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일없다고 대놓고 잠자는 신입사원... 어캐해야 할까요?

아오 조회수 : 4,982
작성일 : 2012-04-12 15:06:39

저희 업무의 특수성 때문에

일이 없을때는 일이 없어요.

 

그렇다고 해도 들어온 지 3개월도 안됐는데

걍 대놓고 자네요.

 

저번에는 제가 깨웠고

두번째는 본인이 알아서 나가서 커피 마시고 오더라고요.

오늘은... 어째야 할지 모르겠어요.

 

사람들은 너한테도 악영향이 있다고 네가 관리책임이 있다고 하는데

제가 말을 안한거는 아니잖아요. 이미 사무실에서 자는거 아니라고 말을 했고

계속 이러면 안된다고 경고도 줬는데

 

왜 그럴까요?

멀쩡한 남자애가, 임신한 것도 아니고 뭐가 그렇게 졸릴까요??

기가 막혀요ㅠㅠㅠㅠ

 

IP : 199.43.xxx.124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계속
    '12.4.12 3:09 PM (112.168.xxx.63)

    따끔하게 주의를 주고 그러고도 듣지 않으면 근무태만으로
    불이익을 줘야 하는 거 아닌가요?

    졸려고 하면 따끔하게 충고를 하세요.
    윗사람 무서운 줄 모르고...

    아니면 사무실 정리를 시키거나 청소를 좀 시키거나.

  • 2. 발랄한기쁨
    '12.4.12 3:12 PM (175.112.xxx.38)

    넘 심심해서 그런가봐요. 뭐라도 할걸 주세요.
    책주고 읽고 독후감 써내라고 하세요.
    사무실 정리를 시키거나.. 뭐든 시키세요.

  • 3. 아오
    '12.4.12 3:14 PM (199.43.xxx.124)

    독후감 쓰기나 사무실 정리를 시킬수는 없고요
    (자기 job description이 아닌걸 제가 상사라는 이유로 막 시키면 나중에 문제 삼을지도...)

    일이 없을때는 업무 관련 공부를 하는게 저희 하는 일인데
    지루하겠죠,

    하지만 지루하다고 잠을 자는 꼴을 보니 속이 터져요.

  • 4. 업무관련공부
    '12.4.12 3:17 PM (59.14.xxx.152)

    업무관련공부도 일인데 지루하다고 자는 건 아니죠. 신입직원이 너무 눈치가 없네요.

  • 5. 따뜻하게
    '12.4.12 3:19 PM (115.138.xxx.26)

    따뜻한 한 마디가 필요하네요.

    "얘야, 너무 힘들텐데 집에 가서 편하게 자렴."

  • 6. 아오
    '12.4.12 3:21 PM (199.43.xxx.124)

    얘 진짜 마음에 안 들어요.

    제가 나이도 많고 학교 선배고 회사 선배기도 하고 어캐 보면 본인 상사인데
    누구씨라고 불러요.
    보통 회사에서는 직급으로 부르는거 잖아요. 아니면 그게 넘 딱딱하다 싶으면 선배님 해도 될거를
    누구씨 누구씨 할때마다도 사실 기분이 나쁜데

    그거 갖고 말하자니 굉장히 권위주의적인 사람으로 보일까봐 말을 못하겠어요.

  • 7. ..
    '12.4.12 3:25 PM (211.234.xxx.42)

    직급이 있으세요? 그럼 말씀 하셔야죠. 우리 회사에도 신입들어왔는데 인사시키니 한놈이 저한테 안하고 가더라구요. 차장인 내가 자리에서 일어나 맞았는데.

  • 8. 00
    '12.4.12 3:26 PM (115.138.xxx.26)

    아오님, 제 경험으로는

    그런 애일수록 말해줘야 해요.

    살짝 서늘하게 웃으면서요.

  • 9.
    '12.4.12 3:27 PM (74.66.xxx.118)

    그건 젊어서 그런게 아니고 부모한테 교육 잘 못 받은거에요. "잠은 집에서 자는 거야. 초등학교 안나왔냐"고 한마디 하세요. 초등학교 1학년 들어가면 배우는 거에요.

  • 10. 아오
    '12.4.12 3:27 PM (199.43.xxx.124)

    직급이 차장이긴 한데
    사실 제 직급으로 부르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아요.

    원래 제 상사한테도 제가 대리-그 분이 부장일때도 계속 선생님이라고 불러왔고
    그 정도 나이차가 나는건 아니니까
    저 같으면 선배님이라고 할거 같거든요.

    예전에 단기 계약직으로 저희 선배님이 계셨을때 저는 도저히 누구씨라고는 못 부르겠던데ㅠㅠㅠ

  • 11. 00
    '12.4.12 3:32 PM (115.138.xxx.26)

    아오님 짬밥에 직접 말하기 곤란하면

    밑에 중간 사람에게 살짝 언지를 주세요.

    그냥 가볍게 중간 사람에게 지나가면서 신입사원이 잘때 손가락으로 가리켜본다든지...

    전 신입시절,

    전체회의할때
    회의실에 나름 각자 자리(상석)가 있었는데 멋모르고
    상석에 앉았더니
    선배가 웃으며 "OO씨, 여기 OO씨 자리인가봐?" 하고 말하더군요.

    급하게 놀라서 다른 자리로 가서 앉았는데
    그땐 기분이 안좋았지만
    나중에 그 선배 완전 좋은 사수가 되었어요. ^^

    모르니까 말해줘야해요. 저럴땐.

  • 12. 잘될꺼야
    '12.4.12 3:44 PM (175.195.xxx.55)

    걍 애가 개념이 없네요. 무개념 애 한테는 직접적으로 콕 찝어 말해줘야 하는데
    윗님 말씀처럼 부하직원에게 시키세요.

  • 13. 아오
    '12.4.12 3:56 PM (199.43.xxx.124)

    저 부하직원 없어요.

    이 아이랑 저랑 2인 팀이에요.
    그래서 더욱 쟤가 저러면 저한테 화살이 돌아오고... 그렇지요.

    그냥 이상한 애인거 같은데
    콕콕 찝어서 말하면 또 엄청 자존심은 강해서 에고가 만신창이가 될거 같은, 그런 스탈이에요.

    진짜 사람 뽑는거 어려워요. 면접때는 몰랐거든요. 레퍼런스체크 할때도 몰랐고-_-

  • 14. loveahm
    '12.4.12 3:59 PM (175.210.xxx.34)

    사무실에서 자는 주제에 뭔 자존심에 에고인가요?
    자존심 강한애들은 그렇게 일하지 않죠
    따끔하게 혼내세요

  • 15. ..
    '12.4.12 4:00 PM (211.234.xxx.42)

    차장한테 신입이 씨라고 하는건 엽기적인데요. 나이도 어린가본데요.

  • 16. 똥인지 된장인지
    '12.4.12 4:29 PM (175.117.xxx.233)

    구분도 못하는 요즘 흔한 애 놈인데요
    그런건 사수가 가르쳐야 해요
    공사는 구분해야지요 호칭도 바로 잡고 잠 자는 거 혼내고
    하셔야지요

  • 17. 개념없네요
    '12.4.12 5:23 PM (112.148.xxx.143)

    저 10여년전 회사 다닐때 여자직원 한명이 똑같이 업무시간에 일 없다고 엎드려 자다가 그 다음날로 해고 되었어요...

  • 18. 헐..
    '12.4.12 5:52 PM (59.25.xxx.110)

    진짜 개념무인데요?

    차라리 인터넷웹서핑을 하면서 시사경제 지식을 쌓으라 하세요...자는건 너무 하네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9783 관악구 사시는 82님들 계실까요? 집구하는데 조언 좀.... 6 강남출퇴근 2012/05/23 1,504
109782 레시피 찾아요~ 흑맥주 소고기 요리 5 teresa.. 2012/05/23 852
109781 여러분들은 아파트를 선호하시는 이유가 어떤건지요?? 16 아파트? 2012/05/23 2,876
109780 맛있는 허니머스타드소스 추천해주세요 1 소스 2012/05/23 3,130
109779 오늘 가입한 신참주부입니다. 1 황후화 2012/05/23 633
109778 제 키에 맞는 기본형 원피스는 어디서 사면 좋을까요? 저도 2012/05/23 849
109777 가진거 없어두 남자가 전문직이면 금방 돈 모아서 잘살수 있겠죠?.. 18 궁금 2012/05/23 4,334
109776 마흔 중반의 남자가 새롭게 시작할 만한 건 뭐가 있을까요? 2 .. 2012/05/23 1,351
109775 케이크 선물로 보내보신 분 계신가요? 7 생일축하 2012/05/23 1,111
109774 일산에 코스코 말고 또띠아 파는곳 아시는분 갈챠주삼... 6 일산댁 2012/05/23 1,241
109773 오!!! 주진우 기자님 요즘 어떻게 1 주진 2012/05/23 1,284
109772 올 해, 에어콘 없이 힘들까요? 1 에어콘 2012/05/23 990
109771 겉옷 흰빨래 어떻게 하세요? 3 eyetip.. 2012/05/23 1,556
109770 노무현 대통령 3주기 추도식 생중계 - 오마이TV 8 참맛 2012/05/23 987
109769 메리포핀스를 볼 수 있는곳좀 알려주시와요 please 3 메리포핀스 2012/05/23 779
109768 발리 리조트 추천 부탁드릴게요 4 ff 2012/05/23 1,548
109767 맞벌이 엄마들... 남편까지 챙기나요?? 얼마나 챙기나요? 2 마그리뜨 2012/05/23 1,319
109766 유학...7새,5세.. 4 루비 2012/05/23 1,543
109765 부부문제로 전화상담할 곳 알려주세요. 1 ㅇㅇ 2012/05/23 760
109764 호주 시드니 날씨 어때요? 2 호주날씨 2012/05/23 1,764
109763 스피루리나 드시는분 계신가요 3 아직 2012/05/23 2,489
109762 임신 중 소화 안되면 뭘 먹어야 할까요..? 7 ㅜㅜ 2012/05/23 1,130
109761 시민합창단을 모집한대요! 어화 2012/05/23 756
109760 집에서 입는 옷도 좋은걸로 사서 입나요??? 8 콩콩이마미 2012/05/23 6,117
109759 ㅎㅎ 주식 재밌네요.. 6 .. 2012/05/23 2,3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