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어렵다 조회수 : 1,037
작성일 : 2012-04-17 22:53:08

한 직장의 한 팀에서 10명이 근무합니다.

이 중 한 명이 아이엄마에요. 이 사람을 A라고 해볼게요.

 

10명 중 A의 서열은 6번째입니다. 후배 사원이 네 명 있지요.

A는 아이 때문에 가장 일찍 퇴근합니다. 6시가 퇴근 시간인데 7시쯤 퇴근을 하고,

이 팀은 야근을 밥먹듯이 하는 곳이라 다른 직원들은 9시~10시쯤 퇴근을 해요.

 

팀장은 A의 사정을 고려해서 A에게 직급에 비해 덜 중요한 일을 시킵니다.

대신 여느 팀이라면 후배 사원이 하는 잡무도 A에게 시킵니다. (청소나 팀 서무 업무 등)

A는 불평하지 않고 묵묵히 그 일을 합니다. 후배들도 그래서 가끔 A를 조금 무시하는 것처럼 느껴집니다.

 

인사고과철이 됐습니다.

A는 본인 목표를 초과 달성했습니다. 덜 중요한 목표니까 다른 사람보다 더 쉬웠겠죠.

다른 직원들은 목표 초과달성한 사람도 있고, 달성을 하지 못한 사람도 있습니다.

 

팀장은 A에게 좋은 평가를 줄 수 없다고 합니다.

'너를 배려해서 쉬운 일을 주었기 때문이다. 다른 사람이 야근할 때 넌 일찍 퇴근하지 않느냐?'

라는 것이 그 이유입니다. 동료 직원들 몇이 여기에 동조합니다.

 

A는 여기에 반발합니다.

'나에게 이런 목표를 준 사람은 팀장이다. 목표를 초과 달성했는데 고과가 좋지 않은건 말이 안된다.

 난 주어진 시간에 목표 달성을 위해 업무 몰입도를 높혔다. 남자들 담배 피우러 가서 10~20분씩 노닥거린다.

 화장실 오전에 한 번, 오후에 한 번 다녀온 것 빼고는 자리를 비우지도 않는다.

 최고 평가를 바라는 것은 아니지만 목표를 초과 달성했음에도 하위 평가를 주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

이게 A의 논리입니다. 동료 직원들 한 둘이 고개를 끄덕입니다.

 

팀장은 머리가 아픕니다.

목표에 대한 달성률만 보자면 A는 상위 평가를 주어야 맞습니다.

하지만 같이 남아서 밤 9시, 10시까지 일하고 나서 밤 늦게 저녁먹고 늦은 사람에게 낮은 평가를 줄 수도 없습니다.

특히 나이 어린 친구들은 늘 일찍 퇴근하는 A가 남에게 일을 떠넘기는 것과 같으니

차라리 저럴거면 회사를 그만둬야 하는거 아니냐고 불평도 하기 때문입니다.

 

이럴때... 팀장은 어떻게 해야하나요?

A가 이기적인건가요? 아니면 그 동료들이 남에 대한 배려가 없는건가요?

 

IP : 211.202.xxx.8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글쎄요
    '12.4.17 10:57 PM (211.234.xxx.108)

    동료들은 충분한 배려를 이미 한것같고 가장 문제는 팀장인듯...일찍 퇴근하게 해줬으면 목표는 원래대로 줬어야져~이제 와서 그건 달성해도 인사고가에 하는 아니라는 생각

  • 2. brams
    '12.4.17 11:00 PM (110.10.xxx.34)

    형평성을 따지자면 팀장이 애초에 A에게 아무리 사정이 있다고 해도 덜 중요한 목표를 부여한 것 자체가 잘못입니다. A가 아이들이 있는 것은 A의 사적영역이고 조직내에 속한 조직원이라면 다른 사원들과 마찬가지의 업무배당을 받는 것이 공적으로 옳지요.
    이 경우 애초에 팀장이 A에게 선택권을 줬어야 합니다.
    옵션 1. 아이를 위해 일찍 퇴근해도 좋다. 하지만 다른 직원들과의 형평성을 고려할때 그 경우 절대 인사고과를 높게 평가할 수 없다.
    옵션2. 다른 직원들과 동일한 업무분담을 해라. 그 경우 네가 일한 만큼 정당하게 평가를 해주겠다.


    하지만 팀장이 그런 옵션을 정해주고 선택권을 부여해주지 않았기 때문에 이 경우 A말에 정당성이 있습니다.

  • 3. .....
    '12.4.17 11:04 PM (14.39.xxx.99)

    그 아이엄마가 이기적이네요.. 일찍 퇴근시켜주고 쉬운 목표를 준것자체가 어느정도 불이익을 감수하라는 암묵적 약속 아닌가요??

    상식선이라는게 있죠...

  • 4. 담부터
    '12.4.17 11:04 PM (175.117.xxx.205)

    조기 퇴근도 없고 똑같이 대하겠다고 하심되죠. 이상황에서 따지려면 애초에 쉬운일을 줄 때 의의를 제기했어야야죠. 본인도 오래 일 해봤으니 경중 정도는 알잖아요? 배려에 대한 암묵적 동의를 해 놓곤 원칙을 들이대면 안되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42 먹었을때 폭풍 식욕생기거나 살찌지는 않나요?? 근데 경옥고.. 2012/06/01 519
112641 보정속옷 입으면 튀어나온 뱃살도 감춰주나요?? 11 나쁜 배 2012/06/01 2,604
112640 어느쪽이 이기적인 부모 일까요? 2 몰라 2012/06/01 1,533
112639 어떤걸 보내면 좋을지 모르겠어요... 1 생일선물 2012/06/01 436
112638 아기 아빠를 찾아주세요. 15 vivael.. 2012/06/01 3,787
112637 시댁 8 샬라라 2012/06/01 1,868
112636 남편의 성격이... 4 동그라미 2012/06/01 1,228
112635 저 혹시 이영화 기억하세요? 1 .. 2012/06/01 798
112634 60대 엄마 가방, 이런 브랜드 중에서 골라도 될까요? 2 ^^ 2012/06/01 2,373
112633 경리 경력1년 월급 6 스칼렛 2012/06/01 2,740
112632 제대로 된 경옥고 만드는 곳 소개 부탁드려요 4 경옥고 2012/06/01 2,599
112631 요즘 백지영은 티비 나올때마다 남친 얘기를 늘어놓나요? 14 2012/06/01 3,741
112630 목동 14단지에 있는 신목고 등교시간이 몇시인가요? 2 .. 2012/06/01 1,655
112629 남편 지갑선물하고 싶은데 추천부탁드려요 2 지갑 2012/06/01 866
112628 남편 출근할때 현관 앞에서 배웅 하는 거요. 15 2012/06/01 4,338
112627 유치권에 대해서 여쭈어봅니다. 1 유치권 2012/06/01 629
112626 아이들 스케쥴판 사용하시는분~~ 메모판 2012/06/01 583
112625 경주 펜션이나 숙소 추천 부탁드려요(7명) 3 ^^ 2012/06/01 1,127
112624 캐논 EOS 500D 쓰는데 충전기 어디에서 살 수 있나요? 3 ㅠ.ㅠ 2012/06/01 668
112623 대출상담사 있나요? 주변에 2012/06/01 583
112622 저염식 식단이나 레시피 구해요. 열음맘 2012/06/01 634
112621 박원순시장의 인기전술은 바로 이런식 22 가짜진보 2012/06/01 1,847
112620 저 너무 쪼잔한가요.. 4 ........ 2012/06/01 1,409
112619 충격) 자식 더 낳으려는 사람 참고하세요 47 이런일이 2012/06/01 15,917
112618 티비에서 임성민씨 봤는데요 .. 12 부럽다 2012/06/01 4,8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