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어린이집에서 다친 거...어떻게 해야 되죠??

이 시국에 죄송함돠 조회수 : 1,121
작성일 : 2012-04-12 03:09:06

요즘 어린이집 자리가 없어서....

자리난 가정식어린이집에

18개월 딸내미 4월부터 보내는 못난 엄마입니다 ㅠㅠ

[복직은 9월인데요....정말 자리가 없네요 ㅠㅠ]

4월부터 보내서 지금 아직 적응 기간이라

하루에 2시간 정도 보내다 오거든요 아침 간식 먹고 놀다 오는거지요

그동안 별일이 없다가...

10일에 딸내미 데리러 갔더니(11일은 어린이집휴일이었어요)

원장선생님이 다음부터는 모자를 가져다 달라 하더라구요

딸내미가 개월수에 비해 머리가 정말 없는 편이에요

저는 10일에 야외활동 했다고 하니 날씨가 궂어서 딸 추울까봐 그러나 싶었죠

10일 저녁에 목욕시킨다고 보니 뒷통수에 혹이 뽈록 올라왔네요...

집에선 아침까지 혹 날일이 없었거든요...

전 좀 그런게 저도 아이들 가르치는 일을 하다 휴직중이고...

제가 보고 있어도 딸내미 다친다는 걸 알고 있으니까

혹난거에 대해선 별로 기분이 안 그런데요...

혹날정도로 머리 박은건 얘길 해줘야 되지 않나 싶어서요...

투표 결과땜에 밤잠 설치다가 딸내미 혹 생각이 나서

잠이 안오네요...

게다가 딸내미 머리에 혈관종이란 게 있어서(큰 혈관이 똘똘 뭉쳐서 혹처럼 두피에 올라와있는거)

머리쪽 조심해달라고 어린이집 등록할때부터 말씀드렸었거든요

다행히 혈관종 쪽을 다친건 아니구요

이런 일이 처음이라 얘길 잘 해야 할 거 같기도 하고

이야길 하면 별나다고 하지 않을까 걱정도 되구요....

선배맘님들 제가 어떻게 처신을 해야 할까요....

IP : 203.130.xxx.195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원글
    '12.4.12 3:34 AM (203.130.xxx.195)

    혈관종땜에 생긴건 아니구요.....
    (혈관종은 지금 완전 흔적만 남은 상태에요...자연스럽게 없어지더라구요)
    위치도 반대인데다 혈관종에 의한 혹은 아니에요

    모자 씌우라고 한게 찜찜해서요...
    머리 박은 걸 알고 있으면서 그냥 두루뭉실하게 넘어갔나 싶어서 찜찜하네요

  • 2. ....
    '12.4.12 7:25 AM (110.11.xxx.50)

    저랑 똑같은 이유로 어린이집 보내시네요.
    저는 11개월입니다.
    아직 이런일이 생기지 않았지만 저도 걱정이 되네요.
    일단 선생님께 말은 해야하지 않을까요?

    아기 돌보는 것과는 다르지만
    저도 가르치는 직업인데
    일단 어머니들이 아이가 주의해야 할 점을 얘기해주시면
    더 조심하고 마음쓰게 되더라구요.

  • 3. 뽀하하
    '12.4.12 8:08 AM (211.246.xxx.97)

    애듷 잘 넘러지는.시기이긴하지만 머리에.혹이날 정도면 엄청 울었을텐데 엄마에게 말이라도 해야하는거 아닌가요.정망 속상하시겠어요.근대 애 맡기고 보니까 그정도는 일년에 한두번 다치더라구요....집에서 내가 키워도 넘어져 혹난건 어쩔 수가...

  • 4. 말은 해줘야지요
    '12.4.12 8:41 AM (121.124.xxx.15)

    아이들 다치는 것은 선생님이 아무리 잘 봐도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하지만
    후속조치를 위해서라도 부모에게 얘기는 꼭 해줘야 한다고 원장한테 가서 꼭 얘기하세요.
    혹이 날 정도로 머리를 부딪혔으면 재수 없으면 뇌진탕 위험도 있는 건데 24시간 동안 아이 행동에 변화 없는지 살펴야 하는 겁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7154 출산한지 오늘로 백일 됐어요..운동해도 될까요? 4 -- 2012/05/16 1,032
107153 유기그릇이 쓰고 싶어요.. 2 .. 2012/05/16 1,311
107152 ebs달라졌어요..와 82반응. 13 ㅎㅎ 2012/05/16 3,727
107151 홋카이도 여행 괜찮을까요? 6 알려주세요 2012/05/16 2,093
107150 성폭행 현장을 보았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차도보 2012/05/16 1,509
107149 그리스사태 어찌될까요? 2 ,,, 2012/05/16 1,171
107148 저희집 바로 뒤에 빌라가 재건축 되고 있는데요. 2 .. 2012/05/16 1,599
107147 8세 여아가 팬티에 응가를 묻혀요... 3 -- 2012/05/16 2,749
107146 급)괜찮은(고급) 도시락 체인 어떤게 있을까요? 1 밥먹고하자 2012/05/16 700
107145 초등 아이들 우산관리 2 글보다가 2012/05/16 893
107144 하루 하루가 전쟁 이에요 8 사춘기딸들 2012/05/16 2,340
107143 통진당, 김재연 사퇴 안 해, 서기호 결정에 따라야 4 람다 2012/05/16 1,105
107142 영어학습 많이 안된 6학년 어느 학습지가 나을까요? 2 방문수업 2012/05/16 1,301
107141 겔랑 썬크림 발랐더니 1 하... 2012/05/16 1,705
107140 부탁드립니다... 잉글리쉬타임 정회원이신분들 잠깐만 아뒤좀 빌려.. 도와주세요... 2012/05/16 685
107139 5월 16일 [손석희의 시선집중] "말과 말".. 1 세우실 2012/05/16 652
107138 복희누나 후속 드라마 보시는 분 계셔요? 5 ... 2012/05/16 1,689
107137 대만드라마 자꾸 보니 언승욱도 잘생겨보이네요 ㅎㅎ 8 ... 2012/05/16 2,121
107136 알레르기 비염 있으신 분들 요즘 어떠세요? 8 탐탐 2012/05/16 1,775
107135 인생이 참.. 덧없네요. 5 ㅠㅠ 2012/05/16 2,528
107134 탐폰 사이즈는 어떤걸로 해야할까요? 4 ... 2012/05/16 1,823
107133 9살아이 페디아슈어 먹는건 어떨까요 2 2012/05/16 1,287
107132 원피스 길이가 너무 짧은데 구제방법있을까요? 6 원피스 2012/05/16 1,607
107131 냉장고 대신 스탠드 김치냉장고 어떨까요? 4 냉장고냐 김.. 2012/05/16 2,480
107130 제가 병원에 두번 입원했더니 남친이 하는 말이 43 우울증환자 2012/05/16 16,9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