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지금은 쉽게 상상이 안가는 공중전화...

피쓰 조회수 : 1,209
작성일 : 2012-04-13 18:09:07
오늘 저보다 좀 젊은? 애들이랑 얘기하다가,
삐삐랑 공중전화 얘기가 나왔어요. 

삐삐 안쓴게 저도 한 14년정도 된거 같네요/
90년중후반 엄청 인기였는데... 삐삐.

그때 삐삐 소리 나면 (초창기 삐삐는 음성사서함도 없고 단순 호출 ㅋㅋ)
음성이나, 호출 연락한 곳으로 전화하러
공중전화에 갔죠. 

공중전화에 대고 혼자
음성 남기고 했죠. 
(지금 생각하면 좀 부끄러워요. 혼자 뭘 녹음하다니 ㅋㅋㅋ)

그래서
집이나
학교, 동네 골목, 시내 중심가 등
공중전화 부스에 줄이 엄청 길었어요....

약속 장소에 공중전화 없으면 불안하고...그랬어요.

카페 같은데 좀 비싼데 가면 테이블마다 전화기가 있어서
그런 데 가기도 했어요.

동네에 나만이 아는
좀 한가한 공중전화를 알고 있는게 뭔가 대단한 정보나 그런 거 같았고요. ㅎㅎ

당시엔 후미진 동네 뒷골목이나 
공터에 아무도 안쓰는 공중전화에서
오랫동안 통화하는게 낭만이었죠. 

대신, 공중전화 오래쓰면
싸우기도 많이 해서,
제가 알기로는 공중전화 뒷사람 배려 안하고 
오래 쓰는걸로 다투다가
살인사건도 나고 그랬던 - 당시 신문 기사에 가끔 나던 - 기억이 납니다.

이제는 공중전화 쓸 일 거의 없죠...

진짜 지금 생각하면
쉽게 상상이 안가요.

서울역 앞 공중전화 부스 같은데선 사람들이 줄 길게 서있고...
음성 확인하고...
뒷사람 초조하게 기다리고...

다들 
공중전화카드 하나씩 들고 다니고,
동전 빌리고... ㅎㅎ 
교환하고....

불과 십몇년 전이었는데... 
IP : 115.138.xxx.26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4.13 6:13 PM (182.214.xxx.116)

    삐삐 22년전쯤 써봤네요

    공중전화 ‥
    어제 써봤어요

    외출하고보니 핸드폰을 놓고 나왔더라구요

    티머니카드로 썼답니다

    오랜만에 딸깍하고 요금 넘어가는 소리도 들었지요 ~

  • 2. 피쓰
    '12.4.13 6:14 PM (115.138.xxx.26)

    전 님 /
    요즘은 티머니카드로도 통화를 할수있군요!

  • 3. 피스님 ^ ^
    '12.4.13 6:16 PM (182.214.xxx.116)

    저도 어제 처음 알았어요

    세상살면서 모르고 사는게 참 많더라구요 ~

  • 4. 골목길
    '12.4.13 6:18 PM (110.9.xxx.93)

    외딴 공중전화에서 돈 무지하게 쓰게 만들던 첫사랑 그놈~잘살지 마라!!!!절대!!!

  • 5. 피쓰
    '12.4.13 6:20 PM (115.138.xxx.26)

    골목길 님/

    전 어렸을 때 정말 공중전화에서, 좋아하는 사람 집 전화번호 누를때 얼마나 가슴이 뛰었는지...

    또 삐삐시절에는
    밤이나 집에 들어갈때 꼭 음성 남기고 집에 들어가곤 했어요. ㅜㅜ
    (집에선 좀 눈치보여서)

    그 시절이 좀 그리워지네요. ㅎㅎ

  • 6. ..
    '12.4.13 6:20 PM (203.100.xxx.141)

    원글님 글 공감 백배...ㅎㅎㅎ

    후미진 곳 공중전화.......뒤에서 누가 뭐라고 눈치 주는 사람 없고.....

    오랫동안 통화하기 정말 좋았는데...^^;;

  • 7. 피쓰
    '12.4.13 6:21 PM (115.138.xxx.26)

    ..님 /

    지금 생각하면
    전 부끄럽기도 해요.

    아마 그 조용한 골목길에서 어느 누군가 제 통화 누군가 다 들었을수도 있는데...ㅎㅎ
    (뭐 친구랑 수다 같은건 별 내용도 없었지만 ;; )

  • 8. 저는
    '12.4.13 6:30 PM (118.38.xxx.44)

    얼마전에 병원에서는 공중전화 사용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9292 김종훈 의원님께 드리는 도정법 입법발의 청원서(펌) 2 ... 2012/05/22 662
109291 문학, 철학, 역사 등 인문고전은 둔재를 천재로~~! 3 푸른연 2012/05/22 2,221
109290 마누카꿀 UMF 질문이에요 2 자유 2012/05/22 3,350
109289 자꾸 누가 날 좋아하는것 같아요 18 도끼병 2012/05/22 4,046
109288 코스트코 상봉점 다녀왔어요~ 1 steal 2012/05/22 1,526
109287 초등6학년 인터넷 강의 추천부탁드립니다. wk 2012/05/22 1,695
109286 ‘9호선 운임자율권’ 서울시가 보장해줬다 3 세우실 2012/05/22 847
109285 살면서 미인이시네요 소리를 한번이라도 들어보신분! 110 옥석을 가리.. 2012/05/22 16,529
109284 집에서 놀고있네요. 파란바다 2012/05/22 738
109283 그랜저,제네시스,k9중 어느걸 사야할지 고민이에요. 20 자동차 2012/05/22 6,958
109282 남편!! 자기는 더 그러면서;; 3 짜증남 2012/05/22 1,061
109281 포장지 대형마트에 팔까요? 4 햄버거 2012/05/22 699
109280 진보당 당원명부와 임수경 글고 민주당 1 .. 2012/05/22 729
109279 비싸도 좋으니 튼튼한 버블건 추천해주세요 또 고장났어.. 2012/05/22 6,391
109278 82쿡이 이상한 거 같은데 저만 그런가요? 16 나만? 2012/05/22 3,371
109277 겨드랑이 제모... 싹 없앨 수는 없나요? 5 레이져 했는.. 2012/05/22 2,805
109276 아카시아 향기 느껴지세요? 16 2012/05/22 1,811
109275 헝거게임 초등학생이 읽을만한가요? 1 못난이 2012/05/22 1,903
109274 고2 내신수학 51점 (평균57점) 과외받은지3달 정녕 못따라가.. 8 고2수학 2012/05/22 2,458
109273 박근혜, 저축은행 로비 연루 주장한 박지원.나꼼수 고소 5 세우실 2012/05/22 1,304
109272 머리가 큰 아기, 커가면서 비율이 맞아질까요? 12 아가맘 2012/05/22 15,758
109271 물 마시는거요...꼭 생수만?? 8 다이어트 2012/05/22 2,118
109270 반팔 입으시죠? 6 긴팔 2012/05/22 1,717
109269 카톡 질문이요~~ 친구리스트에서 친구가 없어진경우? 2 뜻이 2012/05/22 2,420
109268 이거 오지랖일까요? 5 조언좀 2012/05/22 1,0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