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여자혼자 자취하는거 이상하게 다들 잘 알아요

뒷글 보고 조회수 : 9,106
작성일 : 2012-04-17 21:05:40
제가 10여년전에 자취를 했어요
10평짜리 아파트였는데
어느날 부터인가..

제 차의 사이드밀러가 하얀 페인트가 칠해져있고
누드사진이 차에 꽂혀있기도 하고

어느날인가는 아파트 안에서 밖을 볼때 보는
단추만한 확대경? 있잖아요
그게 파괴돼있더라구요.

그리고 몇달후에 결혼을 해서 그집을 나왔지만,,
아...혼자 살거 아니구나 싶었어요..

어쨋든 방비를 철저히 해야합니다.

그리고 웃긴게...
얼마전 선거때 선거운동원했는데
우리팀 다들 4,50대 아줌마였어요. 4명다..

아줌마들 무섭잖아요.
그래도 보면 헛소리 하려고 덤비는 늙수그레한 넘들 있어요(정치적으로 딴지 걸어서...헛소리 하려는)
그런데 팀장이..60대 할아버지인데(나이보다 훨씬 늙어보이고...키도작고 힘도 없을것 같은)
팀장이 옆에라도 있으면 그런넘들이 없었다는거 아닙니까?
이거 보고 제가 기절할뻔..한국에서 남자의 위치란,,여자의 위치란...
IP : 1.251.xxx.58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조금
    '12.4.17 9:15 PM (125.135.xxx.131)

    불우한 지역에서는요..
    아가씨들 자취하거나 혼자 사는거 다 알구요.
    성폭행 당한 사건 많더라구요.
    다 알아요..
    택시도 타 보면요.
    인상 좀 세 보이는 남자랑 같이 타면 기사가 미리 겁 먹구요 숨도 안 쉬더라구요.
    그런데 여자끼리 타거나 아이라도 데리고 타 봐요.
    수모 주구요 잔소리 하고 말도 못하죠.
    그래서 애기 엄마들이 그 때 차를 많이 장만하곤 하죠.

  • 2. 청춘
    '12.4.17 9:17 PM (222.102.xxx.23)

    지금 5년째 여대앞에서 자취하는데 아무도 이상하게 안보는데요?
    혼자 자취하는 애들이 깔리고 깔렸구만 이상하게 보는게 더이상

  • 3. 원글
    '12.4.17 9:19 PM (1.251.xxx.58)

    이상하게 본다는게 아니라,
    혼자 살고 있다는걸 남들이 잘 안다는거지요(이상하게도)

  • 4. ...
    '12.4.17 9:21 PM (14.39.xxx.99)

    왔다갔다 하는거 유심히 보믄 알겠죠. 님의 경우는 특정 변태같은 놈이 주시했던 경우같은데요. 딴사람은 뭐 관심없죠..

  • 5. 이미사용중
    '12.4.17 9:22 PM (14.39.xxx.151)

    약자에겐 약하고 강자에겐 강한 넘들이 많이들 불우해지다보니까... 그런 지역에 가면 그런 애들이 판치는 것일 수도....

  • 6. 난.
    '12.4.17 9:29 PM (113.59.xxx.203)

    난 15년넘게 혼자 살았는데 그런데 요즈음에는 혼자사는 여자들이 꽤 많아요.
    항상 조심은 해야죠. 혼자사는여자만 아니고 부녀자들도 혼자있는 낮시간에는
    조심해야 되지 않나요? 그런뉴스들도 종종나오잖아요.하여튼 여자로 태어나서
    애석할때가 많습니다.

  • 7. 청춘
    '12.4.17 9:38 PM (222.102.xxx.23)

    그니깐 남들이 '여자혼자 자취'한다는 자체에 별 관심두지 않는다구요
    여긴 여자혼자 자취하는 사람들이 깔리고깔린 여대앞 자취촌이니까요
    다른곳은 모르겠내요

  • 8. ..
    '12.4.17 9:48 PM (175.117.xxx.205)

    동물적 본능인 것 같아요. 남자 보단 여자, 여자 보단 어린이. 교육을 통해 도덕적 관념을 심어줘야 하는데 사람들이 워낙 다양해서 말이죠. 이런 말이 좀 그렇지만 그래서 좋은 동네 따지나 봐요.

  • 9. 댁이나잘사슈
    '12.4.17 10:19 PM (113.59.xxx.23)

    여자혼자살면 가족과사는거보단더위험에처할지는몰라도 재수없으면길거리가다가도남편자식다있어도 칼에찔려죽을수도있는것인데 지금결혼해서가족이랑산다고 자랑하는건가요 나는결혼전엔혼자살아서위험했는데지금은결혼해같이살아서다행이랑건가요 어쩔수없이혼자사는여자도많을터인데 너무오만한거아니유 가족이랑같이있어도 도둑들어서 다칠수도잇는거고 세상일은자만하지마슈

  • 10. ....
    '12.4.18 1:28 AM (211.246.xxx.161)

    참 희안한게.애라도 남자애 데리고 다니면 든든한게 있더라구요...택시를.타도ㅠ남자애 데리고 타는거랑 여자애랑 둘이.타는거랑 다른것 같았어요.

  • 11.
    '12.4.18 5:22 PM (203.142.xxx.231)

    꼭 그런건 아니지만, 같은 사안이라도 남자인지 여자인지에 따라서 항의하는 정도가 틀린 경우는 많이 봤어요. 여자면 더 무시하고 더 흥분하고 더 화내고..
    근데 그게 여자손님이 그러는경우도 많더라구요.

  • 12. 음..
    '12.4.18 5:41 PM (125.129.xxx.203)

    남동생이 초등교사인데 초등교사들의 퇴근이 빨라진 이유가 시골에 부임한 처녀 선생님들을 동네 건달들이 많이 건들었답니다. 이런 사고가 너무 많아서 안전을 위해 퇴근을 일찍 당겼다고 하더군요.
    어디든 혼자사는 여자라면 안그런 사람들이 대부분이지만 눈독을 들이는 사람은 있을거라고 봐요.

  • 13. 결혼해서 젤 편한데
    '12.4.18 6:17 PM (211.63.xxx.199)

    미혼시절 혼자 길거리 걸으면 말붙이는 사람도 많고, 쓸데 없는 판촉으로 다짜고짜 사람 붙잡아대는 사람들도 많은데, 결혼해서 남편과 함께 걸으니 붙잡는 사람 없어서 넘 편하더군요.
    아..그리고 전 택시는 아직도 불편해요. 확실히 남편하고 함께 타야 편해요.
    윗분 말대로 저 혼자나 아이들 데리고 타면 살짝 불편한 기사들 종종 있어요.
    그래서 전 사회생활해서 돈 벌자마자 차부터 샀네요.

  • 14. 글쎄요
    '12.4.18 6:33 PM (175.197.xxx.113)

    지방이면 모르겠는데
    저는 서울 대학가인데 5년넘게 혼자 살아도 전혀 모르겠는데요
    서울 1/4이 1인가구인데 이젠 여지 혼자사는거 너무 흔하죠
    일단 요즘 다른사람에게 관심 없지 않나요?

  • 15. 사람들은
    '12.4.18 6:56 PM (110.11.xxx.184)

    생각만큼 남한테 그리 관심없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70 이거 하나 잘 시켰다 하는 교육 하나씩 알려주세요 4 사교육 2012/06/01 1,634
112669 꿈해몽 부탁드리긴 너무 죄송한대.. 개미 2012/06/01 545
112668 전문의자격증을 확인하려면? 16 rew 2012/06/01 2,539
112667 내집은 월세주고 전세사시는분들 있나요? 4 재테크 2012/06/01 2,684
112666 이상한 도련님.. 5 상미 2012/06/01 2,124
112665 열흘동안 2kg빠졌네요... 3 계속 화이팅.. 2012/06/01 2,222
112664 겉모습만으로 모태솔로 구분가능하세요? 3 미요 2012/06/01 2,266
112663 충치 치료하는데, 금이 나을까요? 사기가 나을까요? 6 치과 2012/06/01 1,402
112662 전세자금 대출,,,2금융권이라도... 2 이사 2012/06/01 966
112661 아이들 잠잘때 뭐입히시나요? 8 궁금 2012/06/01 1,192
112660 혹시 라식,라섹하신분,,나이들어 재수술하신분 계시나요? 라섹 2012/06/01 710
112659 회사 후배 돌잔치때 어느 정도 하면되나요? 8 ... 2012/06/01 1,054
112658 간이 식탁.. 2 최선을다하자.. 2012/06/01 585
112657 제가 생각하는 희대의 사기극은 출산율 떨어지니 아이 더 낳자 입.. 50 제 생각.... 2012/06/01 8,560
112656 마늘지용이 아닌 마늘로 마늘지 담아도 괜찮을까요?? 5 ... 2012/06/01 942
112655 나랏빚 774조 원…정부 "재정 건전한 편" .. 세우실 2012/06/01 496
112654 여름이나.. 그즈음 호텔에서 패키지 상품이여 1 호텔패키지... 2012/06/01 611
112653 미국 신발 사이즈 알려주세요... 3 새신을신고 2012/06/01 635
112652 수학문제 풀어주세요 4 매실 2012/06/01 649
112651 분당 샛별마을 동성아파트 어때요? (전세) 4 궁금 2012/06/01 3,943
112650 카톡이라는 거요~ 7 궁금 2012/06/01 1,967
112649 다들 사랑받고 사시나요?? 3 고민 2012/06/01 2,006
112648 뒤늦게 옥탑방 왕세자 다 봤어요... 6 눈물이 2012/06/01 1,318
112647 집 융자좀 봐주세요~ 3 야옹 2012/06/01 898
112646 담주에 보는 모이고사요 4 모의고사 2012/06/01 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