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진정 한눈에 자기짝들 슝하고 알아들 보신건가요???

호빵 조회수 : 6,045
작성일 : 2012-04-02 00:52:45

저의 믿음이 아~~~~주 부족해서인지

한눈에 후광을 봤네 결혼을 할 사람임을 느꼈네 내사람으로 확~ 만들고싶네 이런 말들이 도~~~저히 믿어지지 않습니다.

진정 결혼할 사람을 한눈에들 알아들 보신건가요?????

그리고 그 알아보신분들과 결혼하셨나요???????

저의 믿음을  바로잡아줄 스토리들 궁금합니다. 진정~~~~

IP : 211.201.xxx.235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4.2 12:54 AM (115.126.xxx.16)

    한창 어릴때 멋모르고 한거지(26살..ㅜㅠ) 나이들어 만났으면 후광이고 나발이고 ㅡㅡ;;;;

  • 2. 이죽일놈의메신져
    '12.4.2 12:59 AM (59.15.xxx.229)

    엠에쎈으로 떠들다가 정든.....후광 같은건 못봤어요 ㅋㅋ

  • 3. ㅋㅋ
    '12.4.2 1:00 AM (112.168.xxx.86)

    전 후광따윈 없었는데요...

    첫사랑인데.. 그냥 첨부터 결혼하고 싶었어요 ㅋㅋ

    9년이나 연애하고 결혼했습죠.

    아주아주 가아끔 후회할때도 있지만..

    대체적으로 만족합니다.

    햄볶을때가 더 많네용 ㅋ

  • 4. ...
    '12.4.2 1:03 AM (175.198.xxx.110) - 삭제된댓글

    후광 없어시유.

    그래도 참 오래도록 살고 있네요.

  • 5. 눈에 번쩍!
    '12.4.2 1:03 AM (125.128.xxx.131)

    해서 불같은 연애만 하고 끝났고 또 눈이 번쩍 해서 불같은 연애하고 끝나고 또 눈에 번쩍 해서 불같은 연애하고 끝났어오.
    너무 자주 번쩍 대나요? 상대방이랑 번쩌 번쩍 번쩍에 진 빠져서 이제 걍 편안한 연애할라고요.

  • 6. 후광은 과장된거고...
    '12.4.2 1:03 AM (174.118.xxx.116)

    ...하지만, 첫느낌이 매우 중요한건 사실이예요.
    결혼은 성적이고 경제적이며 사회적인 결합공동체를 만드는 것이므로,
    첫느낌이 좋으면, 그 느낌에 덧붙여 또 다른 것들이 충족될 수 있는지를 이모 저모로
    생각해봐야 합니다.
    그래서....비슷한 직장이나 종교단체 혹은 동호회나 봉사단체등에서 사회생활하는 모습을 1년 이상은
    보고 결혼하시는게 실패률이 낮아요.
    대체로 그렇습니다.

  • 7. ㅁㅁㅁ
    '12.4.2 1:06 AM (58.143.xxx.216)

    후광? 그런게 있는거 확실해요?
    저는 저희남편 처음봤을때 아무 느낌없었어요
    그냥 지나가다가 길에서 서로 몸비켜주고 지나가는 그런 느낌이랄까...
    나중에 전화통화하다가 정들어서 결혼했지만 만족하고 있어요

  • 8. ㅎㅎ
    '12.4.2 1:19 AM (218.52.xxx.33)

    처음 봤을 때는 나이보다 열 살은 더 들어보였는데, 2분 뒤에 다시보니 완전 제 스타일이더라고요 !
    한 문장으로 정리하자면, '얼굴 보고 남편 골랐어요'예요 ㅋㅋ
    둘 다 처음 만난 날 눈에 콩깍지 씌워서 주변을 다 불태우는 연애 하고 결혼했어요.
    외모도 100% 맘에 들었는데,
    저랑 남편은 성별만 다를 뿐, 성격도 취미도 생각하는 흐름도 같은 사이예요.
    남편 만나기 전에 맘먹고 소개팅 시장에 뛰어들어서 열 명 넘게 만났었는데, 이런 느낌 처음이었어요.
    저는 남편이 원하던 사람이래요. 자기 삶을 업그레이드 하고 싶어하는데, 제가 남편이 살기 원하는 방식을 살아왔던거라 제게 더 맞춰주기도 하고해서 살면서 점점 더 좋아요.
    날 알아본 그가 좋지만, 가끔은 뒤통수 때려주고 싶기도 해요 ...ㅋㅋ

  • 9. ---
    '12.4.2 1:30 AM (178.83.xxx.157)

    후광이 보였던 남자가 있었지만 결혼 못했어요. 이별로 끝났죠.
    남편은 그냥 우연히 만났는데, 후광은 없었지만 편했구요, 결혼해서 20년째 잘 살고 있어요.

  • 10. ...
    '12.4.2 2:21 AM (211.243.xxx.154)

    전 그냥 이 남자의 눈빛을 딱 보는 순간 아! 뭔가 그냥 안심이된다. 그런 기분이었어요. 결혼해서 살게될줄은 꿈에도 몰랐지요. 지금은 남편이 옆에서 자고 있으면 세상 모든 불안이 없어지는 기분입니다. 그러나 현실은 잘해야 일주일에 한번 보는 주말부부 ㅠㅠ
    여튼 결혼에는 그런것들도 꽤 중요하지싶어요.

  • 11. 유부녀
    '12.4.2 2:23 AM (119.195.xxx.94)

    첫남자??라
    결혼안하면 큰일나는줄 알았...
    이크 너무순진했네요ㅋㅋㅋ

    후광이고 뭐고 시간지나면 다 똑같애요ㅋㅋ
    애키우느라 정신없음
    울엄마가 그놈이 그놈이래요ㅜㅜ

  • 12. ...
    '12.4.2 2:24 AM (211.243.xxx.154)

    아. 저는 결혼하고나서 생긴 웃긴점 중 하나가 사귀는 커플을 보면 결혼할지않할지가 대강 보여요. 언뜻 결혼하는 모습이 스치기도하고요. 처음 보고도 그렇더라고요. 신기는 아니고요. 커플 서로간의 그런 안정적인 분위기가 있죠.

  • 13. 친구랑
    '12.4.2 2:30 AM (121.190.xxx.242)

    건축학개론 보고 주인공 정도면 귀엽게 찌질하단 얘길하면서
    옛날 얘기하다가 친구가 누구랑 커플 됬단 얘기가 학교에 돌자
    그제사 전화해서 애인 험담하면서 나도 너 좋아했다는 넘들이 있었다고
    근데 그 찌질이들이 지금 잘나간다고 웃었어요.
    저나 친구나 적극적으로 데쉬한 넘이랑 결혼한거지 후광 그런거 없었어요.
    그때 우리가 좀 더 현실적이었으면
    그 찌질한 넘들이랑 결혼했을꺼라고 했어요.

  • 14. ..
    '12.4.2 7:49 AM (118.33.xxx.60)

    첨 보았을 땐 느낌이 참 좋은 사람이구나 생각했구요
    두번, 세번...세번째 만나니까 주변이 따뜻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마음으로 날 꼭 안아주고 있다는 느낌?ㅎ

  • 15.
    '12.4.2 8:43 AM (121.100.xxx.136)

    저는 첨봤을땐 사람이 괜찮다고는 생각했지만..절대 결혼까진 하지 말아야지 했어요. 그런데 결혼했음 뙇 ㄷㄷㄷ

  • 16. 후광은 아니고
    '12.4.2 10:40 AM (211.114.xxx.233)

    여자는 dna가 딱 알아본다잖아요. 자기에게 가장 유리한 수컷을...
    그런 걸 한 눈에 딱 느꼈어요. 뭐 뿌리 영화에서 노예시장에서 노예 알아보는 것은 아니지만, 한 눈에 스캔..
    건강하겠군, 말 몇마디 해보고 생활력 있겠군, 성깔이 있어보이지만 험한 세상에서 완전 보호막이 되겠군..
    딱 맞아요. 성깔 있는 것 까지도...20년 살아보니 여자는 딱 느끼는 것 같아요.
    그전에도 연애 많이 했었는데, 사랑 이라는 것 보다도 더 강한...뭐랄까..내게 가장 유리한 짝임을 한 눈에 알아보겠더군요.

  • 17. ..
    '12.4.2 3:55 PM (59.19.xxx.134)

    예전 좋아하던 남친과 비슷한 옷을 입고 나와서결혼햇음 ㅋㅋ

  • 18. ㅎㅎㅎ
    '12.4.2 5:28 PM (14.47.xxx.248)

    5년 넘게 한 단체에서 보고 알고 지내면서도 결혼은 커녕 연애라도 하게 될거라고 상상도 못했어요~
    지금은 뱃속에 애기도 한 명 데리고 있고 다 좋네요 ㅎㅎ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8332 문대성 8 .. 2012/04/21 1,740
98331 한국, IMF에 150억 달러 지원한다네요.... 우리나라 돈 .. 밝은태양 2012/04/21 899
98330 박범신 작가님 페북 주소 아시는 분 계시면 알려주세요. 2 .. 2012/04/21 723
98329 꿈해몽 부탁드려요~ 집채만한 물고기가 죽는꿈 3 -.- 2012/04/21 2,765
98328 급) 서울(광명)에서 산청까지 어떻게 가나요? 4 어떻게 2012/04/21 905
98327 레이디 블루..가 뭐에요? 7 ?? 2012/04/21 2,648
98326 기사/서울 전세값 떨어지자 난리 중앙일보 2012/04/21 1,845
98325 복부경락 받아보신분~ 현이훈이 2012/04/21 1,462
98324 미 교과서 일본해를 "동해"로 바로 잡기 투표.. 투표 2012/04/21 697
98323 조현오 “유족이 소 취하 안하면 盧 차명계좌 발언 관련 얘기할 .. 22 빅엿 2012/04/21 3,327
98322 일하는 임신부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해야 될까요. 2 불면 2012/04/21 1,136
98321 남편이 발*불능 입니다 4 ** 2012/04/21 3,299
98320 어제 "당신이 궁금한이야기"중 노예청년결혼얘기.. 3 이래도 되는.. 2012/04/21 1,794
98319 오늘 EBS 세계명화 꼭 보세요 23 씨민과 나데.. 2012/04/21 11,079
98318 비가 오네요 1 eofldl.. 2012/04/21 687
98317 시골밥상 자주보세요? 2 스브스 2012/04/21 1,968
98316 MBC 김재철 사장... 이 여자한테 한 건 또 뭐에요? 1 이건뭐야 2012/04/21 2,556
98315 어제 소름돋으면서 들은 감동적인 이야기 8 감동 2012/04/21 3,823
98314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줄거리 좀 자세히 말해주세요 3 ... 2012/04/21 3,208
98313 아이가 태권도장에 다니는데요.. 5 아이가. 2012/04/21 1,274
98312 뉴스/역전세난! 전세금 돌려받는 절차 4 SBS 2012/04/21 2,100
98311 윤달이라 비온 2012/04/21 781
98310 컴플레인과 클레임의 차이점 좀 가르쳐주세요 2 ... 2012/04/21 4,759
98309 재벌언론들이 또 한국인을 제노포비아로 모는군요,, 3 별달별 2012/04/21 2,101
98308 전 반가운 손님이 아니었네요 9 어쩌나 2012/04/21 3,7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