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일 후회되는일..-.-

.. 조회수 : 3,190
작성일 : 2012-02-29 22:23:37

둘째를 나은거네요.. 초딩 고학년이지만..

 

남자아이고 둘째라 그런지.. 말은 점점 더 안듣고..

 

암튼 기본 자세가 큰딸아이랑 너무 틀려요. 무조건 배째라 정신에다가  꽥꽥 거리기나 하구요-.-

 

넘 힘드네요..에고고...

IP : 124.56.xxx.140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는
    '12.2.29 10:27 PM (222.114.xxx.7)

    그놈이랑 헤어지고 이놈이랑 결혼한거요 ㅋ^^;

  • 2. ..
    '12.2.29 10:31 PM (1.225.xxx.84)

    10년만 더 키워보세요.
    이 놈을 낳길 잘했지 소리 나옵니다.
    남자애들은 철이 늦게 들잖아요 ^^

  • 3. 원글이
    '12.2.29 10:33 PM (124.56.xxx.140)

    제발 그럴날이 왔음 좋겠어요.

    주변에도 띨띨한 아들놈들이 너 많아서 걱정이 태산이네요-.-;

  • 4. ....
    '12.2.29 10:34 PM (211.246.xxx.121)

    그래도 이쁘시잖아요^^
    남자아이들은 중학교 들어가면 변합니다.
    듬직하고,의젓해질겁니다
    올 해만 참으세요^^

  • 5. 외계인이래요
    '12.2.29 10:38 PM (115.137.xxx.213)

    내려 놓으세요 토닥여 드렸습니다 딱 6년 뒤에 저 위로해주시고 니가 내려놓으라메...하고 돌려주세요

    힘내세요

  • 6. ===
    '12.2.29 10:42 PM (110.13.xxx.156)

    첫애를 딸낳은분들이 둘째 아들이면 좀 힘들어 하는것 같아요
    남자애들도 장점이 많은데
    고분고분하고 내말 잘듣고 알아서 하는 딸보다
    실수 투성이 아들 힘들죠
    그래도 단순하고 혼내도 돌아서면 히히 하는 아들 귀엽게 보세요

  • 7. 뱃속
    '12.2.29 10:57 PM (14.47.xxx.105)

    뱃속 아가가 7개월 남아인데 걱정이네요 ㅠㅠ
    감당안될까봐.
    오늘 애슐리 갔다가 애들 보니 걱정이 산더미...
    꽥꽥 다다다다다다다

  • 8. 좀 편해보자고
    '12.2.29 11:54 PM (222.232.xxx.206)

    아들 하나 딸랑 낳은거요 지금 또 낳긴 너무멀리 와버렷고,, 이생에선 다시할수 없는일이라 후회막급

  • 9. 바느질하는 엄마
    '12.2.29 11:55 PM (122.35.xxx.4)

    저는 너무 귀여운데..예민한 딸아이 키우다가 완전 단순과격한 아들 키우는게 재미가 있더라구요..
    그 단순함과 엉뚱함이 웃기고 귀여워요..

  • 10. ..
    '12.2.29 11:56 PM (218.50.xxx.136) - 삭제된댓글

    원글님 저 첫째 아들이고 둘째 딸인데..
    만만치 않아요....ㅠ.ㅠ;a

    제가 맨날 물어봐요
    넌 어느별에서 왔니....

  • 11. 바느질하는 엄마
    '12.3.1 12:36 AM (122.35.xxx.4)

    아..그리고 남자 아이들은 겁이 없어서 무슨일이든 일단 시도해본다는거..물론 이런 성향땜에 사고도 엄청 많지만 일단 한번 성공하고 그에 대해 칭찬을 사정없이 해주면 느무느무 좋아라 하며 완전 열심히 하는거..이런 단순함이 좋아요. 오늘 우리 5살 아들 목욕시켜주는데 혼자서 샤워기 들고 머리 감고 엉덩이 닦고 하길래 잘한다고 마구마구 칭찬했더니 완전 업되서 이제부터 자기는 5살 형아라며 어찌나 표정이 비장한지..ㅎㅎㅎ

  • 12. 포실포실
    '12.3.1 7:08 PM (114.74.xxx.51)

    아들 먼저 낳고 뒤에 딸 낳으면 이뻐 죽고
    딸 먼저 낳고 아들 낳으면 뭐 저런게 있나 환장해 죽는다더니.... ^^;;

    아들은 고등학교 졸업하고 군 갔다와야 좀 철들고 부모 고마운줄 알아요.
    한 25년 꾹 참고 길러보세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88377 바보엄마에서 3 짜증~~ 2012/03/31 1,468
88376 애플 앱스토어에서 어플이 결제되었다고 문자가 왔어요. 도움요청 2 츄파춥스 2012/03/31 1,059
88375 자기축의금만 받고 남의 결혼식은 연락도없는 경우 5 새댁 2012/03/31 2,090
88374 대치동근처에 불가마있는사우나 알려주세요 3 감기몸살발열.. 2012/03/31 1,724
88373 절약글이 그리워요. 새똥님 글 읽고 전기요금 5만원 절약되었는데.. 7 새똥님 팬 2012/03/31 4,708
88372 영화 <건축학개론>은 90년대 대학생세대를 위한영화~.. 3 파란경성 2012/03/31 1,670
88371 사랑비 윤아옷 질문드려요 1 .. 2012/03/31 940
88370 결혼, 이혼, 재혼이란 7 아델라 2012/03/31 3,017
88369 입대준비물 함 봐주세요,,(뭐가 또 더 필요한지) 10 .... 2012/03/31 1,230
88368 책전집주문했는데 전집박스는 안왔어요 1 책좋아 2012/03/31 675
88367 2030옷 파는곳 어딜까요 1 남대문 2012/03/31 435
88366 이번에 대학 들어간 조카 울어요 14 ... 2012/03/31 10,602
88365 한국에선 말도 않되는 일본 노출 방송 우꼬살자 2012/03/31 1,449
88364 가자미 조림,,만들어 먹었는데,,진짜 맛있네요 2 .. 2012/03/31 1,458
88363 오일풀링이 사고를 쳤네 37 야~~ 2012/03/31 28,060
88362 잘한다 민주당 밀어붙여라.. 3 .. 2012/03/31 940
88361 갤s 에서 갤럭시 노트로 바꾸려고요.. 5 갤럭시 노트.. 2012/03/31 1,310
88360 참여정부시절 1급공무원이였더분의 트윗. .. 2012/03/31 1,393
88359 많이 읽은 글의 외제유모차 글을 읽고...^^;; 42 그냥 2012/03/31 3,906
88358 동생생긴 첫째.. 어떻게 잘해줘야 할까요? 5 딸둘아짐 2012/03/31 1,405
88357 [나꼼수] 대작 예고 8 나꼼 2012/03/31 2,277
88356 전재수 노무현 경재수석 행정관 트윗 6 .. 2012/03/31 1,907
88355 집에서 곱창 구워먹을려면. 어떻게 준비해야 될까요? 3 곱창 2012/03/31 2,627
88354 병문안 ??? 1 달콤캔디 2012/03/31 493
88353 KBS새노조 불법사찰 공식 입장발표. 1 .. 2012/03/31 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