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어린이집에서 가는 견학.. 보내지 않겠다면.. 어떨까요.

좀유난스러운가 조회수 : 1,509
작성일 : 2012-04-15 10:38:45

큰애가 네살인데 이번 3월부터 어린이집 다니고 있어요.

잘 적응해서 그럭저럭 다니고 있는데 이 어린이집이 2주에 한번 꼴로 야외로 견학을 가네요.

 

그런데 거의 백여명 아이들이 네대 정도의 어린이집 셔틀 버스로 이동을 하다보니

개개인 카시트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겠지만

일인 일석도 잘 안지켜지고.. 세살 아이들은 거의 두좌석에 세명을 앉히더군요.

네살 이상 아이들이 한자리씩 앉더라도 안전벨트도 매지 않고,

사실.. 2점식이고 어른 체형에 맞춘 벨트니 아이들이 맨다 해도 좀 위험한 안전벨트죠.

선생님들이 통솔하신다고 해도 거의 일인당 10여명 되는 아이들을 지켜봐야 하는데 말이에요.

 

저희 사는 곳이 광주에요.

어린이집 연간 계획표를 보니 견학 가는 곳이 거의 광주를 벗어난 순창, 곡성, 장성, 화순 등등 이에요.

물론 거리는 가까워서 30분 남짓 걸리는 곳들이지만 왠지 광주를 벗어나 국도 내지는 고속도로를 달리려야 하니

아직 네살은 그렇게 보내기에 너무 어리지 않을까 싶어서 웬만하면 견학가는 날은 안보내고 싶은데.

제가 직장맘이라면 선택의 여지없이 보내야겠지만 집에 있는 엄마라서.. 이것도 좀 배부른 고민일까요.

 

올해는 버스타고 이동하는 견학은 보내지 않고 다섯살 되는 내년부터나 보내고 싶다고

어린이집에 말씀드려도 될지.. 저희 아이만 그렇게 한다고 해서 어린이집 일정에 차질이 생기는건 아닐지..

원장선생님 성격은 저희가 어떻게 하고 싶다.. 하면 흔쾌히 그렇게 하시라.. 할 분이긴 한데.

다른 엄마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하기도 하구요, 혹시 제가 너무 유별나게 유난을 떠는건 아닌지 싶기도 하구요.

 

부모마다 아이들을 키우면서 이것 하나만큼은 하며 원칙을 고수하는 부분이 있을텐데

저희 부부는 그게 자동차 안전에 관련된 부분이라서 이게 참 걸리네요.

물론 택시를 타거나 다른 사람 차를 타게 되는 경우엔 제가 안고 타거나 벨트없이 태우기도 하지만

제가 함께 있을 때와 제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 그럴 때는.. 마음에 걸려서요.

 

내일까지는 결정해서 어린이집에 말씀드려야겠는데 첫애를 처음 보내다보니 영 어설프네요.

 

 

IP : 121.147.xxx.116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15 10:42 AM (211.196.xxx.222)

    어머니 생각 그대로 말씀 드려도 됩니다
    네살이면 아직은 불안 하죠..

  • 2. ㅇㅇㅇㅇ
    '12.4.15 11:07 AM (125.129.xxx.29)

    말씀하신 내용 보다보니 읽는 저까지 불안하네요. 걱정하시는 것이 당연한 상황이고, 뜻을 말씀드리셔도 되겠는걸요. 유난스러우신 것 아닙니다.

  • 3. 보내지마세요
    '12.4.15 11:11 AM (119.67.xxx.119) - 삭제된댓글

    저도 세돌 채우고 어린이집 보내면서 식사 다음으로 중요하게 본게 외부학습 일정이에요.
    어린이집 알아볼때 고속도로 타고 멀리 가는 일정 많은 곳은 다 제외시켰어요.
    안전 문제도 걱정이고 가서도 통솔 때문에 제대로 구경이나 할런지 싶었구요,
    예전에 눈썰매장에서 보니 찬데서 애들 도시락 먹는게 좀 안스러웠거든요.
    지금 보내는 곳은 30분 이내 근거리 공원 정도만 다닌다고 해서 안심했어요.
    놀이학교 중에 어떤 곳은 공연 보러 서울까지(제가 사는 지역은 서울에서 1시간 반 거리의 소도시에요)
    다닌다고 해서 완전 기겁했지요.
    견학 일정 보시고 가깝고 아이가 좋아할만한 것만 보내시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 4. 보내지마세요
    '12.4.15 12:35 PM (203.226.xxx.146)

    저도 걱정되서 안보냈어요..선생님도 안오면 편하죠 ㅎㅎ 근데 견학 다녀온 후 이야기하기 때문에 아이가 소외될수 있어요...글구 3명 앉는거 불법이니까 건의하심이..

  • 5. 안전은
    '12.4.15 1:30 PM (106.103.xxx.57)

    안전은 고사하고 애 잃어버립니다.
    4살밖에 안됬으면 부모연락처 말할수있는 나이도아니고..
    실제로 사라지는 아이들 꽤 있는걸로 알아요.

  • 6. 초5맘
    '12.4.15 1:31 PM (124.56.xxx.140)

    작은애 아들인데 워낙 누구 잘따라가고 지맘대로 돌아다녔어가지고 5살때까지 유치원 소풍도 안보냈어요

  • 7. 아둘
    '12.4.15 4:30 PM (203.226.xxx.151)

    안보내요. 견학.... 아이 고생입니다 .

  • 8. 동파리
    '12.4.15 5:19 PM (116.34.xxx.138)

    다른 사람 눈치볼것 없구요 원글님 생각대로 하세요.저도 여기는 지방인데요 고속도로 타고 멀리가는것(에버랜드,부천등)은 무조건 안보냈구요 날씨가 안좋아도 안보냈어요. 자기아이는 부모가 지키는게 최선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8473 심각하게 다이어트 하는데 방해만 하는 남편이 너무 미워요..어떡.. 4 ... 2012/05/19 1,622
108472 미국에서 사올거 뭐가 있을까요? 2 게자니 2012/05/19 1,576
108471 이자스민 당선자 최종학력 증명서 입수 6 이자스민 2012/05/19 2,980
108470 제가 만든 떡볶이가 너무 맛있어서 중독;;ㅠㅠ 8 .... 2012/05/19 3,678
108469 100%헤나 2 나무 2012/05/19 1,639
108468 그동안 안행복했던 이유가 절 안사랑했었던거같아요 날 사랑해야.. 2012/05/19 1,522
108467 스트레칭 무릎아픈거에 많이 도움되나요? 6 .... 2012/05/19 2,158
108466 여자혼자 걷기좋은올레 추천바래요 제주올레 2 홀로올레 2012/05/19 1,716
108465 급 닭삶는데요 마늘몇개넣어요?? 5 ㅁㅁ 2012/05/19 1,228
108464 최근들어 얼굴이 미친듯이 가려운데 아토피도 아니고 원인을 모르겠.. 3 777 2012/05/19 1,394
108463 백지영 남친 정석원이 탤런트 정석원이었던거에요???????? 3 커헉 2012/05/19 3,344
108462 음식물쓰레기 냉동기 써보신분 계세요? 5 여름이다앗 2012/05/19 4,034
108461 미니믹서기에 컵 많이 들어있는 모델 어때요? 6 믹서기 2012/05/19 1,808
108460 전세 들어오신 분의 요구...제가 이상한건가요? 7 평범한 행복.. 2012/05/19 3,138
108459 훈제연어로 아이 반찬을 어떻게 만들까요...? 2 뭘하지 2012/05/19 1,767
108458 제가 그분께 결례를 한 걸까요? 6 햇볕쬐자. 2012/05/19 2,044
108457 ......... 1 어떻게 생각.. 2012/05/19 727
108456 카톡스토리 친구공개 3 아기엄마 2012/05/19 3,216
108455 지금부터 25~35년 전쯤에는 상견례 식사가 아니고 차마시고 했.. 15 축복가득 2012/05/19 3,364
108454 친한사람없어서 싸울일이 있어도 못하고 가슴만 떨려서 손해보고.. 4 떨리는 마음.. 2012/05/19 1,941
108453 입 맛만큼 간사한 것도 없다 싶습니다. 1 네가 좋다... 2012/05/19 874
108452 직장동료 경조사 질문이요 (시부모님이나 장인장모님 돌아가셨을때).. 3 질문이요 2012/05/19 8,166
108451 아래에 다욧고수님들께 여쭤본다고 글쓴이입니다 5 미리감사드립.. 2012/05/19 1,041
108450 울산 삼산 롯데백화점 주변과 현대백화점 주변 상권 차이점? 4 울산 2012/05/19 1,463
108449 급)진돗개에 물렷어요 7 눈향나무 2012/05/19 1,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