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7개월 아기가 엄마를 싫어할수도 있을까요??

ㅠ.ㅠ 조회수 : 1,784
작성일 : 2012-04-17 21:32:20

참..별게 다 걱정이네요..ㅠ.ㅠ

둘째아이이고 4월에 7개월되었답니다.

완전모유수유하고있고 주양육자는 물론 엄마인저에요.

친정엄마,시어머니 안계셔서 따로 봐줄사람도 봐준적도 없구요. 그런데 요즘 낯가림을 시작하는건지...

한달전만해도 아무나보고도 방긋방긋 아주잘웃고 엄마인저보고도 잘웃는편이었구요.

유모차 태워서 나갈때 유모차 들여다보는 사람만있어도 아주 방~~~긋 웃어주어서 다들 헤보라고 했거든요.

근데 얼마전부터....얼굴보기도 힘든 아빠를 봐도 잘웃고 매일보는 누나보고도 잘웃는데 저를보고는

무표정이네요..ㅡㅡ;;웃기려고 앞에서 온갖몸짓다해도 무표정하게요...일부러 안쳐다보는것같은 느낌도들구요ㅡㅡ;;

왜 엄마인 저한테만 이럴까요??설마 엄마가 싫은걸까요??제가 좀 말이없는 스타일이긴해요....ㅠ.ㅠ

다른엄마들처럼 재잘재잘...이런거 잘 못하긴하는데 그래도 둘째라 넘이뻐서 누나없을때 많이 이뻐해준것같은데...

한가지 짚이는게 요즘 첫째가 너무 예민해져서 첫째 신경쓰느라 둘째가 가끔 엎어져서 악쓰고울때 약간

방치시킨적이 몇번....또 한번은 몇칠전 잠투정 너무 심하게해서 아이아빠가 그냥 놔두자고해서 혼자

침대에 눕혀놨더니 한 30분넘게 악쓰고울다가 지쳐서 잠든적있었거든요. 그날이후로 그런것같기도하구요.

그럼 엄마한테 삐져서 그런걸까요?설마 엄마를 싫어하는건 아니겠죠??

하루종일 동동거리며 애둘 뒷바라지해도 큰애는 항상 불만이고 한창이쁜짓할 둘째마저 저러니

아주 삶의 의욕이...ㅠ.ㅠ

우리둘째가 왜그런걸까요??큰애는 이맘때 죽는다고 엄마만 찾았던것같은데...

아니면 요즘 이가 나느라 그런걸까요?생각해보니 큰애도 딱이맘때 잠투정해서

한번 실컷 울렸더니 몇날몇칠 엄마한테 삐져서 쳐다도 안봤었던 기억이 나긴하는데....

얘도 그런걸까요??ㅠ.ㅠ

IP : 110.15.xxx.145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17 9:40 PM (216.40.xxx.117)

    저랑 아기개월수가 똑같네요.
    저도 완모중이고 제가 하루종일 보지만, 시어머니와 친정엄마가 자주 들러요. 자주 보는 사람 다 낯가림없고,
    저도 보기만하면 안길려고 그래서 오히려 힘들어요. 어깨가 빠질거 같은데도..헉...

    제가볼때는 그냥 엄마를 시러하는게 아니고 매일 보는 사람이니 그냥 무덤덤 한거 같은데요. 아기도 지루해 하는거 있더라구요. 저랑도 매일 얼굴보고 있음 잘 안웃고 아빠나 다른 사람 보면 잘 웃고 그래요.

  • 2. 원글
    '12.4.17 9:43 PM (110.15.xxx.145)

    예..그냥 무덤덤 한것같기도해요..어떨땐 웃고 또 어떨땐 무표정하고 그러더라구요.
    첫째는 이때 저한테만 안길려고 해서 저도 힘들었었는데 둘째는 그런게없네요.
    편하긴한데 왠지 서운한 기분은 뭔지...ㅠ.ㅠ

  • 3.
    '12.4.17 9:47 PM (121.165.xxx.175)

    아기들도 감정이 있어서 말 못해도 아마 삐져서 그런 거 같아요. 아기한테 다정하게 많이 얘기해주시고 못알이들을 거 같아도 사랑한다 마니 표현해주셔요. 당장은 바로 효과 없어도 몇달 지나면서 차츰 달라질 거에요...경험자입니다 ㅎㅎ

  • 4. ,,,
    '12.4.17 9:51 PM (216.40.xxx.117)

    여자아이들이 좀 예민하고, 남자아이들이 더 낯가림이 적긴 해요..좀 느리달까요.. 너무 걱정마세요. 하루종일 엄마랑만 있다보니 무덤덤 한가봐요. ㅎㅎ 한참 귀엽죠 요즘에. 그래도 막 울고 넘어가면 가서 안아주세요. 잠잘때 수면교육 중이시면 몰라도.. 그냥 울리다 자는거 퍼버법이라고 하는데 요즘은 서양에서도 그 방법 터부시하는 추세에요. 10분마다 가서 안아주고 내려놓고 다시나오고를 반복하는 방법을 쓰더라구요..저는 그냥 델고 자요..

  • 5. 원글
    '12.4.17 9:54 PM (110.15.xxx.145)

    예..큰애랑 비교하면 참 많이 느리네요ㅠ.ㅠ
    이러다 돌때 걷기나 할런지 걱정이에요. 큰애가 질투가 너무너무 심해서 둘째보고 웃어주지도못해요.
    한번 웃어주거나 말이라도 시키면 큰애가 삐져버리거든요. 그래서 더 걱정이되요.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1717 배현진 정말 입을 꼬메고싶네요 12 하늘아래서2.. 2012/05/29 6,526
111716 다른 사람에 비해서 공감능력이 떨어지는것 같아요 1 oooOoo.. 2012/05/29 1,106
111715 "신사의품격"보니 김하늘 얼굴 왜 저런가요? 8 아리 2012/05/29 6,749
111714 치아교정할 때 발치하면 나중에 문제는 없나요? 딸아이땜에 2012/05/29 1,164
111713 초1 뺄셈-->덧셈으로 고치는거 어찌 설명하나요? 2 2012/05/29 802
111712 사립고등학교 학비지원되나요? 2 사립 2012/05/29 1,406
111711 독신은 정말 다 관계하는사람 따로 두고있다고 생각하세요? 31 민감한 질문.. 2012/05/29 12,906
111710 목이 쉬어서 이비인후과를 갔는데 1 .... 2012/05/29 919
111709 섹스앤더시티에서요, 미란다는 진짜로 임신기간중에 찍은 건가요? 9 리얼했어요 2012/05/29 5,940
111708 초등애들 학원안보내고 그 돈으로 빚 청산부터 하려고 하는데요 15 갚는거야 2012/05/29 3,411
111707 수학학원 때문에 속상하네요 5 아이가 2012/05/29 1,573
111706 포츈쿠키 어디가면 살수 있나요? 5 두공주맘 2012/05/29 833
111705 디스퀘어 컬렉션 영상보고싶어요 1 Ddd 2012/05/29 333
111704 매매하고 원집주인한테 다시 전세주면 안전한건가요? 2 집매매시 2012/05/29 1,036
111703 장터, 너무 많은 품목.....팔릴 거는 없어보이는.....오오.. 5 기증녀 2012/05/29 1,784
111702 리페르 냉장고 고장 union 2012/05/29 825
111701 새차 고차어떻게 지내야 하나요?? 1 딸기맘 2012/05/29 656
111700 이마트에서 도서상품권 사용 문의 1 .... 2012/05/29 825
111699 10년 넘은 텐트 3 .. 2012/05/29 1,184
111698 급 도움부탁해요)아이들이 아파요~ 8 마미 2012/05/29 960
111697 pc 사용중 오류 좀 가르쳐 주세요!!! 2 막대사탕 2012/05/29 692
111696 김재철... ! "같은 고교 동창으로서 정말 쪽팔려서.. ㅎㅎㅎ 2012/05/29 829
111695 이사할 때 방위 같은 거 다 따지시나요? 2 질문 2012/05/29 607
111694 인공수정 해야 할까요? 4 중독 2012/05/29 1,229
111693 거짓말....... 1 나도 싫어 2012/05/29 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