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사기 당하고 사는게 막막하네요...

힘들다 조회수 : 2,748
작성일 : 2012-04-13 16:55:44

액댐하고 좋은일 겪으신 분들이 계신가요?

 

정말 힘드네요..

몇년전부터 경제적으로 어려워져서

있는건 빚밖에 안늘고 이제 정말 암것도 없어요...

한달 한달 근근이 막고 사는데...

그 막아얄돈을 사기를 당했네요...

뭐가 씌웠는지..평소엔 그런전화 끊고 문자도 지우는데..

살기힘들다 보니 판단력이 흐려졌는지...

현금서비스까지 받아 30분만에...엄청난 금액을 사기당했어요...(천만원정도 되는거 같아요..)

카드값 결제도 못하고 지금 미치겠습니다...

왜이럴까요?

답답해서 점도 봤었는데....좋아진다고....몇십년 벌돈도 한번에 벌어들인다고 좋다는데...

자꾸 일이 꼬여요...

될꺼 같다가 문제 생기고 또 될꺼같다가 문제생기고...

정말 지치네요....

겨우 겨우 희망가져 살다보면 또 엎어지고 엎어지고...

일만 해결이 잘되면...그동안 고생했던거 어느정도 보상을 받을텐데요...

제가 하려던 말은 이게 아니구요...

생각지도 않게 사기까지 당하고 보니..정말 뭘 해도 안되고 운이 없다로 생각해야하는지..

아님 액댐이다 생각해야는지...

이걸로 액댐 다 끝내고 이제 일이 잘 풀렸으면 좋겠는데..

한편으론...이것도 액댐이 아니라...운도 없고 자꾸 꼬일려고 그러는건가 하는 생각이 들고 하다보니..

기운이 없네요...

하루종일 팔다리 후들거리고....힘들어요...

이렇게 액댐 치루고 고통은 이게 마지막이고..일이 잘 풀려서 잘되시는 분 계신가요..?

계시면..용기를 좀 주세요..

돈이 전부가 아니라도....지금은 돈이 전부네요...

아이들...부모님....길거리에 나앉을까봐 겁이 나요...

IP : 121.132.xxx.107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13 5:31 PM (58.143.xxx.219)

    수표쓴 다음날 보이스피싱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님이 쓰신 수표가 도난수표였다고...검찰청 얘기 꺼내더군요.
    알려지기 전이라...혹 할뻔했구요. 말투가 완전 서울말투??
    그래도 대놓고 말투 다 티 난다 한마디 날려줘봤더니...아이C하고
    끊어버리더라구요. 순간입니다. 이미 일이 일어났으니...죽일ㄴ들이지만
    얼른 털고 일어나실 생각만하세요. 천만원이길래 다행입니다. 평생
    못갚을 돈이었으면 어째요. 좋게 생각하시고....앞으로 나갈일만 더 집중하세요.
    뒤 돌아보지 마시구요. 그 ㄴ들 노인들 수술할돈 그런짓 하고 싶냐? 물었더니
    니들 돈 많잖아 이러구 자빠졌더라구요. 일을 찾아보시던가 하세요. 젤 좋은
    방법입니다. 바짝 버시면 되구요. 자꾸 우울해지시면 몸 건강까지 망가져요.
    병들면 돈으로도 힘들 수 있잖아요. 얼른 털어버리세요.

  • 2. ..
    '12.4.13 5:58 PM (118.220.xxx.229)

    그냥 위로드려요. 에구.. 나쁜 놈들.
    지난 일이니 훌훌 털어버리고 다시 힘내세요.
    거울 보시고 자신에게 한 번 격려의 미소를 보내보세요.
    힘내세요.

  • 3. 힘들다
    '12.4.13 6:38 PM (115.90.xxx.82)

    고맙습니다 두분...에휴...저도일은 하는데..월급도 안많고...한달 한달 맘졸이면서 사는중에 이러니...
    기운이 없네요..

  • 4. ..
    '12.4.13 9:00 PM (1.231.xxx.227)

    친한 언니 남편이 얼마전 마이너스 4천만원 포함해서 무려7천만원을 보이스피싱 당했대요. 그래도 액땜했다고 긍정적으로 생각하기로했대요. 사람이 죽으란 법은 없어요. 뭔가 길이 보일겁니다.. 좋은 일 생기길 바래요.

  • 5. 건강만이
    '12.4.13 9:35 PM (220.86.xxx.73)

    인생에서 한 번 정도 액땜하셨다 보시면 되구요
    괜히 생각 많이 하다가 건강을 잃으면 천하를 다 잃는 거에요
    아직 일하시는 중이고 귀여운 자녀들도 있으시니
    생각 그만하시고 이제까지의 어리석음에 대한 수업료 정도 치고 잊으세요
    몇 억씩 주식으로 날리는 분들도 많고 암같은 병때문에 죽어가는 사람들도 많고..
    건강하기만 하면 만사가 형통인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0191 현영 337 다이어트 할만하네요.. 1 유로2012.. 2012/05/24 2,730
110190 소셜 커머스 많이들 이용하시나요? 6 궁금 2012/05/24 1,258
110189 사람들은 서로 불행을 경쟁한다. 6 ... 2012/05/24 1,604
110188 살림하면서 부업 하려는데 3 오미오미 2012/05/24 2,104
110187 배달음식 시켜먹을 거 뭐 있을까요 3 ... 2012/05/24 1,635
110186 일드 '리갈 하이' 보는 분 계신가요? 6 ㅋㅋ 2012/05/24 1,073
110185 자녀분 중에 탁구 시켜 보시분 좀 봐 주세요 4 11 2012/05/24 1,150
110184 국민들이 힘이다! '공정언론을 위한 1박2일 국민 희망캠프' 0Ariel.. 2012/05/24 532
110183 두피에 열이 많아서 빨갛고 탈모.. 14 내머리 2012/05/24 5,031
110182 접촉사고 2 미네랄 2012/05/24 1,199
110181 중 1 수학문제 풀이 부탁드려요.. 13 중1맘.. 2012/05/24 1,219
110180 mbc사장 김재철 무용가하고 완전 밑바닥불륜.. 21 기가막혀 2012/05/24 10,300
110179 불면증 있으신 분들은 나가서 햇빛을 좀 쬐세요 5 써니 2012/05/24 2,061
110178 찜질방에 파는 1회용품 .. 2012/05/24 481
110177 혹시 연극 친정엄마 보신분 계세요? 3 연극 2012/05/24 731
110176 여의도공원에 박원순 시장의 개념 현수막 23 단풍별 2012/05/24 2,621
110175 kt인터넷 결합상품으로 갈아탔는데 할인카드 2012/05/24 597
110174 빨래 삶는 냄비 뭐로 하시나요? 8 빨래 2012/05/24 6,485
110173 정말 얄미웠지만, 아무 말 못했던 경험 있으신가요? 3 월권일까봐... 2012/05/24 1,396
110172 김승유 겨냥한 檢… 저축銀 비리 ‘금융게이트’ 되나 1 세우실 2012/05/24 606
110171 맛있는 원두 볶아서 판매하는 곳 소개 좀 부탁드려요 24 물고기숲 2012/05/24 3,174
110170 다문화가정 지원받는게 뭐가 있나요? 1 애엄마 2012/05/24 811
110169 시댁가면 손아래 시누이가 인사 잘하나요? 8 @@ 2012/05/24 2,309
110168 용량이 큰 핸디형 글라스락 사용하기 편한가요? 4 다람쥐 2012/05/24 1,464
110167 스마트폰 55000원 요금제 인터넷 쓰는거 공짜인가여? 2 2012/05/24 1,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