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남편이 발*불능 입니다

** 조회수 : 3,299
작성일 : 2012-04-21 09:37:41
첨에는 피곤해서 그렇겠지 했는데 3개월동안 정상적인 부부생활을 하지못하구있어요~ 매번 생리가 시작되면 이번달에도 그냥 지나가는구나 하는 씁쓸한 마음이 듭니다. 제가 이상하나요? 남편과 저는 오누이처럼 잘지내는데요~~부부관계는 영~~~저는 여자로서 욕구가 생기는데 남편은 그다지 별로인가봐요 제가병원에 가보자고하면 일이 피곤해서 그렇다고 핑계만~~전혀 개선할려는 의지는 별루 없구요 어쩌다 자기가 맘먹고 있던날은 제가 너무 늦게 침대에 누워 잠들어 버렸다고 저에게 핑계를~~~그러고보니 결혼15년동안 남편이 먼저 덥쳐준적이 거의 없었 던 듯! 어제부터 기분이 좋지않아집니다~~한편으론 내가 너무 속물인것 같아 마음이 우울해져요ㅠㅠ
IP : 203.226.xxx.200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21 9:50 AM (211.207.xxx.145)

    글만 보면 님이 속물적이지 않고 합리적이예요.
    진짜 기능장애가 오면 일단 남자 자신이 더 치명적으로 느낀답니다. 나이 많은 분들도요.
    병원 가는 게 일견 합리적일 수도 있겠지만, 딴 문제로도 남자들 병원 잘 안 가려하고요.
    3개월만에 다짜고짜 병원얘기 꺼내면 상대입장에선 서운할 수도 있고요.
    다른 얘기지만 아이 안 생긴다고 시어머니가다짜고짜 병원가서 검사받자 할 때
    기분이 좋지는 않잖아요. 물론 시어머니와 달리 아내에겐 그럴 의무와 권리가 있습니다만,
    근데 사람 마음과 방어벽 이런 게 생각보다 복잡하다는 거죠.

  • 2. ..
    '12.4.21 10:27 AM (119.149.xxx.8)

    본인이 문제인식을 해야 치료가 빨라져요. 남편과 진지하게 대화해보세요. 저희부부도 비슷한 문제로 고민하다가 병원가서 치료받고 좋아졌어요. 저희는 결혼3년차라 더 크게 느껴졌어요. 아이도 없었거든요. 이게 치료가 끝나도 꾸준히 노력해야하는거더라구요. 단순히 비뇨기과문제가 아니라 정신적인게 더 크더군요. 절대 속물아니시구요. 이거 그냥 냅두면 더 안좋아져요. 강동우선생님 추천드려요.

  • 3. ..
    '12.4.21 11:20 AM (218.52.xxx.108)

    비뇨기과를 가기가 힘든거죠
    남자들은 패배자라 스스로 인정하는 기분일꺼니까요
    좀 쿨해지고 세련되면 좋으련만 ....
    다른 부분, 정서적인부분을 먼저 채워줘보세요
    남자들이 부인한테 제일 받고 싶은건 의외로 직장생활에 관해 인정받는거라더군요
    남편의 직장생활, 능력 이런걸 마구마구 칭찬해주시고 고마워 해주세요
    이런표현이 쌓이면 그때 이문제 대해 대화해보세요
    그런다음 82에서 보니 당신나이에 잘 안되는 사람 많더라 , 원래 그나이에 스트레스가 심해서 그러나봐
    당신도 그런건데 내가 너무 몰랐어 미안해. 이렇게 풀어가심이 어떨지요
    주변에서 섹스리스 부부땜에 얘기하게 된건데 저게 포인트였어요
    잘 해결하시길 바래요.

  • 4. 전립선 이상일수도
    '12.4.21 2:18 PM (116.127.xxx.146)

    있어요
    남편도 좀 그러던차에 회사에서 하는 건강진단에서 전립선 수치가 높게 나와서 비뇨기과가서 다시 혈액검사하니 여전히 수치 높고
    .정밀검사해도 이상은 없는거 같지만 일단 약을 먹어보자 해서 복용중인데 그쯤부터 조금씩 운동하고 하니 좋아졌어요
    비뇨기과 말하지 말고, 종합건강진단 받자고 하세요
    혈액검사에서 전립선 수치 나오니까요
    음주.스트레스가 젤 큰 원인이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8446 LG휘센 이벤트도 참가하시고 에어컨과 커피 기프티콘도 타가시고~.. colt 2012/05/18 1,137
108445 고속도로 휴게소 좋아하세요? 24 올리브 2012/05/18 5,375
108444 로컬푸드 이용해보신분 조언 부탁드려요~ 4 니가밥좀해!.. 2012/05/18 1,406
108443 갤럭시 s2 lte쓰시는 부운~ 도와주세요 4 머리아퍼 2012/05/18 940
108442 일본식 우동볶음?아끼우동?어떻게 해요?소스는 12 n먹고싶어 2012/05/18 2,691
108441 요즘 공부머리 얘기가 자주 나와서 말인데요... 4 공부머리 2012/05/18 2,252
108440 족저근막염에 대해서 아시나요? 9 ㅠㅠ 2012/05/18 2,251
108439 마음을 넓게 써야 하는데...(길어요. 돈 얘기 지겨우신 분은 .. 9 밴댕이 2012/05/18 1,982
108438 친정부모의 행동과 닮은 행동을 하는 나.. 1 문득... 2012/05/18 1,137
108437 어제 삼성 이서현 씨 봤어요. 59 피돌이 2012/05/18 92,573
108436 가벼운 교통사고 처리 --- 2012/05/18 1,014
108435 1인용 전기밥솥 이라는게 있네요 8 써보신분 2012/05/18 2,924
108434 이승연 100인의 여자 보셨나요.? 6 알려주세요 2012/05/18 3,623
108433 전면부에 자석 붙지 않는 냉장고에 보드판 어느걸 쓰시나요? 2 보드판 2012/05/18 2,039
108432 근데 보통 절값 많이 받나요??? 8 마그리뜨 2012/05/18 2,921
108431 본인이 집중력의 어려움을 하소연합니다, 2 조카에게 도.. 2012/05/18 985
108430 양파 노래 슬프지만 좋네요. 2 양파 2012/05/18 1,232
108429 대기업 생산직 면접 3 위로 2012/05/18 4,835
108428 위기의 주부들 끝난거 아니었네요? 맞죠? (스포 없어요) 1 이상해요 2012/05/18 1,466
108427 홈플러스, ‘당당함’과 ‘뻔뻔함’ 사이 6 lemont.. 2012/05/18 2,299
108426 틴트같은 립스틱 있나요? 6 .. 2012/05/18 2,734
108425 명이나물 고추장무침? 1 산마늘 2012/05/18 2,046
108424 30대가 볼만한 로맨틱코미디 드라마 뭐가 있나요 ~? 12 봄바람 2012/05/18 4,905
108423 캐나다 들어가는 이모 사줄 선물 뭐 있을까요? 6 알팔파 2012/05/18 1,119
108422 아파트내에선 서행..... 2 무조건안전 2012/05/18 1,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