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가진 패 다 내놓고 싸웠는 데도 아직은 안되네요

정신승리 조회수 : 654
작성일 : 2012-04-12 04:46:58
  이번은 저 쪽도 이 쪽도, 가진 패 다 내 놓고 싸우는, 진검승부라 생각했는 데 투표율에서 좌절했네요.

   김용민이 출마하지 않고 10.26처럼 나꼼수가 판을 지원하는 모양새를 갖췄다면 그들이 판세를 뒤집을 건수를 만들 수 있었을 지도 모르겠어요. 선거기간 동안 김용민 지원와 방어로 나꼼수 운신의 폭이 좁았던 게 많이 아쉬울 뿐. (민통당에서 힘있는 후보를 노원갑에 공천했다면 정봉주도 굳이 김용민을 밀지는 않았을 지도 모르겠다는 생각, 결국은 전략의 부재)  제가 상상하는 그런 '드라마틱+감동만빵+권선징악형' 바퀴벌레 퇴치 결과는 아니지만, 민통당은 두번째로 많은 의석 확보한 것이 사실이죠.

  또 다시 구설에 오르는 선관위의 총체적이며 (고의적일지도 모르겠다고 말하고 싶지만 잘 모르겠는) 무능, 국민들은 브이자 그리면서 투표인증샷도 못 찍게 할 정도로 꼼꼼하고 섬세하며 인간적인 도의를 아는 기관이, 하는 일마다 이렇게 대충대충일 수가 있나요. 그래놓고 국민한테 지적질, 지들이나 잘하지.
  이렇게 선관위 관련 소식을 접할 때 마다 문득, 노무현 대통령 당선 당시 한나라당에서 부정선거라며 재검표가 이뤘졌던 일이 생각나요. 그 때 전 어떻게  '부정' 선거란 것을 상상할 수 있을 까, 말이 되는 소린가 했었는 데 10.26 부터 돌아가는 상황을 보면, 어쩌면 누군가는 선거란 것이 완벽하게 공정하지 않고, 빈틈이 있다는 걸 알고 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무엇보다 해보지 않았다면 '부정' 선거란 것을 상상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자꾸 자꾸 우발적으로.....

  저는 총선결과에서 온라인의 한계, 나꼼수의 한계, 범민주진영의 한계를 봤어요. 그리고 지역의 힘, 조중동의 치졸함, 저쪽의 선거'요리'능력치가 진정 甲인 것도 확인 했어요. 이제 대선까지 8개월, 저들이 이런 콘크리트 지지층 만들기까지 걸렸던 시간이 얼마나 되려나요? 적어도 그만큼은 우리도 버텨야 되지 않을까 해요. 투표해도 안 바뀌잖아 하지 마시고, 냉소하며 또다시 돌아서지 마세요. 이러니 저러니 해도 우리가 지켜줘야할 사람들이 국회에 많이 들어갔습니다. 

  남은 가카 치세 8개월, 저는 '빠, 진영주의자, 빨갱이, 종북' 소리와 함께, 비 오면 오는 대로 버텨볼 생각입니다.
IP : 58.184.xxx.7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틈새꽃동산
    '12.4.12 6:17 AM (49.1.xxx.149)

    님이 진정 갑이고 쵝오입니다.
    다시 똥꼬에 힘모으고 대선준비 해야죠.

  • 2. 손오공
    '12.4.12 6:21 AM (121.134.xxx.239)

    새누리당 의석 수보고 진짜 속이 갑갑헤서 잠도 못 이룰 지경이었는데
    이번 선거에서 저 사는 지역구 송호창님, 노회찬 심상정님 당선된 거에 그나마 위로를 받네요.
    안상수를 계속 뽑아줄 정도로 여당 텃밭이었던 곳에서 '촛불변호사'를 압승시켜준 것에서 작은 희망의 씨앗을 찾아볼래요.

    간만에 트위터 들어갔다 진중권씨 트윗에서
    작년까지만해도 아무 희망 없었는데 이 정도 해낸 것에 실망말고 다음 대선에서 한번 더 뒤집자는 얘길 보니
    생각치도 못하게 힘이 나네요.

  • 3. 부산에서 살자
    '12.4.12 7:40 AM (121.146.xxx.173)

    에구, 맥빠지는 아침
    한계를 느껴요
    나꼼수 사랑하지만
    판단미스였구나
    생각해요
    결과론적으론
    보수의 집결효과 무서워요
    언론장악이 이렇게 몸서리칠 정도란 것

    그래도 힘내고 다시 생각하며 전략 짭시다

    mb가 역대 최악이라면 부정선거 가능성 ?
    그럼 어떻게 해야할지 대비합시다!!!!!!

  • 4. 저도
    '12.4.12 8:02 AM (211.41.xxx.64)

    실망을 추스리고 있는 중..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9537 지치고피곤한건 나만 아는것 ㅁㅁ 2012/05/23 703
109536 통돌이던 드럼이던 다 회색됩니다. 8 빨래 2012/05/23 2,413
109535 오늘은 그 분의 3주기 입니다. 그 분이 너무 그립습니다.... 16 못난 사람... 2012/05/23 1,245
109534 박원순표 임대주택 8만가구 공급 뜬구름? 25 ... 2012/05/23 1,791
109533 착한남편 술먹으면 필름끊깁니다. 6 현명한나 2012/05/23 2,350
109532 오늘은 노무현 대통령 서거3주기입니다. 11 자연과나 2012/05/23 1,009
109531 혹..돌아가신분이...생길때..꿈꾸신분 11 맘아퍼 2012/05/23 2,067
109530 귀신이나 사후세계나 영혼이나 천국이 정말 있을까요? 12 죄송해요아빠.. 2012/05/23 4,577
109529 홈쇼핑 여행상품 궁금해요 5 해외여행경험.. 2012/05/23 5,147
109528 드라마 다운받는 사이트 좀 추천해주세요~ 4 Jennif.. 2012/05/23 1,711
109527 비밀번호 변경은 어디서? 2 네이버 2012/05/23 573
109526 인중 뚜렷하면 자식복이 많다던데 실제 그런가요? 10 ㅅㅅ 2012/05/23 10,031
109525 암웨이..영업방식인가요? 13 발냄시 2012/05/23 5,489
109524 강원도 정선여행 정보 알려 주시면 감사해요.. 2 정선 2012/05/23 1,756
109523 육아에 지친 남편이 저에게 관심없는건 이해해야하나요? 8 그럼 2012/05/22 2,382
109522 땡처리 해외여행 노하우 알려주세요 12 촛불 2012/05/22 4,439
109521 [백분토론]진중권 ~~잘한다!! 10 ㅠㅠㅠㅠ 2012/05/22 2,608
109520 미국에서 5년정도 있다가 오려고 합니다 뭘 배워갈까요 31 미국.. 2012/05/22 4,582
109519 전업분들 넘 부러워요 44 2012/05/22 12,176
109518 영어 질문 rrr 2012/05/22 593
109517 초등 자전거 꼭 좀 봐주세요. 5 졸려 2012/05/22 1,129
109516 이성 외모 유독 따지는 사람들 특징 16 .. 2012/05/22 5,780
109515 일산 소재 심리 상담소 추천부탁드려요 1 제발요 2012/05/22 1,704
109514 전·현직 대통령 호감도, 노무현 전 대통령 1위 6 참맛 2012/05/22 1,266
109513 육아에 지쳐있는데 남편의 불만은 하늘을 찌릅니다. 15 지친맘 2012/05/22 4,0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