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초등학생 회초리 몇대 정도?

ah,,, 조회수 : 3,532
작성일 : 2012-04-25 02:30:40

아이가 초등남 6학년인데 회초리를 들어야 하는지요...

 

 

요즘들어 거짓말이 부쩍늘고 놀기를 너무 좋아해서

 

 

말로 몇번 주의를 주었는데

 

 

안먹히네요 ㅡㅜ

 

 

회초리를 들면 어느정도 선에서 조절을 해야 할지 몰라서요???

 

 

의견 부탁해요....

IP : 183.102.xxx.31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25 2:36 AM (59.15.xxx.61)

    우리 엄마가 옛날에 하시던 말씀...
    몇 대 맞을래?
    저는 꼭 한 대만 맞는다고...ㅎㅎ
    그런데 정말 꼭 한 대만 때리셨어요.

    아이에게 뭘 잘못했는지,
    왜 맞아야 하는지 설명하시고
    아들도 납득하면
    몇 대 맞을래? 하시는 것도 한 방법인 듯...

  • 2. ...
    '12.4.25 2:37 AM (119.64.xxx.151)

    초등 6학년이면 엄마의 생각을 충분히 이해시키도록 노력하셔야지요.
    다 큰 애를, 말귀 다 알아먹는 애를 때리시게요?
    1년 후에 아이가 커서 때리는 엄마 손을 막으면 그 때는 어쩌시게요?

    그래도 꼭 때려야겠다면 아이와 약속하고 때리세요.
    이러저러한 약속을 어겼을 때에는 몇 대 이렇게 미리 정하고...

  • 3. 샬랄라
    '12.4.25 2:54 AM (116.124.xxx.189)

    공부하세요. 공부해야 때리지 않고 교육할 수 있습니다.

  • 4. ...
    '12.4.25 3:02 AM (59.15.xxx.61)

    거짓말하는 이유도 알아야 하구요...
    단순히 순간을 모면하기 위해서 거짓말을 할 수도 있고
    심리적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도 있을 수 있어요.

  • 5.
    '12.4.25 5:15 AM (222.117.xxx.39)

    회초리를 고민하시는 거 보니 평소 엄격하신 듯 합니다.

    지나치게 조이면 오히려 거짓말이 늘 수 있으니 왜 거짓말을 하는지 원인부터 파악하셔야 합니다.

    보통, 엄격한 부모의 자식들일 수록 당장 혼나는 게 무서워 거짓말을 습관적으로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원인 파악 없이 결과만을 가지고 단죄하려 들면 오히려 역효과가 나서

    사춘기에 있을(접어들?) 아이와의 관계에 치명적인 오점을 남길 수도 있습니다.

    아이의 심리파악부터 해 보도록 노력하세요.

    원글님 자신의 양육방식도 돌아 보시고요.

  • 6. 엄마탓
    '12.4.25 8:34 AM (175.115.xxx.19)

    소아정신과 샘 말씀이 선천적인 문제외에 생긴 아이의 문제는 100% 부모의 책임이랍니다.
    자신을 돌아보세요.

  • 7. 쭈니
    '12.4.25 9:06 AM (125.128.xxx.77)

    저두 좋은 엄마 아니에요,, 근데 사람이 남한테 조언은 잘 하잖아요. 그래서 한 말씀 드리면 나자신의 내 어린시절을 생각해 보세요.

    난 거짓말 안 했는지. 왜 거짓말 했는지.
    그리고 그때 맞았다고 내가 바뀌었는지..

  • 8. ...
    '12.4.25 9:24 AM (110.10.xxx.250)

    잘못을 잘못이라고 해야할 책임이 부모에게 있고
    징계는 말로 할때가 있지만
    심각한 잘못에 대해선
    매를 들어야지요.
    오나오나 무냐무냐 넘어가다면
    결국 좋지 않아요.
    엄마의 권위를 나타 내세요.
    잘못에 대해 잘못이라고 해주세요.

  • 9. 꽃으로도 때리지마라....
    '12.4.25 9:30 AM (220.121.xxx.138)

    오냐오냐하며 키우는 거와는 달라요.....

    정말 전문가 이상의 수양과 공부가 필요합니다......

    자식교육..........

  • 10. 팜므 파탄
    '12.4.25 10:15 AM (183.97.xxx.104)

    때리지 마세요.
    더구나 6학년 남자아이라면 특히 엄마가 때릴 경우 전혀 효과 없습니다.
    오히려 엄마에게 반발심만 생겨요.
    다른 방법 쓰세요.
    엄마가 아이를 말로 설득시킬 자신 없으시면 때리지도 잔소리도 하지마세요.
    그냥 행동으로 보여주세요.
    에컨대 한 번만 더 거짓말하면 네가 좋아 컴 선을 잘라버리겠다 하셨다면
    담에 그런일 있으면 애 보는 앞에서 컴 전선 잘라버리세요.
    전 그리합니다.

  • 11. 폭력이예요
    '12.4.25 1:49 PM (58.233.xxx.170)

    때리지마세요~
    부모 자식 사이지만
    때리고 맞고 하는 거
    아무리 사랑의 매다 훈육이다 포장해도
    인간으로서 기분이 나쁩니다
    몇대 맞을래 물어서 몇대 맞겠다고 합의했다해도 그게 어디 진심일까요..
    기분나쁜 걸 숨길 뿐이죠..
    때리는 사람도 마찬가지고요..
    때리고 나면 자식한테 뭐한건가 싶고 후회하실 거예요.
    6학년이면 사춘기..
    부모가 본을 보이시고 그래도 안되면 그냥 두고보실 수 밖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7671 동남향 9층 아파트 어떤가요? 6 전세 2012/05/16 2,952
107670 귀 가려운 것도 일종의 노화현상일까요? 3 누가 내욕하.. 2012/05/16 1,287
107669 상계동 서민동넨가요? 7 ..... 2012/05/16 2,567
107668 밤만 되면 몸이 가려워요. 아토피 일까요? 17 ... 2012/05/16 40,830
107667 디즈니채널이 한글로 나오는데 영어로 바꾸는 방법은? 1 영어듣기 2012/05/16 1,327
107666 유채꽃 향수 어떤가요? 2 >> 2012/05/16 1,513
107665 스마트폰 쓰시는분들~! dk 2012/05/16 725
107664 초등학교 2학년 수학문제 좀 봐주세요. 10 처음처럼 2012/05/16 1,326
107663 서울보증보험은... 3 ^^ 2012/05/16 866
107662 초 1 검도 vs 태권도 4 무술 2012/05/16 1,645
107661 파라다이스 도고 2012/05/16 869
107660 서울을 2박 3일로 다녀온다면?? 8 .. 2012/05/16 947
107659 김재연이 유시민에게 보내는 편지 “유시민 전 대표님께..” 9 뭐라고카능교.. 2012/05/16 1,947
107658 코스피 많이 내렸는데 여윳돈 주식에 묻어 놓으면 위험할까요? 3 그리스문제 2012/05/16 2,273
107657 제주도 극성수기 렌트카 얼마에 하셨어요? 2 급해요 2012/05/16 3,101
107656 남대문 시장 일요일 휴무인가요 특히 대도 종합상가요 6 지방인상경 2012/05/16 7,839
107655 바삭한 멸치볶음과 초간단 열무김치 담그는법 8 요리어려워ㅠ.. 2012/05/16 3,383
107654 건강. 직업. 친구관계, 친정.. 총체적 난국인데 한 군데도 말.. 3 슬프다 2012/05/16 1,209
107653 주방 하수구 냄새 3 주방하수구 2012/05/16 2,182
107652 요즘 서울대 학생들은 인물 좋은 학생들 되게 많네요 27 요즘 2012/05/16 5,164
107651 명품 이야기 싫다는 분은 14 .. 2012/05/16 2,110
107650 어릴때는 놀리는게 최고다..이런분들 거의다 후회하시나요? 57 ㄹㄹㄹ 2012/05/16 11,123
107649 이런 시어머니와 며느리.. itsme0.. 2012/05/16 1,672
107648 50만원정도로 사서 캠핑다니려고하는데 그냥 콘도같은데로 가는게 .. 13 캠핑장비 2012/05/16 2,473
107647 코스코에 파는 된장 들기름 질문요. 6 된장 2012/05/16 1,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