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자식때문에 살아야하지만, 또 죽고도 싶어요

힘들어요 조회수 : 2,657
작성일 : 2012-04-20 02:12:26

좀 남의 아이처럼  담담하게 키워야 할까요? 

고민하다가 죽을거 같아요.

큰딸아인,  중딩인데  옆에서 일일이 시험공부 시켜줘야 하고,  가르쳐줘야 해요.

공부에 적성도 안맞고, 잘하지도 못하고, 그런다고 포기를 한것도 아니구요.

뭐 애들하고 어울려서 다니고 하진 않지만,  보는 저도 자기도 답답하고 힘들고

작은아인,  공부는 곧잘하지만,  5학년 아들녀석이 성호르몬 나와서,  앞으로 천단위의 돈이 들어가야하고

예상키는  165도 될까말까,

왜 내자식은 다른 아이들 처럼 쉽게 커주질 않을까요?

 

거기다 혼자만 애가 타고,  남편이 모른척하고, 바쁘다 하니, 물론 바쁘지만,

병원도 늦게가게 됐고,  의사도 오진했고, 

애가 타고 힘드는거 저혼자,  좀 릴렉스하고 키울까요?  

이럴땐 뭐가 약일까요?  하루에도 몇번씩 심장이 두근 두근하고 쪼이고 아파요...

 

IP : 121.148.xxx.59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20 2:53 AM (115.41.xxx.10)

    마음에서 좀 내려 놓으세요.
    인생이 안달복달한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애들은 아무리 옆에서 난리 쳐도 자기 그릇대로 크더라구요.
    어찌 저찌 해도 각자의 길이 열리고요.
    그저 집이 좋다, 엄마가 좋다 여겨지게 해 주세요.

  • 2. ㅡㅡㅡ
    '12.4.20 3:32 AM (121.148.xxx.59)

    네 감사해요. 좀 내려놓고 싶어요

  • 3. ㅇㅇ
    '12.4.20 5:44 AM (211.237.xxx.51)

    대충 나중에 보면 공평할거 같아요.
    지금 당장은 다른 집애들은 어떻게 우리 애들은 어떻고 이러지만
    또 아이가 말썽없이 혼자서 잘 자라주고 이런애들도 나중에 보면
    꼭 잘 자라준대로만 미래가 열리는것이 아닐수도 있고 ....
    아니면 자식 말고 다른쪽 일이 안풀릴수도 있고..
    저는 자식일보다 또 다른 일이 고민인지라 ㅠㅠ

  • 4. ...
    '12.4.20 7:29 AM (49.50.xxx.237)

    아이들 인생 아직 멀었는데 너무 안달하지 마세요.
    우리 아들애도 4학년때 비듬생겼는데
    키는 175까지 자라주더군요. 남편 174. 저 157입니다.

    공부잘한다고 다 잘사는것도 아니고
    주변 돌아보면 신은 공평하다 에 놀랍니다.

    이거아니면 저거 하면됩니다.
    아이들이 건강한것에 감사하세요.

  • 5. ...
    '12.4.20 8:13 AM (110.14.xxx.164)

    더 심한 경우도 많아요
    엄마가 아무리 붙잡고 가르치려고 해도 엇나가고 말썽 피는 애들도 있고요 - 시키는 대로 따라오는거만 해도 다행이죠
    남자앤데 고 1 인데요 160 겨우 되는 애도 있어요 공부는 잘 하는데 부모가 작다보니 참 ..
    몇년간 신경쓰라고 해도 애가 안먹고 운동도 안하니 소용이 없더군요
    그나마 님 아들은 아직 기회가 있잖아요 1000 이면 우리 치과 교정에 들어가는 비용 이랑 비슷하네요 ㅜㅜ
    좋게 보세요

  • 6. 쪙녕
    '12.4.20 12:01 PM (61.78.xxx.46)

    저도 이런걸로나 고민해봤음 좋겠네요 전 차라리 부럽기만 합니다

  • 7. ㅠㅠ
    '12.4.20 12:44 PM (58.239.xxx.48)

    자식 키우는 집 말들을 안해서 그렇지 고만고만한 고민이 없는 집 어디 겠습니까.

    근데, 저기서 둘째아이 성장판 검사는 너무 믿지 마시구요.

    우유 많이 먹이시고 농구나, 수영중 운동 많이 시켜보세요.

    남자아이들 성장판 닫혀다고 해도 군대가서도 키가 자라더군요.

    제 주위에 보면 유전자하고도 상관없더군만요.

  • 8. 네ᆞᆢᆞᆢ
    '13.12.31 11:50 PM (121.148.xxx.57)

    감사해요ᆞㅇᆞ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5722 코스트코 커크랜드세제 구입했는데요 2 세제 2012/05/11 1,809
105721 약은 약국에 버리라고 하셨잖아요. 17 약은약국에 2012/05/11 3,459
105720 뒤늦게 원빈'아저씨'를 봤어요. 꺄아.... 18 2012/05/11 2,657
105719 자연을 왜 가만두지 못해 안달일까요? 9 2012/05/11 964
105718 SEP 써 보신 분, SEP 파운데이션 좋나요?? 파운데이션 .. 2012/05/11 1,990
105717 남자 캐주얼에 양말 안 신고 신발 신나요? 4 멋쟁이분들~.. 2012/05/11 2,215
105716 뒤늦은 어버이날 선물자랑 3 자랑질 2012/05/11 1,622
105715 어버이날 선물... 미리 전복을 보내드리고 거듭 속이 상하네요... 14 속상해서.... 2012/05/11 3,417
105714 밖에 음식 맛없고 더럽다고 해도, 시댁에서 자꾸 그러시면 별로더.. 7 이익 2012/05/11 2,649
105713 샤이니 태민이 너무 좋아졌어요. 7 ㅠㅠ 2012/05/11 2,476
105712 돼지바 좋아하시는분들 2 돼지봐 2012/05/11 1,105
105711 학부모 만족도 조사 .. 2012/05/11 1,588
105710 티비 광고보니 남자애들 3이 거실서 노는데 다 들 운동화를 신고.. 1 미국 애들 .. 2012/05/11 969
105709 장미희씨, 김희선씨,, 이 두 분 얼굴이 각진 얼굴형인가요? 8 각진 얼굴 2012/05/11 3,970
105708 소녀시대 서현같은 성격 바꿔보신 분 있나요? 1 소녀시대 2012/05/11 3,169
105707 중1 엠베스트 종합반 효율적인 공부법 2 도움주세요... 2012/05/11 2,061
105706 남편때문에 너무 속상해요 6 양육문제 2012/05/11 1,820
105705 앉아서 발 안닿는 소파....불편하네요.ㅜ.ㅜ 14 ..... 2012/05/11 3,134
105704 신한카드 4050 쓰시는 님들 5 얄미워 2012/05/11 2,702
105703 시골의 길 고양이들 15 봄봄l 2012/05/11 2,103
105702 온라인상으로 초3수학문제 받을 수 있는 곳? 2 수학 2012/05/11 1,036
105701 어제 옥탑방 보신분~ 세줄요약 부탁드려요~ 17 애엄마 2012/05/11 3,124
105700 맛있게 담그는법 알려주세요 총각김치 2012/05/11 765
105699 초등4 아이들 볼만한 영화 추천해주세요 1 요즘 상영하.. 2012/05/11 1,232
105698 양배추 참거래 2012/05/11 9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