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여행 가는것도 사치의 하나일까요 ..?

.. 조회수 : 1,716
작성일 : 2012-04-10 11:41:44

명품백..  사는것도 사치이고..

물론.. 질좋고.. 가격괜찮은 가방 찾기가.. 정말 하늘의 별따기라는건 알겠는데..

직장생활하면서.. 에브리백.. 한개 사면.. 전.. 항상 1년만에 떨어져서 버리고 새로사고를 반복 했었거든요..

안떨어진다하더라도 헤져서.. 정말 들고다니기 창피할정도의 가방..  아울렛에서 산것도 그모양이니..

물론 제가 험하게 다루기도 합니다..

어떤날은.. 가방 헤지고 그래서.. 또사면 뭐하나.. 또 떨어지거나.. 그럴텐데 하면서..

가방 안사고 버틴적도 있었네요.. 뭐 들고나가야 하면.. 그냥 종이가방에 넣어다닌적도 있었다는....ㅎㅎ

그래서.. 명품백은 좀 다른가 싶어서.. 관심도 가곤 했었지만..

들어보니.. 가방이 엄청 가볍더라구요.. 질도 나쁘지 않아보였구..

싼가방중에선.. 가벼운 가방과.. 디자인.. 이쁜게.. 별루 없어서..

어쩌면 가방을.. 제대로된 가방을 못사는.. 저의 구매력에도..  문제가 있을꺼같긴 하네요 ..

갑자기.. 여행에서 가방으로 주저리.. 했지만..

본론으로 들어가서

여행가는거.. 사치일까요 ...??

사실.. 명품백도.. 최소..100만원 정도하는데..  해외여행은..  해외여행도.. 아무리 못해도 동남아 가더라도..

1인당 100만원정도 나오잖아아요.. 항공요금..  숙소.. 음식.. 텍스까지하면..

해외여행.. 가는것도.. 사치일까요 ...?

그냥.. 문득.. 그런생각이 들었네요 ..

자꾸.. 여행병이 도져서... 미친게 아닐까란 생각도 들고...

음식은.. 식탐 때문에 가끔.. 사먹어서.. 못줄이겠고..

모 어디.. 한분야에서.. 아끼는 분야가 없는거같긴 하네요 ..

그나마 돈아끼는곳이라면.. 미용실안가는정도...

그런데 해봤자.. 저런데서.. 팡팡써버릴 계획하니.. 티도 전혀안나고..

IP : 180.224.xxx.55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dd
    '12.4.10 11:47 AM (121.134.xxx.209)

    물론 여유되면 가는게 좋죠.
    빚내서 가는 거면 좀 별로고요.

  • 2. 저두요...
    '12.4.10 11:47 AM (168.126.xxx.96)

    젊었을 때 여행다니느라 빈약한 통장잔고 보면서 가끔 한숨 쉬지만 후회는 안해요
    여행 안 다니고 돈 모았다한들 팔자를 바꿀만한 돈을 저축하지도 못했겠죠...
    본인 가치의 우선순위가 다른 거죠.
    다닐 수 있을 때 다녀보세요

  • 3. ..
    '12.4.10 11:48 AM (119.202.xxx.124)

    여행은 최고의 사치 아닌가요?
    적당한 선에서 가면 꼭 필요한 사치
    노후 대책도 안해놓고 다니면 나쁜 사치.
    그리고
    가방 싸고 좋은 것도 많습니다. 잘 찾아보세요.

  • 4. 삶의 하나
    '12.4.10 11:57 AM (118.222.xxx.175)

    전 평생 소망이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이웃들을 만나보는거라서
    제 인생여행중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 5. 생각하기 나름인데
    '12.4.10 1:08 PM (211.224.xxx.193)

    옷,가방 이런건 한번 사두면 두고두고 당분간 쓸 수 있는거라 실용적인면이 있는 사치고 여행은 자기만족이고 한번 갔다오면 끝이긴 하지만 그 추억이 죽을때까지 가슴속에 있는거라 정신을 풍요롭게 하는 사치같아요.

    그래도 넘 보기에 멋져보이려 하는 사치보다는 내 정신세계 풍족하게 만드는 여행사치가 더 낫다고 생각해요. 근데 여행도 보면 가서 몸소 체험하고 걷고 땀흘리고 그런 여행이 아닌 넘 보여주기 여행이라면 건 여행이 아니고. 그 럭셔리 블로그로 유명했던 부산분 블로그보면 그게 여행이 아니고 패션쇼하러 가는거 그냥 호텔투어하고 패션쇼하고 호텔음식먹고 그게 다인 여행은 여행이 아님.

    하지만 조촐하게 배낭메고 가는 여행도 돈이 많이 들긴 하더만요.

  • 6.
    '12.4.10 1:43 PM (114.207.xxx.146)

    사람마다 기준의 차이는 있겠지만..
    제겐 그게 밥과 같네요...꼭 필요하고..한동안 못가면 답답하고..짜증나고.
    여행 너무 좋아요..중독이예요..가방보다 여행에 한표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595183 서울에서 지하철역에서 가까운 놀러 23:42:57 10
1595182 헐리우드 남자 배우들의 과거와 현재 모습 23:42:28 44
1595181 교사가 체험학습 거부했다고 아동학대 고소 예정 ... 23:39:19 111
1595180 의지가 약해서 병이 났다는 아줌마 대처법 1 고운 23:39:04 77
1595179 사촌동생 결혼식 전날 아버지 산소에 가면 안될까요? 2 야옹 23:33:14 254
1595178 카페 아이스컵 1 블루커피 23:32:43 137
1595177 애견관련식품은 일본이 월등한것같아요 2 23:31:47 97
1595176 하루 간병하다 겪은 일 얘기해볼게요 8 인생무상 23:26:53 901
1595175 히어로 1 ㄴㄴ 23:24:44 164
1595174 세나개 설채현은 어때요?? 3 아이고 23:23:33 693
1595173 구하라 김호중 버닝썬 1 ... 23:20:08 1,175
1595172 이제 들어왔는데 선업튀 오늘 회차 건너뛸까요? 반응안좋던데 4 푸른당 23:20:02 378
1595171 나이먹으니 머리가 한쪽만 자꾸 삐쳐요 왜지 23:18:07 133
1595170 자식이 너무 싫어요 8 ㄹㄹ 23:15:54 1,521
1595169 MBC 뉴스데스크 앵커 또 바뀌었네요 바야바 23:15:27 657
1595168 래미안리더스원, 원베일리 사시는 분들 1 23:14:44 448
1595167 뉴진스 표절 의혹 샤카탁 노래가 더 좋네요 3 ........ 23:13:12 450
1595166 변심 저.... 23:12:34 118
1595165 양이 적어서 음식을 싸오는것… 5 음식 23:11:29 988
1595164 피해자 최소 12명 서울대에서 집단 성범죄 5 어이구 23:08:14 1,807
1595163 육휴때 대학원 다닐수 있나요 ㅇㅈ 23:07:45 185
1595162 리조트에서브런치 5 대가족 23:04:54 369
1595161 쇼츠찾아주세요 2 ㅡㅡㅡ 23:03:48 181
1595160 삶이 너무 지루해서 정신이 이상해지기도 할까요??? 31 oo 22:58:17 1,571
1595159 강형욱 사람뿐만 아니라 개한테도 석연치 10 ㅇㅇㅇ 22:56:02 2,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