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살 좀 찌고 싶어요.

제발 조회수 : 2,170
작성일 : 2012-04-20 16:58:41
옆에 많이 읽은 글에 
마른 사람에게 사람들이 무심코 하는 말들
정말 동감해요.

마른사람에게 사람들이 흔하게 하는 말이
많이 좀 먹어라~
신경 좀 덜 써라~
성격이 예민해서 그런다 어쩐다~

잘 모르는 사람,  어쩌나 지나치는 사람은 그런 얘길
별로 안하는데
종종 만나거나 마주치는 사람들은 입버릇처럼 그래요.


많이 먹어도 안찌는 걸 어쩌라는 건지.
사람들이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성격일뿐
예민한 것도 없는데
사람들은 마른 사람 = 예민한 사람으로 받아들이죠
그리고는 꼭 한마디 못해서 난리고요.ㅎㅎ

저도 체질이 참 살이 잘 안찌는 편이긴 해요
20대때도 남자보다 더 잘 먹었는데 항상 그 체중
지금도 그 체중.
163에 44-45를 오락가락.
언제나 항상 변함없는 비슷한 체중이죠.

건강검진에서는 저체중으로 나오더군요..ㅠ.ㅠ
그래도 전 뼈대가 굵어서 골격이 크니까 
삐쩍 말라보이진 않아요.

말라서 힘든건요
일단 얼굴은 볼살 없어서 무지 빈티+불쌍해 보이고요

나와야 할 곳은 전부 들어가고
들어가야 할 곳은 전부 나왔다는 거에요.
살이 없으니 뭐 가슴도 나올 게 없긴 하지만
참..이걸 가슴이라고 해야 할지
그냥 뭐 앞과 뒤 구분용 정도..ㅠ.ㅠ
가끔 앞인데도 등인 거 같긴 해요.ㅋㅋㅋ

허벅지 위 골반 옆이랑 앞에도 살이 없다 보니까
전 치골도 튀어나왔어요..ㅠ.ㅠ
남자 같아요..ㅠ.ㅠ
그래서 항상 긴 옷으로 내려 입어야 하고요.

엉덩이는 살이 없어서
방석 깔고 앉아도 좀 앉아 있으면 엉덩이가 너무 아파요.
뼈땜에..ㅠ.ㅠ
오죽하면 그나마 있는 엉덩이 살이 얼얼해요.
그래서 오래 앉아 있는 것도 힘들어요.


뭐든 적당히 살이 있는게 정말 좋은 거 같아요.


IP : 112.168.xxx.63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ㅇ
    '12.4.20 5:01 PM (14.40.xxx.153)

    163이면 엄청 마르셨다 부럽네요..

    저도 먹는거에 비해서는 살안찐다는 소리 많이 들었는데..
    정말 엄청 먹었어요.. 찌더라구요..ㅠㅠ
    차도 자가용 운동 전혀 안하구요..밥먹고 항상 과자, 커피 빵
    쉴틈없이 그냥 계속 먹어요...
    위가 늘어나서 안먹으면 배가 미친듯이 고파요..
    물론 맥주는 필수. 잘때까지 쉴틈없이 먹으니 찌더라구요..

    지금 다이어트 중이에요 ㅠㅠ 3kg정도 빠졌어요..
    158에 44~46이 목표에요. 지금 47인데 아무도 몰라봄 ㅠㅠ

  • 2. 그정도면
    '12.4.20 5:02 PM (59.86.xxx.18)

    마른게 아닌데요..날씬한거지

  • 3. 저는
    '12.4.20 5:07 PM (1.177.xxx.93)

    저는 167에 52 였는데요.. 한..세달정도 움직이지 않고 앉아서 공부하고

    온갖과자에 떡, 호떡, 통닭 이런 살찔 것들만 주구장창 먹어대고 잠 못자고 스트레스 만빵받으니까

    57kg 정도됐어요 ..ㅋㅋ ㅠㅠㅠㅠ 이중턱이 되려고 하네요..

    근데 좋은 점은 노랬던 피부색이 하얗게 됐다는거.

    그것 말고는 딱히..ㅠㅠ

  • 4. 해품달
    '12.4.20 5:11 PM (121.178.xxx.30)

    날씬하고 좋으시고만요

    진짜 살엄청 찌고싶으시면 제가 알려드릴수있는데

  • 5. ㅋㅋㅋ
    '12.4.20 5:12 PM (59.86.xxx.18)

    해품달님..ㅋㅋㅋ

  • 6. 흠..
    '12.4.20 5:16 PM (118.222.xxx.98)

    전 163에 45 나갈때 말라보인다 소리 별로 못들었어요 ^^;; 그리고 그정도면 날씬한거지 이런저런 잔소리 들을 지경은 아닌거 같은데.. 저같은 경운 얼굴에 살이 있는 편이라 그닥 안 말라보이기도 했구요. 팔 보면 말랐단 느낌 좀 들긴 했지만.. 근데 살찌우긴 사실 엄청 쉬운데 ㅎㅎ 밤참 꾸준히 드시면 되요..

  • 7. 마른건 아니에요?
    '12.4.20 5:17 PM (112.168.xxx.63)

    그럼 다행이고요.
    근데 평균 체중은 아닌가봐요. 저체중이라고..ㅠ.ㅠ

    겉으로 보기에도 외관상 삐쩍 말라 보이진 않아요
    뼈대가 상당히 굵고 골격이 커서요.ㅋㅋ

    근데 살이 있어야 할 곳이 없으니까 애로사항이 많긴 해요.
    엉덩이도 그렇고..ㅠ.ㅠ

    저 먹는거 보고 사람들이 엄청 놀랬을때도 있어요.ㅎㅎ
    엄청 먹는다고.
    그래도 체중은 여전했죠.

    확실히 위가 늘었다 줄었다 하나봐요.

  • 8. 원글
    '12.4.20 5:26 PM (112.168.xxx.63)

    결혼했어요.^^ 7년차.. 여전해요.ㅎㅎ

    저도 제가 말랐다고는 생각 안하는데
    주변에선 너무 말랐다고 살 쫌 찌라고 난리에요. ㅠ.ㅠ

    얼굴에 살이 없고
    팔,다리가 길어서 키가 더 커보여서 그런걸까요?

  • 9. 딸랑셋맘
    '12.4.20 5:29 PM (211.176.xxx.102)

    저도 평생 제가 먹어도 안찌는 체질인줄 알았어요. ㅠㅠ

    나이 마흔넘어가니 찌는건 금방이고,
    빠지는건...흑~

    마흔이 안되셨다면 조금만 기다리세요~~

  • 10. 요샌
    '12.4.20 5:30 PM (14.52.xxx.59)

    그정도는 말랐다고 안 하더라구요 ㅠ
    뼈 무게가 상당하신가 봐요,뼈가 아프시다니 ㅠㅠ
    얼굴에 보톡스 살짝 맞으시던지,지방 좀 넣으시면 예쁜 몸매 나올것 같아요
    가슴이야 뭐 뽕으로 ㅎㅎㅎ
    전 반년 아팠을때 그 몸무게 나왔던터라 쬐금 부럽네요,
    제 살 3kg만 덜어드리고 싶어요 ,원하시는 부위에 넣으세요 ㅎ

  • 11. ...님 맞아요
    '12.4.20 5:36 PM (112.168.xxx.63)

    제가 골격이 그나마 좀 있어서 삐쩍 말라보이지 않나봐요.ㅋㅋ
    어깨도 넓고 골만도 좀 있고.
    아. 엉덩이가 아픈건 엉덩이뼈가 좀 뾰족해요..ㅠ.ㅠ

    저 밤 10시에 저녁 먹어요. ㅠ.ㅠ
    저녁 먹기 전까진 이것저것 먹기도 하고요.

    참 근데 먹는 건 먹는거고
    그만큼 소화를 너무 잘 시켜요. 그래서 문제 같아요.
    보통 많이 먹으면 그게 살로가야 하는데 이건 뭐 살로 가기 이전에
    바로 소화. ㅠ.ㅠ

  • 12. 저는 살쪄서
    '12.4.20 5:37 PM (122.203.xxx.66)

    169에 50킬로그램이에요.

    결혼하는 날 몸무게 재보니 45킬로그램이더라구요. 정말 비쩍 말랐었는데

    결혼후 한약먹고 몸보신하고 갖은 수를 써서 한 47킬로그래정도 되니 그때야 임신도 되더라구요..

    마른사람한테 함부로 하는 말. 저도 완전 공감해요.
    뭐 맛있는거나 사주고 그러던가~~

  • 13. 해품달
    '12.4.20 5:41 PM (121.178.xxx.30)

    어이쿠야
    여기달린 댓글들 부러워서 미추어 버리겠네요

    저는 남들이랑 비슷하게 먹는다고 생각하는데
    저만 살찌는거같아서
    억울해서 미치겠심더

  • 14. 낼모래쉰
    '12.4.20 5:55 PM (119.71.xxx.63)

    원글님 마음 이해하고도 남습니다.
    전 마흔후반인데 160cm 41kg 이에요.
    스무살 이후로 변함이 없습니다.
    만삭때도 49kg 였으니 평생을 50kg 넘어 본적이 없네요.ㅜ.ㅜ

    결혼하면 찐다고 하고
    아기 낳으면 찐다고 하고
    마흔 넘으면 찐다고 하는 얘기들... 저한테는 해당이 안되는것 같아요.
    낼모래면 쉰인데 아직까지 이 모양인걸 보면요...ㅜ,ㅜ

  • 15. 처음처럼
    '12.4.20 6:00 PM (175.213.xxx.85)

    다른 건 모르겠고 치골이 튀어나왔다는 말에 댓글 달아요. 치골이 튀어나온 경우 골반 등 몸이 틀어져 있는 경우가 많대요. 먹어도 살이 안 찌는 이유들 중 몸이 구부러져 있어서, 틀어져서 그런 경우가 많고요. 제가 몸살림운동을 하고 있는데 저번 운동중에 사범님께서 그리 말씀해주셨거든요. 인터넷에 몸살림 치면은 협회가 나오고 운동법이 동영상으로 자세히 올라와 있는게 있거든요. 이 몸살림운동 한번 해보세요.
    그럼 몸도 펴지고, 살도 붙을 거예요.
    저 이 운동 시작하고 한 2킬로정도 쪘나봐요. 한번 검색해보세요.

  • 16. 처음처럼님
    '12.4.20 6:02 PM (112.168.xxx.63)

    전 어렸을때부터 그랫어요..ㅠ.ㅠ
    말라서 더 도드라져 보이는 거고요.
    뼈대. 몸은 반듯해요. ㅠ.ㅠ

  • 17. 어쨌든
    '12.4.20 6:14 PM (14.47.xxx.13)

    부러워요

  • 18. ㅁㅇㄹ
    '12.4.20 8:46 PM (39.114.xxx.195)

    아침마다 올리브유 한수저씩 먹었더니 살이 찌는게 보여요. 으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335 가스 점검 지수 적을 때요..연동제라는 거.. 3 미소 2012/05/31 743
112334 불편한데 어떡하죠? 2 택배 2012/05/31 1,039
112333 초등학교 시험에 대해 여쭤요 1 점심은 오징.. 2012/05/31 950
112332 샤넬 립글로즈 색상좀 알려주세요~ 2012/05/31 829
112331 강아지 기관지 협착증(스텐트 수술) 4 이네스 2012/05/31 7,744
112330 저 오늘 후궁보러가요 1 흐흐 2012/05/31 1,362
112329 안철수 원장을 물어뜯는 이들.. 2 아마미마인 2012/05/31 651
112328 세 련되고 고급스럽게 보이는 빅사이즈 옷이요 2 .... 2012/05/31 1,820
112327 바디워시 뭐 쓰세요? 19 바디워시 2012/05/31 10,023
112326 유모차 언제부터 탈 수 있나요? 4 유모차 2012/05/31 1,218
112325 13억 돈상자, 노정연 美 아파트 자금 맞다” 1 ???? 2012/05/31 1,676
112324 그릴없이 구운야채 만들 수 있나요? 5 궁금 2012/05/31 2,464
112323 화장 이렇게 하면 이상할까여?? 3 변장술 2012/05/31 1,078
112322 아파트 1층 방범망 꼭 해야할까요? 5 1층 2012/05/31 2,724
112321 "불법사찰 연루자 모두에게 돈 줬다" 세우실 2012/05/31 606
112320 어른들한테 예쁨 받는 스타일? 10 궁금 2012/05/31 5,175
112319 갤럭시S2 LTE HD와 갤럭시노트 5 동구리 2012/05/31 1,727
112318 컴퓨터 화면 캡쳐해서 jpg 파일로 만드는 법 4 답답이 2012/05/31 6,622
112317 제이름으로대출을해줬는데 채무자가 개인회생 신청을 한다네요~ 6 ~~ 2012/05/31 2,466
112316 돌아가신 친정아버지 환갑 9 규리아지매 2012/05/31 3,060
112315 지옥의 카니발..인육 얘기 보다 보니.. 3 써늘한 얘기.. 2012/05/31 3,026
112314 친구들에게 인기없으니 더 주목받고 싶어서 잘난척하는 아이.. 9 ,. 2012/05/31 4,332
112313 송도신도시나 인천에 커트 잘하는 미용실 추천해주세요. 13 미용실 2012/05/31 8,520
112312 파이렉스 계량컵 예쁘고 유용해요. 5 .. 2012/05/31 2,690
112311 우유랑 토마토,,잘 맞는 음식인가요? 3 , 2012/05/31 1,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