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남편이 봄옷 사라고 백만원 줬어요. 제가 뭘 사면 좋을까요?

보너스 조회수 : 2,365
작성일 : 2012-04-17 09:55:37

아이 셋 낳고 키우고 저를 안가꾸고 살았어요.

늦둥이 막내가 학교에 들어갔는데 어느새 중년 아줌마가 있어서 독하게 맘먹고 살을 뺐어요.

그래도 아직 167에 55kg 지만요.

 

남편이 봄옷 사라고 용돈 줬는데 백화점에 가보니 한두벌 살 값이네요.

무슨옷을 사야할까요?

자켓이 필요할까요? 나이는 43세이고 전업입니다.

 

평상시 아이가 어려서 야상에 운동화만 신고다녔고 트렌치 코트는 좋은거 하나 있고요.

가방이랑 신발은 좀 있는데 옷 스타일좀 변신하고 싶어요.

조언 좀 주세요.

 

참 헤어스타일은 오연수 같은 숏컷이 날까요?

넝쿨당의 큰딸 같이 뱅헤어에 어깨길이 파마가 날까요?

변신하고픈 43세 아줌마줌 도와주세요.

 

백만원이 생겼다면 뭘 먼저 사야할까요?

IP : 99.187.xxx.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라면
    '12.4.17 9:58 AM (1.251.xxx.58)

    저도 비슷한 나이.전업.
    저도 선거로 백만원 가까이 생겼는데....끝나고 일주일 다돼가도록 기운을 못차리고 있음 ㅠ.ㅠ

    블라우스(15만원에서 20만원 정도 하더라구요) 아름다우면서 품위있고 몇년 입을수 있는걸로(유행타는건 안됨)
    한장에 정장 바지(까만거....무난하고 비싼 스타일)에......그다음은 모르겠네요.

    쟈켓은 직장인이면 괜찮지만, 전업은 입을일이 별로 없어서요...트렌치코트? 정도면 괜찮겠네요.

  • 2. 덴버
    '12.4.17 10:05 AM (110.11.xxx.131)

    민소매원피스에 자켓 가디건 ?

  • 3. 음..
    '12.4.17 10:06 AM (218.154.xxx.86)

    저는 30대인데요...
    그러면 말씀드릴 자격이 없는 것 아닌가 싶습니다만, 참고만 하시라고...
    저라면..
    30만원으로 압구정 강남 신사 근처 유명 미용실에서 세팅파마..
    저는 편한 거 아님 아무리 비싸고 좋은 거라도 도저히 안 입게 되어서..
    겉보기로는 블라우스처럼 보이지만 실상은 티셔츠인 것 좀 화사한 톤다운 살구 핑크 색 정도로 지르구요..
    밑에는 치마는 불편하고 긴 바지는 덜 예쁘니
    치마바지 요새 치마처럼 보이지만 예쁜 것들 많이 나오던데 그런 거 살래요.
    막 입구 나가기도 편한데 예쁘기도 합니다...

  • 4. 음..
    '12.4.17 10:10 AM (218.154.xxx.86)

    아참.. 돈 남으시면 예쁜 구두 사세요..
    요새 신발 사러 안 나가서 모르겠지만 계절상 보면 아마도 토오픈 (하이힐 구두인데 엄지 발고락 보이게 파인 거) 나왔을 것 같은데요..
    아니면 아예 여름용으로 뮬 - 슬리퍼 형태인데 힐 높이가 좀 있는.. - 좀 화사한 것으로 사시면 요새 여름이 길어져서 무지 오래 신어요..
    그냥 아주 격식 차리는 자리 아니면 원피스든 치마든 정장이든 마구 신고 나갈 수 있고, 시원하기까지 해요..
    구두 하나까지 장만하시면 완벽해요^^

  • 5. ...
    '12.4.17 10:28 AM (115.94.xxx.219)

    다른건 모르겠고 167에 55kg

    저에겐 꿈의 몸무게입니다..부럽습니다^^

    예쁜옷 사세요~

  • 6. 핏과 소재
    '12.4.17 10:31 AM (124.54.xxx.17)

    행사에 참가할 정장 한 벌 있으시면
    자켓보다 자주 입으실 옷으로 사세요.

    살 뺀 티가 확 나는 핏을 살려주는 옷으로 고르세요.

    백화점 가서 많이 입어본 다음 핏을 살려주는 미시 캐쥬얼 사시는 편이
    기분좋게 입으실 수 있을 거예요.

    패션은 핏과 소재가 좌우하는 거 같아요.

  • 7. 쭈니
    '12.4.17 10:41 AM (125.128.xxx.77)

    전업이시면 정장바지보다는 구김 덜 가고 편하면서 약간 정장삘도 나는 바지. 근데 바지는 그 체형이시면 좋은 거 안사시고 싼거 사시구요.. 윗 옷을 이쁜거 사세요..
    원피스도 괜찮구요..전 블라우스보다는 좀 편한 티셔츠. 근데 자켓안에 입어도 되는 그런 정장풍 티셔츠. 요즘 비즈 달린 화사한 자켓들 많던데 전 그런것도 괜찮을 듯.. 사실 자켓 입어주면 청바지도 간지가 살잖아요..

  • 8. ...
    '12.4.17 11:04 AM (175.123.xxx.26)

    먼저 백화점을 쭉 둘러보세요. 맘에 드는 디자인을 찾아보세요.
    아울렛도 쭉 보시고. 저라면 자켓 좋은 걸 하나 사고 흰색 브라우스와 그 위에 어울릴 조끼 좀 긴거하나, 바지는 정장느낌이면서 통이 좁은 것 사겠어요. 서울이시면 제평가서 안에 입을 브라우스나 티 비싸도 디자인 좋은 것으로 여러개 사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97339 병무청 마구잡이 강제징용 반대합니다. 1 01:12:27 36
1597338 외국에 책을 보내려는데요. 질문 01:10:51 22
1597337 선재 목소리... 1 . 01:01:04 196
1597336 하든가O 하던가X / 하든 말든O 하던말던X (내용없음) 5 이거 00:52:35 138
1597335 헐리우드 전설이 된 여배우들 젊을 때 모습 1 00:45:15 420
1597334 그 중대장이 96년생이래요 9 세상에 00:42:26 974
1597333 일동후디스 이런 사건이 있네요 5 .. 00:16:50 1,136
1597332 진짜 나이드니까 피부가 첫째네요 5 00:07:36 1,568
1597331 여자 많은 커뮤니티에서 여자 까느라 신난 글 쏟아지네요 22 ㅇㅇ 00:05:28 1,142
1597330 해물누룽지탕 먹었는데 2 2024/05/27 594
1597329 선재 업고 튀어에서 질문 있어요 1 2024/05/27 780
1597328 대장내시경 3일전인데 왜이리 힘드나요 ㅜ 6 llll 2024/05/27 818
1597327 우울증약 대단하네요 5 .. 2024/05/27 2,753
1597326 고사리 한근(600그램)의 양이 가늠이 안돼요 2 육개장 2024/05/27 340
1597325 요즘 군대 5 ... 2024/05/27 569
1597324 원래 돈벌러 일하는건 다하기 싫은거죠? 4 .> 2024/05/27 927
1597323 종소세 3 ... 2024/05/27 374
1597322 강형욱은 왜 회사를 폐업한건가요? 2 도무지 2024/05/27 1,149
1597321 그 미친x이 왜 훈련병 완전군장 시키고 얼차려 줬냐면 42 ... 2024/05/27 3,406
1597320 목동에서 대치까지 설명회 다니시나요들? 9 .. 2024/05/27 721
1597319 새디스트 씽 부른 맬라니 샤프카가 올해 세상을 떴군요 1 2024/05/27 462
1597318 세탁기 고무 패킹은 뭐로 청소하는게 효과 좋을까요?. 2 드럼 2024/05/27 320
1597317 뭐가 수틀려서 또 미사일은 4 ㅓㅏㅣ 2024/05/27 671
1597316 군인 토욜은 식사를 두끼만 준다는데 들어보신분?? 16 고모입장 2024/05/27 2,273
1597315 외식보다 밀키트가 훨 낫네요 15 ........ 2024/05/27 2,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