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한명숙 사퇴를 보면서 드는 생각이요..

나는 사람이다. 조회수 : 2,607
작성일 : 2012-04-13 16:55:51


한명숙이 사퇴했네요.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원내대표 취임 90일 만에하는 불명예퇴진.
한명숙은 "이번 총선의 민심은 이 정권 심판이었다"며 "이 심판에 공감하는 수많은 시민들을 투표장으로 모시지 못한 책임은 전적으로 자기에게 있다"고 했습니다.

뭐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많은 사람들은 한명숙에게 실망했기 때문에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볼 수 있는것 같아요. 김용민이 막말을했기 때문에 실망했다기 보다는 그 막말하는 사람을 사퇴시키거나 하지 않았다는것에 "공정한 판단력을 잃었다." "저 사람도 똑같구나." "실망이다."라고 생각했다는 것이 많은 사람들의 의견입니다.

 

어쨌든 김용민은 국회의원이 되지 못했습니다. 저는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앗 저 칼 맞겠죠?;;;;) 
나는 꼼수다는 재밌습니다. 재미를 생산해내는 대상으로 나꼼수는 존재하면 되지 않을까요?
김용민은 "부인하고만 떡치하는 법은 없다.... 동사무소에서 ’삑’ 소리가 나서 보면 아버지랑 아들이 구멍동서 이런 경우가 발생하는…”"따위의 이야기를 하고 있고. 김어준은 투표율이 70%면 "주진우와 혀로 키스한다"고 했죠. 물론 60%로 목표를 하향하고 했지만요.. 저는 이 이야기들이 좀 심하다 싶더라구요.

 “투표율 70%가 넘으면 내가 김어준과 딥키스(deep kiss)를 해야 한다”“누드 화보집”을 찍겠다....

 

한명숙이 실수한건 그건거 같아요.

한명숙은 정치인이고 정치가 밥줄이고 본업인 사람이고. 반면 김용민과 나꼼수팀은 공연이에 가깝지 않나요?

그 구분의 경계, 침범의 한계를 한명숙씨는 헷갈리지 않았나 싶습니다..

아쉽네요  이번에 잘 판단했다면 대선에서 한명숙은 승산있었을거라고 생각했던 사람으로서. 박근혜의 위협이 되었을찌도 모른다고 생각했는데...

IP : 220.79.xxx.69
1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julia2
    '12.4.13 4:57 PM (152.149.xxx.115)

    앞으로 영원히 정계고 뭐고 깨끗이 떠나야

  • 2. 이털남에서
    '12.4.13 5:03 PM (82.33.xxx.103)

    야전사령관이 필요한 상황에서 온화한 어머니 같은 사람이 나온게 문제라고 하던데 전 그말이 딱 맞다고 생각해요... 지금 야권에서 필요한 사람은 강단있고 쇼맨쉽있는 사람일듯....

  • 3. 직무위반
    '12.4.13 5:05 PM (61.81.xxx.189)

    한명숙씨에게 대표로서 권위와 권한을 준 것은 80만 시민들입니다. 그래서 야권에선 한 대표가 왕초이죠. 그런데, 이해찬, 문재인 등 배후인물들에게 끌려가는 것은 직무위반입니다.

    김용민 사퇴막은 것은 문재인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view.html?cateid=1020&newsid=2012041303...

  • 4. 직무위반
    '12.4.13 5:09 PM (61.81.xxx.189)

    한명숙대표가 위에서 보듯 끌려다니는 것을 방조한 나머지 최고위원들(박영선최고만이 이런 기류에 반발한 제스쳐를 보였죠), 그리고 이해찬 문재인 고문 모두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죠.

  • 5. 미치겠다,동아야
    '12.4.13 5:10 PM (203.249.xxx.25)

    조중동 기사는 믿지 않습니다.

    한명숙대표를 완전....코너로 몰아가는군요.
    대선때도 뭔가 역할을 할 부분이 분명 있을텐데 묻고 뜯고 비난하고...

    저들에게 이번에도 말려든 것 같네요.

    그리고 나꼼수와 문재인 갈라놓기....작전으로 보이네요.
    출처를 보니 역시 동아....

    문재인이 부상하는 것이 두려운거죠.
    교활한 놈들...
    저들이랑 싸워야한다고 생각하니 참 심난하네요.
    거대악과 맞서 가시밭길을 가야하는 야권 모든 분들, 나꼼수들에게 무한 지지 보냅니다.

  • 6. 감사
    '12.4.13 5:13 PM (211.253.xxx.67)

    저는 한대표님께 감사해요. 스펙트럼이 넓은 야권을 지휘하는것이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그동안 고생하셨고 건강 헤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 7. 저도 감사
    '12.4.13 5:15 PM (203.249.xxx.25)

    한대표님, 고생많았습니다.

  • 8. ..
    '12.4.13 5:16 PM (125.128.xxx.208)

    한명숙대표님 고생많이 하셨습니다..애쓰셨어요

  • 9. apfhd
    '12.4.13 5:20 PM (211.176.xxx.131)

    연대를 이루는 것은 성공한 부분이 있습니다. 그러나 거기에 날개를 달지는 못했죠.
    기대만큼 부응하지는 못했지만 그래도 고생 많으셨네요.

  • 10. ㅁㅁ
    '12.4.13 5:26 PM (211.246.xxx.251)

    님의 의견 잘봤습니다.
    많은사람의 의견이란것도 님의 의견이겠지요.

  • 11. nnnn
    '12.4.13 5:27 PM (72.213.xxx.130)

    한명숙 대표님 고생 많으셨어요. 물러나시는 뒷길 역시 아름답습니다. 감사합니다.

  • 12. 원글님은
    '12.4.13 5:36 PM (121.136.xxx.115)

    핑크싫어 님이 싫어하시는 그 분 이네요~
    나꼼수를 그저 재미있는 공연이라구요?ㅋ

  • 13. .....
    '12.4.13 5:43 PM (175.123.xxx.29)

    불필요하게 김용민 발언을 재생하는 것 보니,
    원글님은
    핑크싫어 님이 싫어하시는 그 분 이네요~ 222222

  • 14. juli
    '12.4.13 6:25 PM (152.149.xxx.115)

    여성의무공천15%라는 말도안되는 중도층지지자들 등돌리게하는 바보같은 짓거리 아무리 여성시민단체출신이 주장해도 그것이 국민들에게 어떻게 받아들여질까?라는것은 생각해보고 ...

    10가지 패착이 이번 선거를 망쳤죠, 다 이기는 선거를... 다시는 보고싶지 않은 여단체들 ...

  • 15. !!!
    '12.4.13 6:35 PM (14.39.xxx.99)

    저는 그렇게까진 생각 안하지만 어른들 중에는 한명숙이 골수 공산당? 이라고 하시더군요

  • 16. ㅋㅋ
    '12.4.13 7:03 PM (125.177.xxx.83)

    나는 꼼수다는 재밌습니다. 재미를 생산해내는 대상으로 나꼼수는 존재하면 되지 않을까요?

    ----나꼼수의 여러 기능중 단순히 그 하나만을 가지고 재밌는 유흥거리로만 생각하시나..
    이런 글은 일기장, 그것도 남들 보면 쪽팔리지 않게 자물쇠 달린 일기장에 살포시 쓰시길~

  • 17. ..
    '12.4.13 7:07 PM (58.231.xxx.164)

    참...재미를 위해서 나꼼수가 존재하라니..
    유구무언입니다.

  • 18. 내말이
    '12.4.13 7:46 PM (27.115.xxx.25)

    야전사령관이 필요한 상황에서 온화한 어머니 같은 사람이 나온게 문제라고 하던데 전 그말이 딱 맞다고 생각해요... 지금 야권에서 필요한 사람은 강단있고 쇼맨쉽있는 사람일듯....

    =>2222222222222222


    한명숙 대표는 잘못없어요. 그냥 죽을힘을 다해 뛴 죄밖에 없습니다.
    한대표가 하필 이때 대표가 된 상황이 잘못이라면 잘못이었지요.

  • 19. ...
    '12.4.13 11:01 PM (122.36.xxx.111)

    불필요하게 김용민 발언을 재생하는 것 보니,
    원글님은
    핑크싫어 님이 싫어하시는 그 분 이네요~333333333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0197 허리 디스크, 정확히 알려면 뭘 찍어야 하는 걸까요? ㅜㅜ 9 아파요 2012/05/24 1,593
110196 22년된 아파트 살면서 불편할까요? 16 야옹 2012/05/24 3,976
110195 정말 뚱뚱한 사람들은 다 이유가 있다는걸 느꼈어요 56 기가막혀서 2012/05/24 19,311
110194 도서관에서 핸드폰 진동으로 하지 않는 사람들.. 4 드르륵~ 2012/05/24 1,009
110193 숏레인부츠는 별로인가요 3 장마철 2012/05/24 1,646
110192 박원순 시장 ‘탁상행정과의 전쟁’ 1 세우실 2012/05/24 780
110191 현영 337 다이어트 할만하네요.. 1 유로2012.. 2012/05/24 2,730
110190 소셜 커머스 많이들 이용하시나요? 6 궁금 2012/05/24 1,258
110189 사람들은 서로 불행을 경쟁한다. 6 ... 2012/05/24 1,604
110188 살림하면서 부업 하려는데 3 오미오미 2012/05/24 2,104
110187 배달음식 시켜먹을 거 뭐 있을까요 3 ... 2012/05/24 1,635
110186 일드 '리갈 하이' 보는 분 계신가요? 6 ㅋㅋ 2012/05/24 1,073
110185 자녀분 중에 탁구 시켜 보시분 좀 봐 주세요 4 11 2012/05/24 1,150
110184 국민들이 힘이다! '공정언론을 위한 1박2일 국민 희망캠프' 0Ariel.. 2012/05/24 532
110183 두피에 열이 많아서 빨갛고 탈모.. 14 내머리 2012/05/24 5,031
110182 접촉사고 2 미네랄 2012/05/24 1,199
110181 중 1 수학문제 풀이 부탁드려요.. 13 중1맘.. 2012/05/24 1,219
110180 mbc사장 김재철 무용가하고 완전 밑바닥불륜.. 21 기가막혀 2012/05/24 10,300
110179 불면증 있으신 분들은 나가서 햇빛을 좀 쬐세요 5 써니 2012/05/24 2,061
110178 찜질방에 파는 1회용품 .. 2012/05/24 481
110177 혹시 연극 친정엄마 보신분 계세요? 3 연극 2012/05/24 731
110176 여의도공원에 박원순 시장의 개념 현수막 23 단풍별 2012/05/24 2,621
110175 kt인터넷 결합상품으로 갈아탔는데 할인카드 2012/05/24 597
110174 빨래 삶는 냄비 뭐로 하시나요? 8 빨래 2012/05/24 6,485
110173 정말 얄미웠지만, 아무 말 못했던 경험 있으신가요? 3 월권일까봐... 2012/05/24 1,3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