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자꾸 틀린 사실을 맞다고 우기는 사람

아놔 조회수 : 5,595
작성일 : 2012-04-18 01:13:58
저희 가게 일하시는 분 이야기 입니다

한번씩 내가 알고 있는 지극히 상식적인 사실을 아니라고 자기가 맞다고 우기는데 정말 사람 미치고 팔짝 뛰겠어요

오늘은 참다참다 인터넷까지 뒤졌다는...설마 내가 틀렸나 싶어서...

예를 들자면

1. 딸아이에게 준다며 견과류 사러 간다더니 서리태 튀긴거를 사가지고 오더라구요

나 ;견과류 산다더니 왠 서리태에요?  

언니 ; 샀잖아 견과류  이거 견과류야..

나 ; 아니 견과류는 호두나 땅콩 잣  아몬드 이런거 아닌가 이건 그냥 콩이지..

언니 ; 아냐 이건 견과류야 그리고 호두 아몬드는 견과류라 몸에 좋기는 하지만 다 수입산이잖아

          이건 국산이야 (아니 국산이랑 견과류랑 무슨 상관? 그리고 호두나 아몬드는 거이 미국산이 대세이지 않나요?)

나 ; 아니 그럼 노란콩도 견과류겠네요 아니잖아요

언니 ; 아니 그건 그냥 콩이고 이건 견과류야...

나 ; --:::::::



2. 우리 딸아이가 선생님이 장래희망이라 내가 지나는 말로 교대갈성적만 되어도 걱정이 없겠다 그랬더니(사실 저희 사는 지역에선 거의 전교급 성적이어야 교대 간다고 하더라구요)

언니 ; 왜 교대를 가  이젠초등학교는 인턴 교사제로 바뀌어서 교대 별볼일 없어

나 ; 아니 언제 그런말이 있었대요? 나는 첨 듣는 이야기인데 (82생활이 몇년째인데 그런일이 있었음 자게가 난리가 나고 교대애들 데모하고 초등선생들 난리났지)

언니 ; 아 몰라 암튼 초등은 이제 인턴 교사제로 바뀌어 뉴스에 나왔어 

나 ; 뉴스에서 언제요? 근데 왜 이렇게 조용해?

언니 ; 아 몰라 암튼 교대가는 사람 이해 못하겠어  대학은 무조건 **대학(우리지역 국립대)만 가면돼 (거기가면 무슨 뾰족한수가 있는것도 아니구)




3. 교사전근에 대한 이야기중

중등교원의 경우 타지역으로 전근가려면 가고싶어하는 지역이랑 근무지역이랑 티오인원수 맞춰서 트레이드 된다고 알고 있거든요(집안에 교사가 많아 실제로 몇명 그렇게 전근간 경우가 있어요)

근데 아니래요 무조건 그지역가서 임용시험 봐야된데요..

자기 친척언니가 경북에서 인천갈때 그렇게해서 전근갔다고

근데 말이 안되는게 그럴러면 일단 사직서 내고 임용시험봐서 가야하는데 중등은 워낙아시다시피 임용이 하늘의 별따기인지라 주위에서 차라리 그냥 그만두면 그만뒀지 다른지역으로 전근가려고 그만두는거 못봤거든요..

오래전 초등교사 모자랄때  농어촌지역에 근무하던 사람이 그만두고(교대 졸업한지 몇년 안되는터라)인근 광역시 거의 경쟁률이 일애일일때 임용보는건 봤지만 중등은 그런경우 듣도보도 못했어요


암튼지 무조건 자기말이 맞다고 우기니

정말 중세시대 천동설 믿는 사람하고 지동설에 대해 이야기 하는 기분이랄까 갈릴레오 할아버지의 마음이 십분 이해 간다는...

근데 말하다보면 정말 태양하고 달이 돌고 있나 이런착각 까지 든다니깐요 내가 잘못 알고 있나 싶어서요

이언니 이래도 4년제 대학까지 나왔다는데 왜이런걸까요...
IP : 121.151.xxx.192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18 1:17 AM (211.246.xxx.161)

    저는 그런경우 아 그렇구나하고 넘어가요..뭐하러그런데 힘빼나요.수업료 받는것도 아니고

  • 2. 원글
    '12.4.18 1:23 AM (121.151.xxx.192)

    아니 그냥 넘 말안되는 걸 사실로 이야기 하고 워낙 정색을 하며 이야기 하니 저도 같이 정색을 하며 이야기 하게 되요

  • 3. -,.-
    '12.4.18 1:25 AM (222.232.xxx.29)

    아 그렇다고 쳐. 이러고 무시하는게 상책인것 같아요.

  • 4. 정력이 넘치시네요..
    '12.4.18 1:26 AM (222.116.xxx.180)

    전 귀찮아서 넘어가요... 생사를 다투는 문제도 아니고 시험 보는 것도 아닌데요 머...

  • 5. 원글
    '12.4.18 1:33 AM (121.151.xxx.192)

    아니 보통사람들 같으면 그거 아니다 라고 하면 정말??? 그러고 이건 아니구나 하고 넘어가지않나요?

    저도 몇번 대거리 하다 무시 하고 말지만 어찌나 정색을 하고 확신에 차서 이야기 하는지

    저 몇번 뒤돌아서 인터넷 검색했다니깐요

    내가 잘못 알고 있나해서..

  • 6. 스뎅
    '12.4.18 1:36 AM (112.144.xxx.68)

    같이 정색하게 되고 같이 유치해져요... 말리시면 안됨..ㅋㅋ

  • 7. ....
    '12.4.18 1:39 AM (211.246.xxx.161)

    틀린말해도 그거 아니다라고 안하시면 되잖아요..혼자.틀리게 알고 있거나 말거나 응응 그렇더치고...하고 넘어가면되지 않을까요

  • 8. 그냥 넘기세요.
    '12.4.18 1:40 AM (178.83.xxx.120)

    절대 휘말려들지 마시구요, 그냥 "아, 그래?" 한마디만 하고 지나가버리세요.
    말대답하지도 마시고 대꾸하지도 마시고 그냥 지나쳐버리셔야 합니다.
    이런 분들은 약도 없구요, 절대로 변하지않아요. 한평생 그렇게 살아왔거든요.
    그 언니가 무슨 말을 하건 그냥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려버리세요.

  • 9. 그런데
    '12.4.18 1:42 AM (210.124.xxx.121)

    태양이 지구 주위를 도는게 아닌가요?

  • 10. 만원내기
    '12.4.18 1:46 AM (122.47.xxx.40)

    그런땐 내기를 하세요
    그래야 자신있게 얘기 했던것에 의문을 품죠
    돈을 잃어 봐야
    우기지 않음!

  • 11. 윗님
    '12.4.18 1:50 AM (122.47.xxx.40)

    지구가 돌아요~ㅋ

  • 12. 원글
    '12.4.18 1:51 AM (121.151.xxx.192)

    이제 그냥 그럴러구요

    이제까진 이언니 캐릭을 잘몰라 정말 아니다 싶음 아니다 라고 말했는데

    그렇게 말할 필요가 없더라구요

    평생 검은콩을 견과류라고 믿고 살아온 사람에게 제가 무슨 말을 하겠어요

  • 13. 흐음
    '12.4.18 1:58 AM (1.177.xxx.54)

    내기를 하세요
    저는 보통 그렇게 해요
    저도 말 안되는 내용을 누가 우기면 많이 답답해 하거든요
    그럴땐 그럼 누가 맞는지 확인해보자 그렇게 대꾸해요.
    요즘 스마트폰이라 인터넷 되잖아요
    들어가서 검색해서 보여주세요
    그런데도 우기면 답없는 사람이고 가까이 하기 힘든사람이죠.

    보통 우기는 사람이지만 사실관계를 정확히 하면 아 내가 잘못알았구나 하고 정정멘트 날리면 그나마 사회생활 되는 사람이구요
    안그러면 우물안 개구리로 평생 살 팔자거든요.

    그리고 예시중 두번째 예시는 우긴다기보다는 그냥 남이 뭘 하는거 다 못마땅해 하는 스탈같아요.
    자기가 하는게 최고라고 믿는부류

  • 14. 원글
    '12.4.18 2:07 AM (121.151.xxx.192)

    흐음//님 ㅋㅋㅋ

    어찌 아셨어요 이언니 제가 봐서는 사회생활 한번도 안하고 결혼해서 집에서 살림만 한것같아요...

    완전 자기중심적...

    한창 바쁜날 출근 두시간전에 일이 있어서 오늘 못가겠다는 전화날린후 결근

    그담날 제가 그런식으로 안오시면 어쩌냐 게다가 한가한날도 아니고 젤 바쁜날 이런식으로 안오시면 어쩌냐 했더니 되려 오죽 내가 급한일이 있었으면 안왔겠냐고 큰소리 치더라는...

    두번째 교대이야기는 친구한테 이야기했더니 그 친구왈 본래 지새끼 교대보내고 싶은데 성적안되면 꼭 그런식으로 이야기 한다며 위로크리 ㅋㅋㅋ

  • 15.
    '12.4.18 4:54 AM (211.234.xxx.152)

    눈앞에서 검색해서 보여줘요.그래도 아니라그러면 그 뒤론 말 잘 안섞어요. 그냥 그렇게 살다 죽어라~해요

  • 16. ..
    '12.4.18 6:09 AM (66.183.xxx.117)

    저도 너무 궁금해요. 이런 사람들 왜 그래요? 정말 본인이 맞다고 생각해서 그래요? 제 남편이 가끔 그러는데 미치고 팔짝 뛰겠어요. 명백하게 법으로 정해진 것인데 우겨요. 이해가 안되요. 흑백이 완벽한 사실을 가지고 의견이 있을 수없는 사실을 가지고 본인이 맞다고 우겨요. 정말 미처버리겠어요. 증거를 찾아서 보여줘도 본인이 끝까지 맞아요. 어떻게 이런 사고가 있을 수가 있죠? 전 제가 확실하지 않으면 정말? 그러고 확인해보고 사실이 확인되면 바로 아하 그렇구나 하고 제 생각을 바꾸거든요? 정말 이해가 안가요. 정말 왜 그런건가요? 뇌가 이상한건지. 남편인다 아 그래? 하고 넘어갈 수도 없고. 계속 실수 하게될꺼고 교통 벌금 티켓 계속 받을 텐데.

  • 17. 이해해요
    '12.4.18 7:27 AM (122.32.xxx.129)

    아는 언니가 그래요.자신은 상식에 밝고 늘 정보를 찾는다고 생각하지만 80퍼센트쯤의 선입견과 편견 위에 슬쩍 얹는 스타일이예요. 자기네 동네 집값이 떨어져서 십억 넘게 준 자기집 뿐 아니라 근처 새로 분양하는 재건축아파트도 십억이 안된다는 거예요.14억 정도라,그 아파트 당첨됐던 우리 시누이가 포기했는데도요.
    시누이 얘길 하면서 내가 알기론 십억이하가 아니라고 하니까 자기 시누이는 아마 일층일거야, 하는 거예요.3층이라니까 이상하네,3층이면 일반 분양할리가 없는데?하며 몰아가기.
    좀 부유한 다른 지인도 같은 분양가에 아들몫으로 그 아파트 당첨됐다고 한턱을 얻어먹어 제가 알거든요.
    매사가 그런 식이라 잘 안만나요,개인적으론.

  • 18. ....
    '12.4.18 9:34 AM (121.160.xxx.196)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말지 목숨걸린 일도 아닌데 그렇게까지 실갱이를 할 필요가 있나요?
    양쪽 다 어지간하다 싶네요.

  • 19. ㅇㅇ
    '12.4.18 10:47 AM (125.177.xxx.135)

    제가 봤을 때도요, 분명 어느 선에서 "저 사람은 저런 경향이 있구나" 하고 언쟁을 피해야 할 시점에서 딱 그만두심 좋았을 것 같아요. 어느 정도는 원글님도 그 분과 약간은 비슷한 성향이 있는 것 같아요.

  • 20. ㅁㅁㅁ
    '12.4.18 11:10 AM (14.52.xxx.172)

    그냥 멀어지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9624 고려대 아이스하키 감독, 학부모에게 '가짜 편지' 강요 1 세우실 2012/05/23 754
109623 적립금 날아갔네요.. 3 하*클럽 2012/05/23 1,094
109622 영등포 당산역 방사능수치 얼마나 나올까요? ikeepe.. 2012/05/23 1,326
109621 집에서 할만한 부업 뭐 없으라요? 3 도도맘옥이 2012/05/23 2,612
109620 영어기초가 없으신 분들께 나누어 드립니다!!!(수정) 19 공부의신 2012/05/23 2,847
109619 수도권 근처 텃밭 잘되어 있는 아파트 전세 얻을만한곳 아시나요?.. 16 고민.. 2012/05/23 2,727
109618 시식코너랑 본제품이 달라요 ㅠㅠ 멍게젓갈 2012/05/23 606
109617 일일 베이비시터 구할수 있는 곳 꼭 추천절실해요 4 .. 2012/05/23 1,032
109616 형제덕보는 경우도 있을까요? 13 살면서 2012/05/23 2,676
109615 지난주 넝굴당에서 김남주가 친정엄마 무릎베고 누워있던 장면이 계.. 2 왜?????.. 2012/05/23 1,784
109614 광고회사이름 하나 추천부탁드립니다 꾸~벅^^ 2 석이모 2012/05/23 5,030
109613 오이지? 2 두아이 맘 2012/05/23 712
109612 오늘 더킹 하는 날이네요^^ 4 기대만빵 2012/05/23 1,115
109611 '성추행 논란' 전병욱 목사 다시 목회 시작 시끌 6 세우실 2012/05/23 1,402
109610 난임부부인데요. 23 궁금 2012/05/23 4,943
109609 엄마가 디스크땜에 허리가 많이 아푸신데.. 라파메디앙스라는 병원.. 1 디스크 2012/05/23 1,383
109608 오트밀쿠키 맛있는 브랜드 아시나요? 쿠키 2012/05/23 752
109607 학원 더 보내달라고 우는 아이 어찌해야 할까요? 11 영어학원 2012/05/23 2,226
109606 저희 애가 하이체어에서 떨어졌어요. 7 아이고 2012/05/23 1,441
109605 게으름의 끝판왕이네요 이럴 수가 2012/05/23 1,237
109604 집안에 개미떼가 너무 많아요ㅠㅠ 무슨약 써야하나여? 11 속터짐 2012/05/23 8,035
109603 Denise Austin 제자리 걷기 동영상 필요하신 분요 3 ... 2012/05/23 1,157
109602 강릉 초당순두부와 낙산해수욕장 근처 횟집 맛있는 집추천해주세요~.. 3 와우~ 2012/05/23 1,706
109601 박근혜도 이회창처럼 닭되겠는데요. 10 신난다 2012/05/23 2,677
109600 먹어도 먹어도 배가 고파요. 이거 병 아닌가요? 4 뱃속에 거지.. 2012/05/23 3,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