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자기 자식 눈이 귀하면... 남의 자식 눈도..귀한거 아닐까요...

비비탄 조회수 : 1,750
작성일 : 2012-04-19 21:44:40

저번 주말에...

놀이터 가니..

초등학생 남자아이들 한 6-7명이 전부 비비탄 총(그냥 권총도 아니고.. 장총이라고 하나요..긴 총이요..)을 하나씩 들고..

허리엔 무슨 쌕 같은것도 하나씩 차고...

눈엔...

보호경이라고 하나요...(눈을 전체 다 덮는 투명한 안경 같은거요...)

그거까지 끼고서..

놀이터에서 편 나눠서...

비비탄 총을 쏘고 놀고 있어요..

그때 놀이터에..

5-6살 꼬마들이 미끄럼틀도 타고 그러고 놀고 있는데...

이런건 전혀 상관이 없습니다...

 

그냥 마구 쏘아되니..

애 데리고 온 아이 아빠가 놀래서..

여기서 이런거 하면 안된다고..

처음엔 잘 말을 했어요...

위험하다고..

 

근데도...

아이들 들은 척도 안하고 그냥 자기들 하는거 그대로 하니..

그 아이 아빠도 완전히 열을 받으신 거죠..

 

그리곤 정말...

한 아이를 불러서..

좀 쎄게 뭐라 하니..

그제서야..

자기들끼리 뭐라 뭐라 하면서..자리를 떠요...

 

이 총을 사주시고...

그리고 아이 눈 다칠까봐...보호경까지 해서.. 사 주신건....

이 총을 사 주신 부모님도..

이 총이 위험하다란건..아시는거죠...

그래서 보호경 까지.. 사 주신거구요..

 

근데요...

그냥 정말 그 놀이터에서..아무런 보호 장비 없이...

미끄럼틀 타고 놀고 있는....

아이들은...

정말 ...

그 총알에 맞으면...

무슨 죄일까요..

 

제발...

비비탄 총 아이들... 사주지 마세요..

정말 제발 부탁 드려요...

이건 정말... 장난감이 아니라...

정말 아무 죄 없는 다른 사람을 크게 다치게 할 수도 있는....

그런 무기잖아요..

 

그 아이들이..

놀다가...

길에 누군가 맞아서..피해를 입었을때...

순순히 와서..

죄송합니다 하고...

저희가 다 보상해 드릴께요 하고...

그리 할까요...

 

제발....

이 비비탄 총 아이들 손에 쥐어 주지 마세요....

정말 부탁 드려요...

 

 

 

IP : 122.32.xxx.12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니요.
    '12.4.19 9:48 PM (58.143.xxx.219)

    그건 님의 생각이고 내눈에는 내 자식만 이쁜 사람들 무지 많습니다.
    내 자식이 이렇게 이쁜만큼 남에게도 자식은 소중하고 이쁘겠다 생각 못하는 사람
    있어요. 사실입니다. 그러니 남앞에서도 내자식 자랑 늘어지게하고 남의 자식
    이런저런 흉보는 거구요. 같이 흉보는 맘은 내자식은 또 예외라 생각하는 맘이지만
    결국 그런 사람은 돌고돌아 같은 입장되기 쉽상이지요.
    요즘 세상은 안전,방어운전하듯이 자식기르는것도 조심조심해야 되는것 같아요

  • 2. *^*
    '12.4.19 9:57 PM (114.202.xxx.244)

    비비탄 그거 제발 좀 금지시키면 안되나요? 정말 살인무기나 마찬가지입니다...

  • 3. 워..
    '12.4.19 9:59 PM (121.134.xxx.79)

    옛날에 비비탄 동호회 남자애들이 몰려와서 도배했던 거 생각나네요.

  • 4. booth
    '12.4.19 10:10 PM (106.103.xxx.186) - 삭제된댓글

    저도 비비탄너무싫어요 놀이터에 그런 아이 보면 여기 동생들 노니 총 쏘지 말라고 꼭 말하고 아파트 카페에 글도 올려요 왜 사주는지 한심해요

  • 5. ...
    '12.4.19 10:13 PM (1.238.xxx.28)

    저 그거 너무 무서워해요..ㅠㅠㅠ
    전 제가 정통으로 맞아본적이 있어서 알아요.
    엄청나게 아프고...눈물납니다...ㅠㅠㅠ

  • 6. 관자놀이에
    '12.4.19 10:35 PM (218.48.xxx.114)

    맞았어요. 중학생 수업시간 중이었구요. 담임이 쏜 아이 적발해서 총도 뺏고 부모에게 연락도 했어요. 그 부모 저한테 미안하다 전화도 안하더군요. 혹시나 모르고 계신가 해서 다음날 조심스럽게 전화해서 혹시 알고 계시냐고 물었지요. 알고 있더군요. 그 분 대학교수랍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1716 배현진 정말 입을 꼬메고싶네요 12 하늘아래서2.. 2012/05/29 6,526
111715 다른 사람에 비해서 공감능력이 떨어지는것 같아요 1 oooOoo.. 2012/05/29 1,106
111714 "신사의품격"보니 김하늘 얼굴 왜 저런가요? 8 아리 2012/05/29 6,749
111713 치아교정할 때 발치하면 나중에 문제는 없나요? 딸아이땜에 2012/05/29 1,164
111712 초1 뺄셈-->덧셈으로 고치는거 어찌 설명하나요? 2 2012/05/29 802
111711 사립고등학교 학비지원되나요? 2 사립 2012/05/29 1,406
111710 독신은 정말 다 관계하는사람 따로 두고있다고 생각하세요? 31 민감한 질문.. 2012/05/29 12,906
111709 목이 쉬어서 이비인후과를 갔는데 1 .... 2012/05/29 919
111708 섹스앤더시티에서요, 미란다는 진짜로 임신기간중에 찍은 건가요? 9 리얼했어요 2012/05/29 5,940
111707 초등애들 학원안보내고 그 돈으로 빚 청산부터 하려고 하는데요 15 갚는거야 2012/05/29 3,411
111706 수학학원 때문에 속상하네요 5 아이가 2012/05/29 1,573
111705 포츈쿠키 어디가면 살수 있나요? 5 두공주맘 2012/05/29 833
111704 디스퀘어 컬렉션 영상보고싶어요 1 Ddd 2012/05/29 333
111703 매매하고 원집주인한테 다시 전세주면 안전한건가요? 2 집매매시 2012/05/29 1,036
111702 장터, 너무 많은 품목.....팔릴 거는 없어보이는.....오오.. 5 기증녀 2012/05/29 1,784
111701 리페르 냉장고 고장 union 2012/05/29 825
111700 새차 고차어떻게 지내야 하나요?? 1 딸기맘 2012/05/29 656
111699 이마트에서 도서상품권 사용 문의 1 .... 2012/05/29 825
111698 10년 넘은 텐트 3 .. 2012/05/29 1,184
111697 급 도움부탁해요)아이들이 아파요~ 8 마미 2012/05/29 960
111696 pc 사용중 오류 좀 가르쳐 주세요!!! 2 막대사탕 2012/05/29 692
111695 김재철... ! "같은 고교 동창으로서 정말 쪽팔려서.. ㅎㅎㅎ 2012/05/29 829
111694 이사할 때 방위 같은 거 다 따지시나요? 2 질문 2012/05/29 607
111693 인공수정 해야 할까요? 4 중독 2012/05/29 1,229
111692 거짓말....... 1 나도 싫어 2012/05/29 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