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여행 가는것도 사치의 하나일까요 ..?

.. 조회수 : 1,715
작성일 : 2012-04-10 11:41:44

명품백..  사는것도 사치이고..

물론.. 질좋고.. 가격괜찮은 가방 찾기가.. 정말 하늘의 별따기라는건 알겠는데..

직장생활하면서.. 에브리백.. 한개 사면.. 전.. 항상 1년만에 떨어져서 버리고 새로사고를 반복 했었거든요..

안떨어진다하더라도 헤져서.. 정말 들고다니기 창피할정도의 가방..  아울렛에서 산것도 그모양이니..

물론 제가 험하게 다루기도 합니다..

어떤날은.. 가방 헤지고 그래서.. 또사면 뭐하나.. 또 떨어지거나.. 그럴텐데 하면서..

가방 안사고 버틴적도 있었네요.. 뭐 들고나가야 하면.. 그냥 종이가방에 넣어다닌적도 있었다는....ㅎㅎ

그래서.. 명품백은 좀 다른가 싶어서.. 관심도 가곤 했었지만..

들어보니.. 가방이 엄청 가볍더라구요.. 질도 나쁘지 않아보였구..

싼가방중에선.. 가벼운 가방과.. 디자인.. 이쁜게.. 별루 없어서..

어쩌면 가방을.. 제대로된 가방을 못사는.. 저의 구매력에도..  문제가 있을꺼같긴 하네요 ..

갑자기.. 여행에서 가방으로 주저리.. 했지만..

본론으로 들어가서

여행가는거.. 사치일까요 ...??

사실.. 명품백도.. 최소..100만원 정도하는데..  해외여행은..  해외여행도.. 아무리 못해도 동남아 가더라도..

1인당 100만원정도 나오잖아아요.. 항공요금..  숙소.. 음식.. 텍스까지하면..

해외여행.. 가는것도.. 사치일까요 ...?

그냥.. 문득.. 그런생각이 들었네요 ..

자꾸.. 여행병이 도져서... 미친게 아닐까란 생각도 들고...

음식은.. 식탐 때문에 가끔.. 사먹어서.. 못줄이겠고..

모 어디.. 한분야에서.. 아끼는 분야가 없는거같긴 하네요 ..

그나마 돈아끼는곳이라면.. 미용실안가는정도...

그런데 해봤자.. 저런데서.. 팡팡써버릴 계획하니.. 티도 전혀안나고..

IP : 180.224.xxx.55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dd
    '12.4.10 11:47 AM (121.134.xxx.209)

    물론 여유되면 가는게 좋죠.
    빚내서 가는 거면 좀 별로고요.

  • 2. 저두요...
    '12.4.10 11:47 AM (168.126.xxx.96)

    젊었을 때 여행다니느라 빈약한 통장잔고 보면서 가끔 한숨 쉬지만 후회는 안해요
    여행 안 다니고 돈 모았다한들 팔자를 바꿀만한 돈을 저축하지도 못했겠죠...
    본인 가치의 우선순위가 다른 거죠.
    다닐 수 있을 때 다녀보세요

  • 3. ..
    '12.4.10 11:48 AM (119.202.xxx.124)

    여행은 최고의 사치 아닌가요?
    적당한 선에서 가면 꼭 필요한 사치
    노후 대책도 안해놓고 다니면 나쁜 사치.
    그리고
    가방 싸고 좋은 것도 많습니다. 잘 찾아보세요.

  • 4. 삶의 하나
    '12.4.10 11:57 AM (118.222.xxx.175)

    전 평생 소망이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이웃들을 만나보는거라서
    제 인생여행중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 5. 생각하기 나름인데
    '12.4.10 1:08 PM (211.224.xxx.193)

    옷,가방 이런건 한번 사두면 두고두고 당분간 쓸 수 있는거라 실용적인면이 있는 사치고 여행은 자기만족이고 한번 갔다오면 끝이긴 하지만 그 추억이 죽을때까지 가슴속에 있는거라 정신을 풍요롭게 하는 사치같아요.

    그래도 넘 보기에 멋져보이려 하는 사치보다는 내 정신세계 풍족하게 만드는 여행사치가 더 낫다고 생각해요. 근데 여행도 보면 가서 몸소 체험하고 걷고 땀흘리고 그런 여행이 아닌 넘 보여주기 여행이라면 건 여행이 아니고. 그 럭셔리 블로그로 유명했던 부산분 블로그보면 그게 여행이 아니고 패션쇼하러 가는거 그냥 호텔투어하고 패션쇼하고 호텔음식먹고 그게 다인 여행은 여행이 아님.

    하지만 조촐하게 배낭메고 가는 여행도 돈이 많이 들긴 하더만요.

  • 6.
    '12.4.10 1:43 PM (114.207.xxx.146)

    사람마다 기준의 차이는 있겠지만..
    제겐 그게 밥과 같네요...꼭 필요하고..한동안 못가면 답답하고..짜증나고.
    여행 너무 좋아요..중독이예요..가방보다 여행에 한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7250 맛있는 쌀 18 밥이 좋아 2012/05/16 2,207
107249 일이 무섭지 않은 무수리.. 다른 사람 인정 못하는 큰 병 4 무수리 2012/05/16 1,659
107248 70넘으신 아버지 부정맥땜시 고주파치료 권유받았는데 2 고주파 2012/05/16 1,511
107247 안간극장 저화질은 무료보기가 되는건가요 2 .. 2012/05/16 729
107246 건축학개론 봤는데요 7 .. 2012/05/16 2,703
107245 넝쿨당에 빠진 거, 정상이 아닌 것 같아요ㅠㅠ 3 왜이러지 2012/05/16 1,672
107244 인테리어 문의 윤미경 2012/05/16 467
107243 빵가루여... 2 ** 2012/05/16 672
107242 아직까지는 임신은 할 만 한 거 같아요. 설레발인가요? 24 임신 8개월.. 2012/05/16 2,660
107241 패션왕보면 사랑타령만 하는게 아니라서 발전했다싶네요 3 드라마 2012/05/16 978
107240 고딩때 매점에서 사먹던 1순위는요? 31 궁금 2012/05/16 2,618
107239 빌리부트캠프라는 2 캠프 2012/05/16 1,334
107238 소개팅 후 잘 모르겠을 때 몇번까지 만나보는게 나을까요? 3 .. 2012/05/16 3,114
107237 적금을 깨는게 나은지.. 2 .. 2012/05/16 1,452
107236 가톨릭 신자분들 다시 한번 도움부탁드려요 -세례명^^ 24 골라주세요 2012/05/16 4,394
107235 기가세다는말이 무슨의미인가요 2 트윙클 2012/05/16 1,541
107234 6살 딸애가 음치에요. 어떡하죠...? 7 펄럭펄럭 2012/05/16 1,036
107233 훈증식 해충퇴치약 후기-효과는 있네요 100마리 .. 2012/05/16 794
107232 처음으로 서울갑니다 팁좀 많이 주세요 질문 많아요 4 추모제갑니다.. 2012/05/16 953
107231 차동엽 신부 글이나 책, 읽어보신 분 계신가요?? 5 고통 2012/05/16 1,587
107230 아빠가 바람피면 어떡할거야? 4 2012/05/16 1,437
107229 기생충보다 단순한 이들 샬랄라 2012/05/16 537
107228 소비자보호원에 고발해보신분 조언 부탁드려요. 2 모나코 2012/05/16 1,105
107227 고3아들과 그의 친구들 2 9 @@ 2012/05/16 2,134
107226 이 여성분.. 누구신가요? 9 ?? 2012/05/16 2,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