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꺅...주병진아저씨가 너무 좋아요~~..@.@

... 조회수 : 2,141
작성일 : 2012-04-14 23:59:45

 

 

연예인 봐도 쉬크하고 항상 도도히 코웃음 쳤는데

 

 

그런제가....

저 요즘 주병진아저씨가 너무 좋아요...

여기 82쿡 언니들 보믄 혀를 끌끌 차시겠지만..

 

저같은 분들도 있으려나 싶네요.

저 이민호도 김수현도 보면 심드렁한데 세상에 50넘은 아저씨가 제 이상형이 될줄 몰랐어요.

완전 중후한 매력에 포옥 빠졌어요..

 

 

예전에 최재성아저씨보고 쬐끔 괜찮다 싶구 그냥 지나갔는데 요즘 주병진아저씨를 보구 완전 패닉이에요.

저 실제로 봤어요.

아이스크림가게에서

알고보니 그 가게가 주병진 아저씨 가게라고 하던데...오호....

실제로 보구 완전 더 빠졌어요..ㅠ.ㅠ

청바지에 티셔츠 입으셨는데 멋지시더라구요.

 

저같은  처자 또 있을까요?

혹시 이분은 팬클럽 없나요?  아..20대 후반인 저 완전반했어요.....

조곤조곤 말하는것도 듣기가 좋구...완전 팬됐어요....ㅠ.ㅠ

역시 세월의 풍상을 겪은 남자의 모습은 분위기가 다르드만요.. 완전 반했음....

저같은 분 또 계신가요??

 

 

 

IP : 175.119.xxx.251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스뎅
    '12.4.15 12:20 AM (112.144.xxx.68)

    전 좋아하진 않지만 실제로 본 적이 있어서요 굉장히 오래전인데 서대문의 어느 일식집에서 여자분하고 나오더라고요 조수석 문까지 직접 열어 주고...굉장히 정중하고 매너 있어서 보기가 참 좋았어요ㅎㅎ

  • 2. 은우
    '12.4.15 12:24 AM (58.230.xxx.82)

    저두 주병진씨 왕팬입니다.
    20년 넘었어요.
    세월이 비켜 갔는지 예전 모습 그대로시고
    매너도 좋다고 들었어요.

  • 3. ??
    '12.4.15 12:40 AM (14.39.xxx.99)

    전 이십대에 삼, 사십대 아저씨 전혀 남자로 안보이던데.

    혹시 님이 중년남에 대한 로망? 있으신거 아니에요? 주병진 정도면 멋지긴 하지만..

    남자도 젊음이 중요해용.. 좀더 나이들어보믄 ㅋㅋ

  • 4. 저도
    '12.4.15 7:51 AM (122.37.xxx.113)

    올해 서른인데 늘 나이 많은 남자들한테 좀 땡겨요.. 주병진, 황정민, 그 누구냐 공공의 적의 산수..
    ㅋㅋㅋ 중년 남자 특유의 막 여유있어 보이고 앵간한 일엔 당황 안할 거 같고 그런 게 좋은가봐요.
    막상 실제론 별 볼일 없다던데 ㅋ 쉰내나 나고.
    암튼.. 주병진씨는 그래도 총각이니까 자기 관리도 하고 멋질 거 같아요.
    근데 예전에 사건 터졌을때에도 여대생과 나이트에서 만나서 원나잇 차에서 하고 그런거 보니까..
    주변에 여자 아쉬울 거 같진 않아요. 나이 많지만 능력 있고 잘생겼고 매너 좋고....

    저도 어릴때부터 이상하게 저와 같은 20대한테는 별로 그냥 그랬어요. 물론 연애는 늘 20대하고 했지만; 연예인은 젊은 애들 좋아해본 적 없는듯. 특히 뭐 요새 인기인 김수현이다 동방신기다 이런 애들은.. 아진짜 그냥 애기 같고 겉멋든 어린애들 같고 별로 ㅋ

  • 5. ㅇㅇㅇㅇ
    '12.4.15 11:23 AM (125.129.xxx.29)

    주병진씨 매력있어요. 예전에 한참 방송할 때도 그랬어요. 요즘 꽃미남들과는 많이 느낌이 다른 남성미가 있죠. 지금 나이들었는데도 큰 변화없이 그대로라서 더욱 좋아 보이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0866 아들들만 있는 어머니들.. 장가보내신 후에 어떠세요? 26 밑에 글 보.. 2012/05/26 8,871
110865 구경하는 집 전세 좋을까요? 6 입주아파트 2012/05/26 2,333
110864 진상 남자손님때문에 열이 받네요 26 dd 2012/05/26 6,479
110863 여건이 되심 되도록 아이가 어릴때는 직접 키우세요. 66 어린이집 2012/05/26 12,924
110862 닭근위(모래주머니) 냄새 많이 나나요? 3 dd 2012/05/26 954
110861 남편이 옛 여직장동료와 통화해서 위로받는다면? 15 소울메이트?.. 2012/05/26 3,808
110860 돈의맛 보니까 중고딩때 이런 사실을 몰랐던게 한스럽네요 49 부자 2012/05/26 11,801
110859 40대 중반에 생리양이 많으면 ? 8 2012/05/26 9,461
110858 대파의 두꺼운 초록색 부분은 다 버리는 건가요??? 22 오잉 2012/05/26 13,538
110857 옆집 아이가 저녁마다 울어요 4 휴... 2012/05/26 1,808
110856 운전대만 잡으면 좁쌀영감 1 부인 2012/05/26 744
110855 점점 기계치가 되는거 같아 슬퍼요... 11 ... 2012/05/26 2,286
110854 인형이 싫은건 아무 이유 없이 그냥 싫은거겠죠? 7 싫어 2012/05/26 1,651
110853 문 잡아주는 예의 29 덥다 2012/05/26 4,533
110852 방앗간에 떡을 맡겼는데요. 8 @@ 2012/05/26 5,509
110851 세금이 천만원이면 연매출이 얼마일까요? 8 수수함 2012/05/26 13,956
110850 혹시 온몸이 털로덮인분계세요?(넓은부위제모해보신분?) 3 털싫어 2012/05/26 1,206
110849 15년 된 천을 쓸 데가 있을까요? 6 ........ 2012/05/26 1,319
110848 그냥 평범하고 수더분한 그런엄마가 내 엄마였으면.. 4 나도엄마 2012/05/26 3,225
110847 급질>편의점 택배부치려는데 포장지에 주소 적어가야 하나요?.. 2 .. 2012/05/26 900
110846 결혼 상대로 좀 촌스러운 사람 어떤가요? 18 노츠자 2012/05/26 5,785
110845 이런경우 보상비 산정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1 바따 2012/05/26 741
110844 족발 좋아하는 분...! 9 도야지 2012/05/26 2,237
110843 기내에서 주는 미니프리첼이랑 코스트코에서 파는 프리첼이랑 맛이 .. 3 2012/05/26 1,872
110842 곤드레나물 2 늦은오후 2012/05/26 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