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70세,경운기타고 학교 가시는 아버지^^

다녕 조회수 : 1,344
작성일 : 2012-04-19 20:05:37

평생 온 식구를 조마조마하게 만드셨던  버럭 소리지르기가 특기이신 아버지가 작년 가을 부터 근처 시골 작은 초등학교로 출근을 하신다.   

 일명 배움터 지킴이 ^^*

   나는  혼자 아이를 키워 이제 기숙사 있는 학교로 보냈고, 아버지 또한 엄마가 돌아가신지 3년째.

내가 나고 자란 마을에서 커다란 집에 아버지와 둘이 산다.  거실을 경계로 양쪽에서 거의 각자 독거노인 모양새이다.

   아버진 작년 가을에 우리 식구의 모교인 인근 초등학교에서 배움터 지킴이라는, 아이들 등 하교 시간에  교통안전 지도를 하는 일을 하게 되셨다. 

시골 초등학교가 소위 전교조 선생님들의 대안학교  인지라 인근의 시골아이들과, 시내의 살짝 의식있는 부모들의 아이들이 섞여있다. 아버지는 그 아이들이 등교할 때와 점심시간, 하교시간에 사고나지 않게 살피는 일을 하시고 수업 시간엔

 자전거로 집에 오셔서 쉬거나 밭에 나가신다.

 첨에 몇 일은 퇴근 하셔서 걱정이 '일지' 쓰는 거라며  매일 뭔가를 써야하는데 쓸 말이 없다며 물어오셨다.

  그래서 몇개의 문구를 적어드려서 돌아가며 써 보라 일러드렸다.

할만하냐고 물으면 나 한테는 못하겠다고 투덜투덜 투정을  부리시더니만 그 학교 선생님을 만나 여쭤보니

 엄마 돌아가시고 혼자있으니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고 TV만 보며 게으러게 지내다  아이들을 보니 보람있고  살도 빠지고 기분도 좋다하셨단다.

  가을이 깊어 낙엽이 많이 쌓였을 땐 자전거 뒤에 갈퀴랑 빗자루를 싣고 출근 하셔서 쉬지않고 낙엽을 치우시더니

급기야 경운기로 출근하셔서 실어 오기까지 하셨다.

  방학동안 쉬시면서 나 한텐 새학기엔 안 할란다 하시며 어긋장을 놓으시더니 학교에서 연락이 오니 지금은 잘 다니고

계신다.

  최근  감기가 심해져 폐렴이 되어 입원해 계신다. 그래도 아침엔 버스를 타고 시내서 학교로 출근하신다.

난 아버지께 전화하고 출근하지 말라 했더니

   시내에서 온 일학년 아이 한명이, 누구 손자, 아무개  손자(인근아이

들) 몇명에게 따돌림 당하는 걸 봐서  가봐야 한다며 기어이 출근하신다.

    커다란 집에 나혼자 이방 저방 다니다  아버지 침대 옆에  탁상용 달력을 보니  결혼식, 모임 약속 표시와 함께

      '일학년  XX따돌림'....

                가슴이 짠하고   뿌듯해졌다. 

  6년  중풍으로 누워계셨던  엄마를 간호 하실 때 아버진 엄마가 기저귀에 변을 보면 어김없이 탁상용 달력에

 대소변 양을  적으셨다.       달력이름은 이름하여 똥표!

     " 이순희(울엄마) 여사 똥표 한 번보자" 

하시며 달력을 꺼내던 목소리, 쑥스러워 하시던  애기가 된 엄마 . . .

          지금도 달력에 일지를 쓰는 이런  배움터 지킴이 보셨나요?

IP : 119.202.xxx.230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19 8:09 PM (112.169.xxx.90)

    이런글 너무 좋습니다.. 마음이 울적해서 힘들었는데.. 감사합니다.. ^^

  • 2. 아름다우십니다...
    '12.4.19 8:17 PM (86.6.xxx.165)

    원글님도,

    아버님도,

    대안학교 선생님들도....

    왕따하지 않으면 학생들도...

  • 3. 따뜻하네요
    '12.4.19 8:17 PM (59.17.xxx.41)

    좋은 글 감사해요 ^^
    아버님 빨리 쾌차하시길 ^^

  • 4. 은근한 마력
    '12.4.19 8:37 PM (223.33.xxx.223)

    아~기분 좋아지는 글이네요
    잔잔한 수필 한편 읽은 느낌입니다.
    글 또 올려주심 좋겠어요^^
    왕따아이 문제는 어떻게 해결됐으려나요..
    살짝 궁금해지네요~^^
    아버님,원글님 다 좋으신분같아요.

  • 5. ...
    '12.4.19 8:38 PM (110.70.xxx.183)

    아~조으다조으다완전조으다^^
    아버님 어서 건강해지세용~

  • 6. 하얀마음
    '12.4.19 8:44 PM (211.234.xxx.135)

    저의엄마도 중풍으로 앓다돌아가신지얼마안되고
    아빠혼자계세요.
    성격도괴팍해서 친구도 없고..
    아빠 뒷모습보면 가슴이 찡하니 아파요ㅠㅠ
    상상하며 다소 긴글 한숨에 읽었네요
    좋은글감사해요^^

  • 7. 스뎅
    '12.4.19 8:57 PM (112.144.xxx.68)

    좋은글 감사욤...저도 엄마 생각나서 눈물이 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1717 배현진 정말 입을 꼬메고싶네요 12 하늘아래서2.. 2012/05/29 6,526
111716 다른 사람에 비해서 공감능력이 떨어지는것 같아요 1 oooOoo.. 2012/05/29 1,106
111715 "신사의품격"보니 김하늘 얼굴 왜 저런가요? 8 아리 2012/05/29 6,749
111714 치아교정할 때 발치하면 나중에 문제는 없나요? 딸아이땜에 2012/05/29 1,164
111713 초1 뺄셈-->덧셈으로 고치는거 어찌 설명하나요? 2 2012/05/29 802
111712 사립고등학교 학비지원되나요? 2 사립 2012/05/29 1,406
111711 독신은 정말 다 관계하는사람 따로 두고있다고 생각하세요? 31 민감한 질문.. 2012/05/29 12,906
111710 목이 쉬어서 이비인후과를 갔는데 1 .... 2012/05/29 919
111709 섹스앤더시티에서요, 미란다는 진짜로 임신기간중에 찍은 건가요? 9 리얼했어요 2012/05/29 5,939
111708 초등애들 학원안보내고 그 돈으로 빚 청산부터 하려고 하는데요 15 갚는거야 2012/05/29 3,411
111707 수학학원 때문에 속상하네요 5 아이가 2012/05/29 1,573
111706 포츈쿠키 어디가면 살수 있나요? 5 두공주맘 2012/05/29 833
111705 디스퀘어 컬렉션 영상보고싶어요 1 Ddd 2012/05/29 333
111704 매매하고 원집주인한테 다시 전세주면 안전한건가요? 2 집매매시 2012/05/29 1,036
111703 장터, 너무 많은 품목.....팔릴 거는 없어보이는.....오오.. 5 기증녀 2012/05/29 1,784
111702 리페르 냉장고 고장 union 2012/05/29 825
111701 새차 고차어떻게 지내야 하나요?? 1 딸기맘 2012/05/29 656
111700 이마트에서 도서상품권 사용 문의 1 .... 2012/05/29 825
111699 10년 넘은 텐트 3 .. 2012/05/29 1,184
111698 급 도움부탁해요)아이들이 아파요~ 8 마미 2012/05/29 960
111697 pc 사용중 오류 좀 가르쳐 주세요!!! 2 막대사탕 2012/05/29 692
111696 김재철... ! "같은 고교 동창으로서 정말 쪽팔려서.. ㅎㅎㅎ 2012/05/29 829
111695 이사할 때 방위 같은 거 다 따지시나요? 2 질문 2012/05/29 607
111694 인공수정 해야 할까요? 4 중독 2012/05/29 1,229
111693 거짓말....... 1 나도 싫어 2012/05/29 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