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고해성사같이 주절거려봅니다. 미안해 미안해

gmd 조회수 : 1,017
작성일 : 2012-04-17 11:50:15

50을 바라보는 나이인데도 항상 죄책감에 시달리는 한가지 사실이 있습니다.

6학년때였어요, 국민학교 그때는 그렇게 불렀죠, 저는 반장에 아주 예쁜 원피스를 좋아하여 입고 다니던 공주과 여자애였고 제 잘난 맛에 살던 애였어요,

그래도 맘이 여리긴 했었죠,

어느날  제 책상 서럽속에 등교 하여 책을 넣으려는데 왠 편지가 있는거예요,

맞춤법이 모두 틀린 ....누구야 너를 정말 좋아해 너는 너무 예뻐,  내가 너가 너무 좋아서 이렇게 편지를 써본다.

뭐 이런 내용이었는데 맞춤법이 정말 거의 틀렸어요, 저는 단번에 그게 누가 쓴 편지인지 알아챘어요,

6학년에 맞춤법 틀린 애라곤 우리반에 그 남자애 하나뿐이었으니까요,

매일 선생님꼐 얻어 맞고 매일 혼나고 말 한마디 없는  365일 아주 똑같은 옷을 입고 냄새 나는 아이...

아마도 가정 환경이 어렵고 아마도 불행한 상황이었던 아이였을꺼예요,

아주 소심하고 아주 내성적이라 말한마디 없던 남자애였는데 그 애가 용기내어 쓴편지를 저는 읽으며 기분 정말 나빠하며

제 짝에게 보여주었고 제 짝이 선생님께 일렀고  선생님이 그 편지를 들고 저에게 나와서 읽어 보라고 하셨어요,

저는 맞춤법 틀린게 많아서 일부러 더 못읽는 척 하며 맞춤법이 틀렸다고 강조하며 읽어댔지요,

그 남자애한테 일부러 보란듯이요, 너따위는 나를 좋아하지마. 기분나빠. 이런 투루요,

그때였어요,

그 남자애가 고개를 항상 숙이고 다녔던 그 남자애가 첨으로 저를 한번 힐끗 고개 들어 쳐다보더라구요,

아주 짧은 순간이었지만 그애의 절망어린 눈빛을 보았어요, 어린 나이였지만 잊혀지지 않을만큼 아주

절망과 수치로 가득차있던 눈빛...

저는 그때 제가 참 잘 못했다고 느꼈고 부끄러웠어요, 그러나 그 남자애는 그 후 정말 없는 사람처럼 있다가

졸업후 다시는 보지 못했어요,

항상 그 애가 불현듯 한번씩 생각납니다. 정말 미안하고 죄책감이 들고

무슨 나쁜일이 생기거나 제가 힘든일이 닥칠때마다 그 애를 무시해서 내가 받은 벌일꺼란 생각이 듭니다.

 

그 6학년의 사건 이후 저는 타인에게 정말 조금도 나쁜 소리 못하고 너무 조심해버리는 캐릭터로 변했지만

지금 40대인 나이에도 가끔 상처 받을때마다 그 애에게 잘못한 죄를 받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그 애가 나땜에 정말 정말 그때 얼마나 힘들었을까 수치스러웠을까 하는 생각이 저를 괴롭힙니다.

미안해..미안해.....용서해주렴,,,기영아 미안해.

IP : 203.170.xxx.6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만
    '12.4.17 12:00 PM (123.213.xxx.187)

    벗어나세요,,님의 여린 마음이 아직껏 그 일을 품고 살고 있었군요,
    그 때 그 이쁜 원피스 입은 소녀는 그때 벌써 그 아이에게 사과했네요,,,,긴 세월
    잊지 않고 기억하고 사과하면서 당신은 참 좋은 사람으로 살아온 거 같습니다..그만 벗어나세요^^
    언젠가,,,,,,우연히 마주치면 미안했었다고,,한마디 하시면 더 좋겠네요,아마도
    그 아이도 좋은 사람으로 살고 있을 듯 합니다..그냥 예감에.....ㅎㅎ

  • 2. ..
    '12.4.17 12:06 PM (182.218.xxx.252)

    원글님이야 어린 나이였으니 그럴수도 있다지만 편지를 친구들 앞에서 읽게 해 그 아이에게 망신을 준 선생님..참 못됐네요...그 아이의 눈빛이 상상이 가서 마음이 아프네요..

  • 3. 왠->웬
    '12.4.17 12:08 PM (211.207.xxx.110)

    원글님, 짝, 선생님 모두 가해자들
    이 중 선생이 제일 사악한 인간..
    대놓고 왕따돌림을 조장하는 전형적인 악의 축!!! 이런 인간때문에 학생인권조례가 필요함.
    곽노현님이 대단한 일 한 것임.

  • 4. 저도
    '12.4.17 12:39 PM (211.108.xxx.248)

    어릴때 가정환경이 불행하고 약했었고.. 반에서 젤 불쌍했었어요 그 남자애같은 처지가 바로 저라서
    원글님같은 애들이 저 많이 무시했었고.. 사람이 정말 싫엇죠
    근데 님 글보니 그 어리고 철없던 것들이 나이먹으면 죄책감느끼겠구나 그런생각도 드네요

  • 5. 원글님은
    '12.4.17 12:46 PM (116.38.xxx.42)

    어렸다치고
    선생이 너무너무 나빠요.

  • 6. 아련한 단편소설 같아요
    '12.4.17 1:15 PM (218.146.xxx.109)

    글을 참 잘쓰시네요 ^^
    어린 시절, 어려서 하는 실수로 많이 성장하셨네요..
    원글님이 다른분께 그분에 대한 미안한 마음으로 잘하셨듯이,
    그분도 다른 누군가에게 또 위로받으셨을꺼라 생각해요..
    그렇게 돌고 도는거라고 생각되네요
    이제 툭툭 터시고 이쁘고 마음아픈 추억으로 마음 한켠으로 쌓아두시기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0717 태권도, 수영 언제시작하면 좋을까요? 3 태권도 2012/05/25 2,460
110716 다이어트 12일차 - 물 잘 마시기(날짜 수정) 15 실미도 2012/05/25 2,583
110715 나리맘님께 가방구입하려면‥· 1 가방 2012/05/25 1,322
110714 왕따를 조장,방관했던 선생님에 대한 기억 1 .... 2012/05/25 1,439
110713 오세훈과 꼬깔콘. 6 궁금~ 2012/05/25 2,044
110712 저도 목동맛집 좀 알려주세요. 10 해피 2012/05/25 2,779
110711 치과보철물도 브로커가 있나봐요? --- 2012/05/25 656
110710 어제 옥탑방에서 나온 고궁이 창경궁인가요?? 4 .. 2012/05/25 1,872
110709 태극권 검도 1 -- 2012/05/25 1,088
110708 드림렌즈 눈에 무리 없을까요? ... 2012/05/25 734
110707 버스자리양보는 몇세쯤으로 보이는 대가 적당한가요? 5 나이 2012/05/25 874
110706 소개팅을 했는데..연속으로 애프터를 못받았어요 5 우울.. 2012/05/25 4,091
110705 영화 '번지 점프를 하다'를 봤네요.. 12 오늘봤어요 2012/05/25 3,020
110704 새로 산 구두가 발이 쪼개지게 아픈데 그냥 버려야 할까요? 7 속상 2012/05/25 2,096
110703 국수 양념장 비법 좀 알려주세요, 물국수요.. 13 국수 양념장.. 2012/05/25 4,766
110702 7월달 한달간 집을 비울 예정인데.. 17 .. 2012/05/25 3,230
110701 수제비에 넣는 양념 3 ... 2012/05/25 1,646
110700 도와주셔요!!! 2 데이지 2012/05/25 814
110699 정수기 초원 2012/05/25 454
110698 1년전 구입물건 12 가치관혼란 2012/05/25 2,888
110697 일요일 나들이 어디가 좋을까요? 서울에서.. 2 ... 2012/05/25 1,112
110696 장조림달걀 어떻게 자르세요? 9 감격시대 2012/05/25 2,131
110695 GE냉장고 쓰시는분? 9 냉장고교체 2012/05/25 3,974
110694 짜장면으로 테러당했습니다 9 나쁘다. 2012/05/25 2,975
110693 우리 딸 얼굴에 3 약물 2012/05/25 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