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이소라 다이어트 2주후...

^^ 조회수 : 22,087
작성일 : 2012-04-15 09:59:02

여기 게시판에 어느분이 로베라 식스파워로 뱃살뺐다는 얘기듣고 결제까지 하려고 했어요..

그런데 주위사람들이 그거 산다고 다 뱃살빠지는거 아니라고 극구 말려서리...

일단 이소라2주해보고 내 의지가 어느정도 있다 싶으면 지르자...싶어서

책상달력에 그날그날 운동한날 X 치고 운동한시간 기록했어요

오늘로써 2주 되었구요..

식이요법을 같이 하면 좋을텐데..워낙에 먹는걸 좋아해요..ㅠㅠ

먹고싶은거 안먹고 운동하면 요요 올까봐 차라리 식이조절하지말고 저녁 7시 이후에만 먹지말자..

그 다짐으로 했어요

체중계에 올라가보진 않았는데 배에 힘이 들어가서인지 타이어같던 뱃살이 조금 정리된(?) 느낌이에요

무엇보다 팔근육...일주일간 얼마나 욱신거리고 아픈지...

팔운동이 전신운동과 비슷하대서 건성으로 안하고 호흡도 같이 하면서 해줬어요

지금 근육통은 거의 없어졌구요...

운동하고 샤워하면서 정말 있는힘껏 팔다리 주물러주거든요

허벅지에는 멍까지 들었어요...무식하게 주물렀나봐요...

신축성 전혀없는 청바지 단추 안잠겼는데 오늘 입어보니 잠겨요..ㅎㅎㅎ

얼마나 기쁜지..물론 꽉껴서 아직 입고나가진 못하지만 계속 꾸준히 해보려구요

우리모두 타이어 제거하는 그날까지 열심히 해봐요^^

 

 

IP : 121.178.xxx.116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15 10:45 AM (122.37.xxx.113)

    장하십니다~!! 화이팅이예요. 이소라 효과 좋죠.
    저도 다이어트 할때 도움 많이 받았어요. 처음엔 운동시간 힘들어서 이소라가 막 미운데 ㅋㅋ
    그거 한달만 되시면 나중엔 정말 땀 한방울 안 흘리고 따라해요 ㅋㅋㅋ
    전 이제 하도 봐서 순서를 다 외웠어요. 이소라 좀 질려서 다른 비디오도 두루두루 구해 봤는데
    정말 이소라 1 만한 게 없죠. 하다못해 이소라 2 마저 1보다 못함 ㅋㅋㅋㅋ
    이소라는 운동 내내 같이 숫자 세고 세트 반복하며 함꼐 운동하는데
    황신혜, 옥주현, 기타 등등은 그냥 운동방법만 좌악 한번 보여주고 성우가
    "이대로 두 세트 반복합니다." 하고 휘리릭 넘어가더라고요.
    운동 중간중간에 비디오 끄고 켜고 할 수도 없고 뭥미.
    암튼 저도 이소라+소식해서 7키로까지 뺐었어요. 물론 이후에 운동 관두고 많이 먹어서 도로 회귀 ㅋㅋ
    그게 벌써 5년 전이네요~ 전 요즘은 하루 1시간 걷기+소식으로 5kg 정도 뺐는데
    안 그래도 간만에 이소라나 병행해서 라인을 좀 살려볼까 하던 차에 글 보니까 반갑네요~~
    소라언니 정말 온 여자국민에게 고마운 언니예요 ㅋㅋㅋ

  • 2. 대단대단
    '12.4.15 11:03 AM (115.126.xxx.16)

    전 이틀 달랑하고 근육통 몸살에 포기한지 벌써 한달이 다되어가요. ㅠㅠ
    너무너무 대단하세요~~화이팅!!!
    저도 4월은 바빠 포기하고 5월엔 꼭 다시 시작해서 올여름을 기대해봐야겠어요!
    계속 후기 남겨주세요~~~제가 잊지 않고 다시 도전할 수 있도록 동기부여해주시길요~~~ㅎㅎ

  • 3. 31세 시절에
    '12.4.15 11:49 AM (180.66.xxx.102)

    제가 지금 45인데, 아마 제 나이 31에 그 비디오가 처음 나왔을거에요. 그때 직장동료와 같이 내기하면서 따라해서..몸매 굿 되었지요. 정상체중이었지만 그 비디오 두어달 만에 납작배에 연예인 라인 만들어서, 오랜만에 보는 사람들은 깜딱 놀라고 그 시절 사진 보면..
    라인이 예뻐져요. 사실 아주 빡센 비디오도 아니지만, 저는 이제는 못따라하겠어요.
    그 뒤로도 몇 번 해보고, 고딩 딸도 그걸로 몸매 예뻐지고...아무튼 효과는 확실한데..그런데 죽 계속 그걸 유지하기는 너무 어렵지요.
    힘들고 지루해요. 늙어서 힘들어요. 지금도 164에 52-53 왔다 갔다 하지만 이티형 몸매에 마른 비만이라 어디가면 항상 똥배에 손을 얹는 그런 여성이거든요. 봄이 되기에 옆구리 60번하는 것 그것만 며칠 따라했는데, 그것만해도 살짝 정리가 되더군요.
    아, 저도 따라하고 싶은데,,의지가 의지가 어디 숨어버려서 찾을 수가 없네요.

  • 4. 보험몰
    '17.2.3 6:07 PM (121.152.xxx.234)

    칼로바이와 즐거운 다이어트 체지방은 줄이고! 라인은 살리고!

    다이어트 어렵지 않아요?

    이것만 기억해 두세요!

    바쁜직장인& 학생

    업무상 회식이 잦은분

    운동을 통해서 다이어트 중이신분

    다이어트제품 구입방법 클릭~ http://www.calobye.com/125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0866 아들들만 있는 어머니들.. 장가보내신 후에 어떠세요? 26 밑에 글 보.. 2012/05/26 8,871
110865 구경하는 집 전세 좋을까요? 6 입주아파트 2012/05/26 2,333
110864 진상 남자손님때문에 열이 받네요 26 dd 2012/05/26 6,479
110863 여건이 되심 되도록 아이가 어릴때는 직접 키우세요. 66 어린이집 2012/05/26 12,924
110862 닭근위(모래주머니) 냄새 많이 나나요? 3 dd 2012/05/26 954
110861 남편이 옛 여직장동료와 통화해서 위로받는다면? 15 소울메이트?.. 2012/05/26 3,808
110860 돈의맛 보니까 중고딩때 이런 사실을 몰랐던게 한스럽네요 49 부자 2012/05/26 11,801
110859 40대 중반에 생리양이 많으면 ? 8 2012/05/26 9,461
110858 대파의 두꺼운 초록색 부분은 다 버리는 건가요??? 22 오잉 2012/05/26 13,538
110857 옆집 아이가 저녁마다 울어요 4 휴... 2012/05/26 1,808
110856 운전대만 잡으면 좁쌀영감 1 부인 2012/05/26 744
110855 점점 기계치가 되는거 같아 슬퍼요... 11 ... 2012/05/26 2,286
110854 인형이 싫은건 아무 이유 없이 그냥 싫은거겠죠? 7 싫어 2012/05/26 1,651
110853 문 잡아주는 예의 29 덥다 2012/05/26 4,533
110852 방앗간에 떡을 맡겼는데요. 8 @@ 2012/05/26 5,509
110851 세금이 천만원이면 연매출이 얼마일까요? 8 수수함 2012/05/26 13,956
110850 혹시 온몸이 털로덮인분계세요?(넓은부위제모해보신분?) 3 털싫어 2012/05/26 1,206
110849 15년 된 천을 쓸 데가 있을까요? 6 ........ 2012/05/26 1,319
110848 그냥 평범하고 수더분한 그런엄마가 내 엄마였으면.. 4 나도엄마 2012/05/26 3,225
110847 급질>편의점 택배부치려는데 포장지에 주소 적어가야 하나요?.. 2 .. 2012/05/26 900
110846 결혼 상대로 좀 촌스러운 사람 어떤가요? 18 노츠자 2012/05/26 5,785
110845 이런경우 보상비 산정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1 바따 2012/05/26 741
110844 족발 좋아하는 분...! 9 도야지 2012/05/26 2,237
110843 기내에서 주는 미니프리첼이랑 코스트코에서 파는 프리첼이랑 맛이 .. 3 2012/05/26 1,872
110842 곤드레나물 2 늦은오후 2012/05/26 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