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넘 느린 성격, 어떻게 고칠 수 있을까요?

... 조회수 : 2,249
작성일 : 2012-04-17 20:53:07

아들이 고 1인데 성격이 참 꼼꼼해요.

어렸을 때는 남자아이가 꼼꼼하니 참 좋겠다고 주위에서 부러워했어요.

저도 그렇게 생각했고, 좀 크면 달라지겠거니 했어요.

그런데 전혀 달라지지 않고 오히려 문제가 더 심각해졌어요.

샤워하는 데도 30분이 넘게 걸리고, 옷 입고 등교 준비하는 데도 꽤 오랜 시간이 걸립니다.

밥 먹는 것도 언제나 식구들 가운데 꼴지입니다.

물론 학습에서도 문제가 됩니다.

숙제를 하는 것도 오래 걸리고, 문제풀고 공부하는 데에도 남들에 비해 2배쯤 시간이 걸려요.

한국이 '빨리, 빨리' 병에 걸려 있어 저희 아이 문제가 더 심각하게 느껴지는 것일 수도 있겠지요.

문제는 아들녀석도 좀 지쳐 보인다는 거예요.

물론 학습에 있어서 가장 심각하지요.

뭔가를 끝마치는 데 오래 걸리니 본인도 해내는 과정에서 지쳐가는 거죠.

점점 마무리하는 일이 줄어들고, 마무리하더라도 앞부분은 뛰어난데, 끝은 약합니다.

어떻게 조언하고 이끌어야 할까요?

IP : 116.123.xxx.224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애가
    '12.4.17 8:54 PM (1.251.xxx.58)

    혼자인가 보군요.
    애 서넛인 집에서 경쟁하며 자랐으면 안그럴텐데...

  • 2. ..;;
    '12.4.17 8:56 PM (121.136.xxx.28)

    음....저는 참 부럽네요..
    전 일부러 느긋하려고 용을써도 안되서참...괴롭습니다. 스스로를 괴롭히는 성미라서리..
    뭐..다 천성대로 사는것같아요..
    그래도 뭔가동기부여를 좀 해주시면 의욕적으로 덤비지않을런지..

  • 3. ......
    '12.4.17 9:23 PM (14.39.xxx.99)

    천성은 못고친다던데요.... 그 꼼꼼한 성격을 살릴수있는 진로를 알아보심이.

  • 4. 말랑제리
    '12.4.17 9:31 PM (210.205.xxx.25)

    천성은 못고칩니다. 고친다기보다 그걸 장점으로 해서 이끌어내서 잘할수있는걸 독려해주세요.

  • 5. 우리반
    '12.4.17 9:39 PM (175.117.xxx.205)

    밥 제일 늦게까지 꼭꼭 씹어 먹던 친구, 형편 땜에 과외도 못했는데 서울대 갔어요. 콩나물 얘기 해주세요. 콩나물 키우려면 언제까진 물만 줘야하는데요. 시간도 시간이고 잘 자라질 않으니 답답하죠. 하지만 시간이 흘러 어느 순간 보면 정말 쑥쑥 자라있어요. 공부도 당장 결과 안 나온다고 애달아하지 말고 마무릴 확실히 해두면 결실이 있을 거예요. 언어 점수 맨날 죽쑤는 친구도 포기하지 않고 오답 체크 맨날하고 끈질기게 매달리더니 결국 고득점했어요. 마무리가 가장 중요한 것 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51 수학문제 풀어주세요 4 매실 2012/06/01 649
112650 분당 샛별마을 동성아파트 어때요? (전세) 4 궁금 2012/06/01 3,943
112649 카톡이라는 거요~ 7 궁금 2012/06/01 1,967
112648 다들 사랑받고 사시나요?? 3 고민 2012/06/01 2,006
112647 뒤늦게 옥탑방 왕세자 다 봤어요... 6 눈물이 2012/06/01 1,318
112646 집 융자좀 봐주세요~ 3 야옹 2012/06/01 898
112645 담주에 보는 모이고사요 4 모의고사 2012/06/01 956
112644 발걸레질은 도대체 어떻게 하는 건가요? 8 궁금 2012/06/01 2,225
112643 먹었을때 폭풍 식욕생기거나 살찌지는 않나요?? 근데 경옥고.. 2012/06/01 519
112642 보정속옷 입으면 튀어나온 뱃살도 감춰주나요?? 11 나쁜 배 2012/06/01 2,604
112641 어느쪽이 이기적인 부모 일까요? 2 몰라 2012/06/01 1,533
112640 어떤걸 보내면 좋을지 모르겠어요... 1 생일선물 2012/06/01 436
112639 아기 아빠를 찾아주세요. 15 vivael.. 2012/06/01 3,787
112638 시댁 8 샬라라 2012/06/01 1,868
112637 남편의 성격이... 4 동그라미 2012/06/01 1,228
112636 저 혹시 이영화 기억하세요? 1 .. 2012/06/01 798
112635 60대 엄마 가방, 이런 브랜드 중에서 골라도 될까요? 2 ^^ 2012/06/01 2,373
112634 경리 경력1년 월급 6 스칼렛 2012/06/01 2,740
112633 제대로 된 경옥고 만드는 곳 소개 부탁드려요 4 경옥고 2012/06/01 2,599
112632 요즘 백지영은 티비 나올때마다 남친 얘기를 늘어놓나요? 14 2012/06/01 3,741
112631 목동 14단지에 있는 신목고 등교시간이 몇시인가요? 2 .. 2012/06/01 1,655
112630 남편 지갑선물하고 싶은데 추천부탁드려요 2 지갑 2012/06/01 866
112629 남편 출근할때 현관 앞에서 배웅 하는 거요. 15 2012/06/01 4,338
112628 유치권에 대해서 여쭈어봅니다. 1 유치권 2012/06/01 629
112627 아이들 스케쥴판 사용하시는분~~ 메모판 2012/06/01 5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