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아기낳고 쉬는 저희집에 아침에와서 저녁밥먹고 집에가던 친구....

애봐준다. 조회수 : 3,289
작성일 : 2012-04-25 08:42:47

저밑에 식탐마왕님 글을보니 저도 제친구가 생각이나서 한번 적와봐요^^

직장다니면서 출산1주일전까지 일하다가 아이낳고 모처럼 육아휴직으로 집에서 쉴때였어요.

시댁과친정이 모두지방에고 연고도 없는곳에 새살림차리고 직장다니다보니까 동네친구가 하나도 없었거든요.

그러니 애낳고나서 산후조리원에있을땐 지방에서 친척들이나친구들이 잠시 보러와줬지만 집에서 육아휴직할땐 아무도 찾아오는 사람도 없고 아는사람도 없고 참 심심하고 지루하더라구요.

그러던때 친구가 제가 사는곳 바로 옆으로 이사를 왔어요., 처음엔 정말 반가웠지만 순식간에 악몽으로 바뀌었습니다^^

남편출근하고 아침설거지 끝내고나면 대략 9시30분쯤인데 이때부터 친구가 저희집에 놀러를 와요.

아기가 분유먹기때문에 차한잔하자면서 와선 집에 안가고 수다떨다가 제가 챙겨주는 점심먹고 후식으로 과일먹고 간식먹고....

애낳고 쉬는집이라고 집에 먹을게 잔뜩 있었고요남편도 아기때문에 밖에 못나간다며집에서 먹으라고 자주 간식이며 과일을 사다 날라줬어요. 그리고 민망한 말이지만 제가 한요리합니다, 취미가 요리책보고새로운 음식 만들기였거든요ㅜㅜ

처음엔 아침에와서 차한잔하고 점심먹고 친구애가 학교에서 돌아올때쯤에 집에가더니, 차차 친구아이가학교마치고 저희집으로 엄마찾아와야 자기네집으로 가다가....

어느날부턴 아이가 저희집식탁에 놓인과일보더니 저도 먹고 싶어요하는말에, 한쪽먹이던게 자연스럽게 애가 학교마치고 저희집에와서 간식먹고 집에가더니.....어느새....저녁무렵까지 있다가 제가저녁하는것보고 자기도 먹고 싶다~에서 저녁까지 먹고가기 시작 ㅠㅠ

이모든게 한달사이에 이뤄진일이었어요.

이친구핑계는 아이낳고 혼자있으면 산후 우울증온다, 자기가 옆에서 수다도 떨어주고 애도봐주고하면 산모 정신건강도 좋아지고, 너도 내가 애봐줄동안 샤워를하던지 낮잠을 좀 자던지 하라고요.

그냥...이젠 좀 너네집에 좀 가줬으면좋겠다, 나 너무 피곤하다라고 했어요.

그랬더니,괜찮다, 내가 애봐줄테니 넌 너무 피곤해보인다 들어가서 좀 쉬어라....................................돌아가신다는게 이런심정이구나 싶더라구요.

시장가서 장봐오는게 겁나더라구요.

장바구니 열기가 무섭게, 오늘 뭐 해먹을거야? 나도 주는거지? 나 이런것 정말 오랜만에 먹는거야, 우리애도 참 불쌍한애다, 엄마가 이런것 할줄몰라 먹어본적도 없는데......난 안줘도 되는데...우리애만 밥먹여주면 안될까?

애미마음이 짠하네~

산후 우을증이 아니라요, 친구 스트레스때문에 머리에 꽃달고 거리에 뛰어나갈뻔했어요ㅜㅜ

한달가량은 저도 오랜만에 보는 친구덕분에 좋았기에,내가 좀 힘들다고 내생각해서 우리집에와서 애 봐준다는 친구보고 가라고하기가 입이 안떨어져서 이친구가 우리집에서 빈대노릇하는것도 몰랐거든요.

두달째부턴 힘들어서 이애가 좀 가줬으면하고 말하면, 괜찮다, 너 들어가서 쉬어라 내가 애봐준다는 드립에......어찌대응할지도몰랐구요.

셋째달엔 이대로가다간 돌아가시겠다라는 심정으로 스트레스받다가, 넷째달에 들어서야.....그만 가라고 소리쳐서 내보냈습니다 ㅠㅠ

IP : 119.69.xxx.144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dd
    '12.4.25 8:58 AM (124.52.xxx.147)

    정말 뻔뻔한 사람이군요. 설마 아직도 친구 하는 건 아니죠?

  • 2. 뭐이딴칭구가
    '12.4.25 9:00 AM (121.139.xxx.18)

    으... 제대로 진상바가지네요
    악몽의 산후조리를하신듯 ㅜㅡㅜ

  • 3. ㅇㅇ
    '12.4.25 9:04 AM (211.237.xxx.51)

    4달 고생하신것도 안됐어요 ㅠㅠ
    그냥 첫달에 쫓아 보냈어야 했는데
    하긴 입떼기가 힘들긴 하죠..

  • 4. ㅇㅇ
    '12.4.25 9:14 AM (124.52.xxx.147)

    저런 인간들 살면서 절대 얽히지 말아야 해요. 피해 주는 거 자체를 모르는건지 피해주면서도 뻔뻔하게 나오는건지. 어디 빈대 붙을대가 없어서 산모한테 빈대 붙나요.

  • 5. ㅇㅇ
    '12.4.25 9:20 AM (222.112.xxx.184)

    최고의 진상중 하나인데요. 것도 친구가요. 헐.

  • 6. ..
    '12.4.25 10:03 AM (203.100.xxx.141)

    저렇게 눈치 없는 사람은 참 본 적도 겪은 적도 없어서..........

    소리 지르고...난 후.....친구 반응과.....그 다음 관계는 어찌 되셨는지 매우 궁금하네요.

  • 7. 흐규.....
    '12.4.25 4:01 PM (115.136.xxx.238)

    그래도 그 친구 스스로는, 자기가 외롭고 버거운 님 사정 도와줬다고 착각할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7809 남성용 썬크림 추천 받아요 제비꽃 2012/05/17 746
107808 요즘 부동산가격이 오른건가요 떨어진건가요? 4 집값 2012/05/17 1,903
107807 5월 17일 [손석희의 시선집중] “말과 말“ 세우실 2012/05/17 499
107806 서울지역 특목고 입학 잘 시키는 중학교 서열 알 수 있나요? 11 초6맘 2012/05/17 2,637
107805 포항지역 국회의원 김형태 강간미수 맞네요... 헐... 4 어이상실 2012/05/17 5,359
107804 임신성당뇨 검사 재검받으셨던분 계세요? 11 임산부 2012/05/17 20,951
107803 괌 PIC/아웃리거/하얏트 숙소 어디가 좋을까요? 7 고민 2012/05/17 3,870
107802 남편이 해외출장갈때 챙길 물건들은? 3 출장 2012/05/17 1,396
107801 [추모광고]노무현 대통령 3주기 추모광고 모금 총액 안내(5/1.. 12 추억만이 2012/05/17 766
107800 노무현 3주기를 맞이하니 1 그립다 2012/05/17 559
107799 LH아파트 원가가 공개 될려나 봐요. 1 ... 2012/05/17 1,043
107798 [추모광고]노무현 대통령 추모광고 14일차 8 추억만이 2012/05/17 928
107797 종편뉴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끌량링크 2012/05/17 1,580
107796 어제 친정엄마랑 통화하다가 2 그냥요.. 2012/05/17 1,526
107795 박원순 시장님 감동 입니다....의리의 박시장님 ^^ 3 서울의하늘 2012/05/17 1,621
107794 요 앞에 사별한 올케 이야기가 많던데...좀 다른 경우이긴 하지.. 2 땅? 2012/05/17 2,409
107793 7세 아이들 공부만 해야 하나요? ㅠㅠ 6 ㅠㅠ 2012/05/17 1,361
107792 기사/하루에 천만원씩 떨어지는 아파트 5 한국경제 2012/05/17 2,663
107791 폐경기 후 여성호르몬 대체용 보조약품 어느것 드시는지요? 5 어머님 2012/05/17 3,496
107790 스마트폰 자녀관리 어플 대박~ 13 스마트폰해결.. 2012/05/17 16,331
107789 강아지 어느 병원으로 가야 할지... 2 투보이스 2012/05/17 832
107788 뉴스기사 보고 나니 우울하네요 우울 2012/05/17 958
107787 일산 미용실 추천 좀 부탁드려요! 4 워킹헉헉맘 2012/05/17 2,597
107786 옛날 뮤비 2 .. 2012/05/17 945
107785 국내살인사건8%는 외국인 범죄라는 뉴스네요 1 람다 2012/05/17 1,2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