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저번에 한번 올렸는데.. 아이라서 계란 안판다고 했던 마트..

.. 조회수 : 2,830
작성일 : 2012-03-01 03:23:10

저번에 한번 글 올린 적이 있어요..

 

타임 세일로 계란 한판에 1980원인가.. 해서 우리 딸(당시 초3-4)이 40분이나 기다렸는데(다른 일로 마트 갔다가 지가 사오고 싶다고 해서 그러라고 했었어요.. 저는 집에 있었구요)

 

어린애라고 계란을 안판다고 해서 제가 가서 부점장이랑 싸우고 계란 사왔던 적이 있거든요..

 

얼마전에 지나가다 보니 그 마트 망했네요..  제일 가까운 마트지만 그 일 있은후로 안갔거든요....

 

못된 마음인가도 싶지만.. 그럴만하다 싶네요..

 

 

IP : 124.254.xxx.213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계란한판
    '12.3.1 5:41 AM (80.203.xxx.183)

    그렇게 아이가 들고가다 깨져서 부모가 교환하러 오는 경우가 많았나보죠.
    장사하다보면 별별 진상들 다 만나잖아요.

  • 2. ..
    '12.3.1 8:23 AM (59.29.xxx.180)

    그냥 제목만 보고 생각한게
    아이가 계란사서 가다가 넘어지거나 해서 깨지면 환불해달라고 올 인간들 많겠는데? 싶었어요.

  • 3. dma...
    '12.3.1 8:37 AM (203.152.xxx.225)

    저희 동네에도 마트 두세개가 늘 경쟁적으로 할인행사를 하는데요,
    타임세일할때 엄마가 꼬마 둘 데리고 줄서있다가 3개 사가는 경우가 많았는지
    꽤 오래전부터 초등생 이하의 어린아이는 안쳐주더라구요.
    계란 사갔다가 깨져서 환불할까봐....뭐, 그런 좋은?의도는 아닐걸요.

  • 4. 된다!!
    '12.3.1 8:57 AM (58.238.xxx.71)

    그게 싸울 일은 아니지 않나요? 윗분님 말대로 그럴 확률이 높은데요? 그리고 망한것이야. 요즘 대형 마트 입점이 심하니.. 그럴수도 있구요.. 내 관점에서만 생각하면 안될것 같아요

  • 5.
    '12.3.1 9:13 AM (76.95.xxx.220)

    요즘 소상공인들 여러운 분들 많은데, 마음이 아프네요.

  • 6. 이젠날자
    '12.3.1 9:14 AM (180.66.xxx.104)

    계란은 미끼 상품이예요
    그거 사러 왔다가 이것저것 사게 만드는 수단인데
    아이가 그것만 사러 오니 안판거죠
    깨뜨릴까봐 안판 다구요?

  • 7. ...
    '12.3.1 9:14 AM (180.66.xxx.58)

    좀 못된 마음은 맞네요,, 거기 매달려 먹고사는 사람들 있었을텐데,,,,,

  • 8. ..
    '12.3.1 9:16 AM (115.41.xxx.10)

    애한텐 저라도 안 팔겠어요.
    요즘 동네 마트들 하나 둘 넘어가더군요.

  • 9. ..
    '12.3.1 9:38 AM (113.10.xxx.28)

    싸워 결국 샀는데 그게 망한거 꼬셔할만큼 원한 가질일인지는 모르겠네요.

  • 10. ㅇㅇ
    '12.3.1 9:42 AM (211.237.xxx.51)

    미끼상품이고 엄마가 한판 사오고 또 애를 보내는 경우도 있을테고...
    아이가 들고가다가 깨질수도 있고..
    제가 봐도 원글님이 좀 욕심을 부렸던걸로 보여요..
    항의한데서 그치지 않고 기어히 1980원짜리 계란을 한판 사왔다는데.. 좀 그렇네요..
    요즘 계란 한판 아무리 싸도 6500원~7천원 이상이던데요.

  • 11. * *
    '12.3.1 11:00 AM (180.66.xxx.180)

    그때 글 기억하는데 덧글들도 대부분 슈퍼를 성토했던 걸로 기억하는데.. 깨질까봐 그런건 아니였고 초등 3.4학년이면 그정도 충분히 사오죠..
    또 슈퍼쪽에서 엄청 불친절 했던것 같은데 제 기억이 맞나요?
    원글님의 마지막줄 때문에 덧글들이^^;

  • 12. 놀자언니
    '12.3.1 12:34 PM (121.129.xxx.96)

    저도 원글님 전 글을 읽은 기억이 나는데 그 때는 모두 그 마트를 성토하는 분위기 였어요.
    그런데 요즘 대형마트 때문에 중소형 마트가 망해 나가는 일이 많아져서 원글님이 맨 밑줄에 적으신 내용이 거슬리시는듯 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88439 하나 키우는거랑 둘 키우는거랑 경제적으로 정말 하늘과 땅 차이인.. 11 외동엄마 2012/04/01 2,938
88438 하이델베르그, 로텐부르그 어디가 나은가요? 3 ---- 2012/04/01 847
88437 맛있는 간장추천 글을 읽고 제 의견... 36 산분해,양조.. 2012/04/01 15,219
88436 아이 친구관계 ..제가 끼어들어야할까요. 12 아이일..... 2012/04/01 2,044
88435 갑자기 살이 너무 많이 쪘어요ㅠㅠ다이어트 성공하신분들 비결좀 알.. 14 살빼 2012/04/01 6,554
88434 남편 주민등록지 옮겼을 때요.. 2 주말부부 2012/04/01 826
88433 전 교장샘이 학부모에 특정후보찍으라고... 6 불법? 2012/04/01 1,261
88432 오늘 밤 내가 왜이리 날아갈듯 기분이 좋은가 했는데... 4 ///// 2012/04/01 1,732
88431 어릴때는 손발이 찼는데 어른이 되니 따뜻해졌어요.. 3 .... 2012/04/01 948
88430 만우절 모녀 합작 프로젝트~~ 3 팔랑엄마 2012/04/01 1,213
88429 kbs 새노조분들 다 기자출신 아닌가요. 23 가을소나타 2012/04/01 1,399
88428 목걸이.. 환불할까요 말까요..ㅠㅠ 5 .. 2012/04/01 2,009
88427 80년도 이대다니셨던분들 참분식 기억하세요? 35 ... 2012/04/01 5,328
88426 명품가방..정말 많이 갖고계신것같아요 31 터치 2012/04/01 10,809
88425 내 이번엔 기필코 꼭! 근육질 몸매를 만들꺼에요. 2 ... 2012/04/01 1,044
88424 이번주 뉴스타파 시원하네요 5 ㅇㅇ 2012/04/01 971
88423 지금 영덕대게 먹으러 가기엔 너무 늦었나요? 17 궁금 2012/04/01 2,127
88422 학교 무기계약직 상담교사. 이정도면 어떤가요?? 4 ... 2012/04/01 4,706
88421 이 아주머니가 왜 이런걸까요? 32 무례한 사람.. 2012/04/01 12,891
88420 넝쿨째 1 넝쿨 2012/04/01 1,077
88419 일어와 영어로 번역해주실 계신가요^^* 3 minga 2012/04/01 604
88418 이제 애쉬슈즈(고소영신발)은 한물갔나요? 4 짚신 2012/04/01 3,594
88417 노종면 기자 트윗.jpg 4 엠팍링크 2012/04/01 1,457
88416 코스코 키플링 서울 1 키플링 2012/04/01 895
88415 다른사람 소문내고 다니는사람 어떻게 대처하세요? 11 루이 2012/04/01 3,6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