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육아는 정말...토나오게 힘드네요.ㅜㅜ

에휴 조회수 : 2,155
작성일 : 2012-03-01 01:30:21
하루에도 몇번씩 내가 왜 얘를 낳았을까 생각해요.
물론 애는 이쁩니다.
어디서 이런게 나왔나싶을정도로...이쁜건 이쁜거고요.
진짜 미쳐버릴것 같아요ㅜㅜ
왜 육아가 이렇게 힘든지 아무도 말안해주고
애가 이쁘다고 했는지 진짜ㅜㅜ
애기가 15개월인데 아직 젖먹고 손가락도 빨아서
요즘에 고친다고 손못빨게하는거 끼고있고
자꾸 젖을 물고 자려고 해서 요즘 밤에 울려요.
저라고 울리는게 맘이 편한가요
근데 울리고 있으면 남편이 뺏듯이 아기를 데리고 가선
안아줍니다ㅜㅜ 졸지에 전 나쁜사람이 돼요.
저보고 독하대요.애가 불쌍하데요. 울린다고..

정작 그러는 남편은..십분도 혼자 못보거든요.
잠시 밖이라도 다녀오면 티비켜놓고 방치..
저랑있을때 십분 우쭈쭈해주고 끝...

그러면서 울리지말고 젖줘라.젖줘라.
제가 젖소도 아니고....
시엄니도 아니고...


아 진짜 짜증나요
완전 시어머니보다 더해요..
IP : 119.195.xxx.94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3.1 1:35 AM (175.213.xxx.61)

    그 시기가 제일 힘든시기에요
    젖떼고 기저귀떼고 밥먹고 말하기 시작하면 한결 수월해져요

  • 2. 어흑...
    '12.3.1 1:39 AM (61.79.xxx.77)

    정말 그시기는...저는 사람이 아니고 짐승이었어요...
    저도 18개월까지 젖먹였는데요...
    울 시어머니도...
    본인은 4남매 다 분유로 키웠으면서...
    아기가 울기만 하면 젖물리라고 성화...
    아기 고모부(시누이 남편이죵) 앞에서도 젖물리라고 성화...
    전 아기 낳고 여성성이 완전히 상실된...
    그저 짐승녀가 된듯해서 슬픕니다요...

  • 3. 훈수..
    '12.3.1 1:52 AM (123.248.xxx.195)

    젖은 단순히 안주는것 보다 먹지 못하는 것이라는 인식을 주는게 중요한 듯..

    제가 큰애 젖뗄 때와 둘째 공갈젖꼭지 뗄떼 썼던 방법인데요..

    식초를 발랐어요. 젖꼭지에 식초를 발라서 물렸어요. 밀어낼때 까지 계속 바르고 또 바르고

    결국 일부러 젖을 물리려 해도 고개를 돌리더라구요.

    근데.. 셋째 손가락 빠는 건 저도 못 고치고 있어요. 현재 반양말 씌워서 재워요...

  • 4. ㄹㄹ
    '12.3.1 2:44 AM (114.206.xxx.77)

    정말 육아는 경험해보지 않으면 모를거에요....토 나오게 힘들단 말 공감해요..ㅠㅠ

  • 5. ..
    '12.3.1 3:41 AM (115.143.xxx.242)

    둘째 좀전에잠들고..3시..저도 자야되는데..ㅋ

  • 6. mm
    '12.3.1 8:47 AM (125.187.xxx.175)

    유난이 엄마젖에 집착하는 두 아이 키운 엄마로서 공감합니다.^^;;
    큰애는 24개월, 작은애는 20개월까지 모유수유 했어요. 둘째는 앞니가 삭아서 서둘러 끊었지 아니었으면 두돌 넘어서까지 먹었을 지도...
    우리애들은 정말 분유 한방울 안 먹고(분유 거부)
    공갈젖꼭지도 안 물고(이것도 거부) 자랐어요. 밤중수유는 젖 떼는 순간까지 계속했고요.
    젖 뗄 때 어땠을지 짐작 가시죠?

    둘째는 지금도(여섯 살) 엄마 배를 만지면서 잔답니다. 젖 뗄 때 쭈쭈 대신 배 만지라고 했더니 이젠 쭈글 통통한 엄마 배가 세상에서 제일 좋다네요.

    저희 아이들은 젖꼭지에 온갖 맛없는 것을 다 발라놔도 꿋꿋이 참고 그거 다 빨아먹고 다시 젖을 먹었어요.
    식초, 우루사(구리구리한 쓴맛), 심지어는 고추장까지(애가 안먹을줄 알았는데 이것까지 빨아먹기에 딱 한번만 시도하고 말았어요)....

    제가 쓴 방법은 가슴에 곰돌이 모양을 그렸어요. 유두 부분이 곰의 코가 되는거죠.
    모양이 바뀌니까 엄마 가슴이라는 생각이 잘 안드는 모양이더군요.
    이제부터 찌찌는 없고 곰돌이야~ 라고 알려주고 대신 엄마 배 만지라고...

  • 7.
    '12.3.1 9:31 AM (76.95.xxx.220)

    첫 아기 이신가요?
    좋은 책들 많습니다.
    하나쯤 사서 남편분이랑 같이 읽어보세요.
    마음이 편해지실겁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88436 아이 친구관계 ..제가 끼어들어야할까요. 12 아이일..... 2012/04/01 2,044
88435 갑자기 살이 너무 많이 쪘어요ㅠㅠ다이어트 성공하신분들 비결좀 알.. 14 살빼 2012/04/01 6,554
88434 남편 주민등록지 옮겼을 때요.. 2 주말부부 2012/04/01 826
88433 전 교장샘이 학부모에 특정후보찍으라고... 6 불법? 2012/04/01 1,261
88432 오늘 밤 내가 왜이리 날아갈듯 기분이 좋은가 했는데... 4 ///// 2012/04/01 1,732
88431 어릴때는 손발이 찼는데 어른이 되니 따뜻해졌어요.. 3 .... 2012/04/01 948
88430 만우절 모녀 합작 프로젝트~~ 3 팔랑엄마 2012/04/01 1,213
88429 kbs 새노조분들 다 기자출신 아닌가요. 23 가을소나타 2012/04/01 1,399
88428 목걸이.. 환불할까요 말까요..ㅠㅠ 5 .. 2012/04/01 2,009
88427 80년도 이대다니셨던분들 참분식 기억하세요? 35 ... 2012/04/01 5,328
88426 명품가방..정말 많이 갖고계신것같아요 31 터치 2012/04/01 10,809
88425 내 이번엔 기필코 꼭! 근육질 몸매를 만들꺼에요. 2 ... 2012/04/01 1,044
88424 이번주 뉴스타파 시원하네요 5 ㅇㅇ 2012/04/01 971
88423 지금 영덕대게 먹으러 가기엔 너무 늦었나요? 17 궁금 2012/04/01 2,127
88422 학교 무기계약직 상담교사. 이정도면 어떤가요?? 4 ... 2012/04/01 4,706
88421 이 아주머니가 왜 이런걸까요? 32 무례한 사람.. 2012/04/01 12,891
88420 넝쿨째 1 넝쿨 2012/04/01 1,077
88419 일어와 영어로 번역해주실 계신가요^^* 3 minga 2012/04/01 604
88418 이제 애쉬슈즈(고소영신발)은 한물갔나요? 4 짚신 2012/04/01 3,594
88417 노종면 기자 트윗.jpg 4 엠팍링크 2012/04/01 1,457
88416 코스코 키플링 서울 1 키플링 2012/04/01 895
88415 다른사람 소문내고 다니는사람 어떻게 대처하세요? 11 루이 2012/04/01 3,631
88414 저아래 가자미 조림 얘기가 나와서 여쭤 봅니다..^^ 5 .. 2012/04/01 1,156
88413 여행가려구요.. 알려주세요! ^^ 6 좋으다 2012/04/01 1,143
88412 미사빠지면. 4 sesera.. 2012/04/01 1,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