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4월 5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서울신문 만평

세우실 조회수 : 589
작성일 : 2012-04-05 06:26:32

_:*:_:*:_:*:_:*:_:*:_:*:_:*:_:*:_:*:_:*:_:*:_:*:_:*:_:*:_:*:_:*:_:*:_:*:_:*:_:*:_:*:_:*:_:*:_

임진강이나 낙동강의
그 처절했던 전쟁을
도대체 잊을 수가 없다고
모래 속을 파고들어가 산다는
1급의 위험한 물고기란다
은백색의 옷을 입고

얕은 여울로 마실 나온다는
멸종 위기의 물고기란다
저들에게 한 발, 두 발, 저벅저벅
무덤이 다가오고 있는 것을
꿈에도 모르고 있단다
저들이 주인인 하천을
확 뒤집어 엎는다고 한단다
맑은 물 아니면
살 수 없는 저들에게
똥물에 검은 기름 덮어주겠다고
뱃길을 뚫는다고 한단다
피 가득 흘러갔던
그날이 다시 돌아오는 것을
저들은 까마득하게 모른단다
흰 수마자여, 흰 수마자여
너희들이 물속에 가득했을 때
우리는 별을 몰랐다

우리를 물고 있는 희망을 몰랐다
흰 수마자여, 흰 수마자여
너희들이 없었다면
어찌 이 땅과 이 강이 있었겠느냐
어찌 우주로 흘러들어갈
물줄기가 있었겠느냐


   - 김종제, ≪흰 수마자≫ -

_:*:_:*:_:*:_:*:_:*:_:*:_:*:_:*:_:*:_:*:_:*:_:*:_:*:_:*:_:*:_:*:_:*:_:*:_:*:_:*:_:*:_:*:_:*:_

※ 대운하(이름만 바뀐) 반대와 생명의 강을 모시기 위한 시인 203인의 공동시집
   "그냥 놔두라, 쓰라린 백년 소원 이것이다"에서 발췌했습니다.

 

 

 

 


2012년 4월 5일 경향그림마당
http://img.khan.co.kr/news/2012/04/04/2d0503a1.jpg

2012년 4월 5일 경향장도리
http://img.khan.co.kr/news/2012/04/04/2d0531a1.jpg

2012년 4월 5일 한겨레
http://img.hani.co.kr/imgdb/original/2012/0405/133354425358_20120405.JPG

2012년 4월 5일 한국일보
http://photo.hankooki.com/newsphoto/2012/04/04/alba02201204042025460.jpg

2012년 4월 5일 서울신문
http://www.seoul.co.kr/cartoon/manpyung/2012/04/20120405.jpg

 

 

 

이제는 그 공고한 근자감을 깨어드릴 때.

 

 

 
 

―――――――――――――――――――――――――――――――――――――――――――――――――――――――――――――――――――――――――――――――――――――
왕은 배, 민중은 물이다. 물은 큰 배를 띄우기도 하고 뒤엎기도 한다.
                                                                                                                                                        - 순자 -
―――――――――――――――――――――――――――――――――――――――――――――――――――――――――――――――――――――――――――――――――――――

IP : 202.76.xxx.5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5 8:21 AM (116.122.xxx.42)

    새로운 표현.... 가장 적절한 명사 하나 추가입니다. 만평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7898 김밥 쌀때 넣는 햄,맛살,단무지 어느 제품 구입하세요? 4 소풍 2012/04/20 2,068
97897 미래엔 로봇과 성관계,, 이럴수가? 10 호박덩쿨 2012/04/20 3,758
97896 적도의남자 7 적도의여자 2012/04/20 1,478
97895 홍천 비발디파크 주변맛집 부탁드려여 2 쥴리엄마 2012/04/20 3,279
97894 나의 보물 레시피.... 라는 책 어때요??? 3 진진 2012/04/20 1,162
97893 가볍고 싼 등산자켓 2 저렴한옷 2012/04/20 1,212
97892 천 년 종이 ‘한지’를 아시나요? 1 스윗길 2012/04/20 721
97891 자식때문에 살아야하지만, 또 죽고도 싶어요 8 힘들어요 2012/04/20 2,656
97890 길거리에서 헌팅하는 남자.. 3 -// 2012/04/20 2,541
97889 돈이 별로 없는 백수라면 뭘 하시겠어요? 7 익면 2012/04/20 2,598
97888 오늘낮에 서삼릉산책길 1 오늘낮날씨 2012/04/20 923
97887 엘리베이터 글 4 2012/04/20 1,049
97886 아내의 자격, 감옥면회가서 이성재가 태란에게 보여준 책 .. 8 토리 2012/04/20 3,996
97885 영어 한 문장 해석 부탁해요. 3 최선을다하자.. 2012/04/20 619
97884 아가 영문이름 좀 봐주세요 토토 2012/04/20 710
97883 흑미 드시면 설사 하시는 분 계세요? 1 흑미 2012/04/20 6,416
97882 지하철 9호선 어떻게 시작했나? 10 닉네임22 2012/04/20 1,233
97881 아내의자격끝났는데, 정말 명작인듯...ㅠ(스포있어요) 80 ... 2012/04/20 13,887
97880 아이허브 무료샘플신청은 왜 안말해주셨나요 ㅠ.ㅠ 6 WIQ771.. 2012/04/20 2,030
97879 아이 친구들이 온다는데요 67 자취수준 주.. 2012/04/20 4,174
97878 모니터 노이즈(?) 문의드려요! 모니터에 이런 현상이 발생하는.. 5 컴퓨터 어려.. 2012/04/20 1,746
97877 수영시 부력(물에 둥둥...) 2 아들하나끝 2012/04/20 1,072
97876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사람 만나면 인사 하시나요? 6 ... 2012/04/20 1,854
97875 요샌 눈썹 반영구도 자연스럽게 되나봐요? 5 2012/04/20 1,928
97874 영어질문 4 rrr 2012/04/20 5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