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중학교 남자아이들,,, 쇼핑하는거 좋아하나요?

ucs 조회수 : 1,362
작성일 : 2012-02-29 01:12:52

중학교 2학년때까지도 얌전하고 조용한 아이였는데

중학교 3학년 여름방학 부터 이상하게 패션에 관심을 보이더니

지금은 옷이 넘치다 못해 저희부부 드레스룸까지 아이 옷장이 되어버렸어요.

더 문제는 지금까지 아이 혼자 의류 구입비가 백만원이 넘어가요...

밖에서 십원짜리하나 못버는 애가 무슨돈이 있냐 물어보면

게임 캐릭터 팔구, 전자 기기 팔구, 심지어 친구에게 빌리기까지 했다고하는데

들어보면 정말 기가 막힙니다...

옷장에 라코xx 카라셔츠가 색깔별로 한장씩... 신발도 아빠양복 2배 가격인 레드x워커... 누디x청바지

오늘은 MCx에서 가방까지 사오셨네요.(그것도 혼자 매장가서요 어휴..)

이밖에도 발렌시xx, 빈x, 등등 누가보면 물건 뗘다 파는줄 알겠어요

예전에는 엄마가 사준옷이 제일 이쁘다고 하더니

이제는 엄마가 옷사주는게 제일 낭비라고하는데

다른 고등학교/중학교 남자아이들도 이러나요?

정말 걱정됩니다.

어떡하죠...

IP : 183.102.xxx.31
1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리봉소녀
    '12.2.29 1:15 AM (210.205.xxx.25)

    아니 무슨돈으로 다 사나요? 큰일이네요. 살펴보시고 좀 상황정리를 해주셔야겠네요.
    백만원이란 큰돈인데 다 어디서 날까요?

  • 2. ucs
    '12.2.29 1:16 AM (183.102.xxx.31)

    게임 캐릭터가 4~50만원 한다고 하네요. 처음엔 못믿었지만 정말로 사는 사람이 있더라고요.

  • 3. 무슨돈으로
    '12.2.29 1:19 AM (121.190.xxx.129)

    뭐 그 나이면 옷에 관심이 가서 이것저것 사고 싶을 수도 있지만 무슨 돈으로 그옷을 사나요
    돈 버는 직장인도 사려면 몇번이고 생각하고 사야 할 돈 아닌가요
    뭐 제가 많이 안벌어서 그런가...

  • 4. 제 아들도
    '12.2.29 1:44 AM (222.237.xxx.218)

    중3 되는데 그냥 사주는 대로 입어요..
    TBJ 제일 좋아하고 가끔 데리고 가서 매대에서 사줍니다..
    딸은 중2 되는데 얘는 이대가서 가끔 사줘요..

  • 5. 그런데
    '12.2.29 1:57 AM (221.163.xxx.52)

    돈 출처에 대해서 더 걱정을 하셔야 할 것 같아요.
    천원 한장도 쉽게 벌기 힘든 세상인데.
    아무리 그렇지, 게임 캐릭터를 거금으로 파는 것도 그다지 정상적이지 않고
    중학생이 부모가 사줬을 전자기기를 마음대로 팔아 돈을 챙기고
    또 믿을 수 없기까지 한, 빌려서 유명 메이커 옷을 산다라..
    MCM 가방은 얼마짜린지 알아보셨나요?
    얘가 패션에 관심이 많고 적고 보다도
    돈의 출처를 더 정확히 알아보셔야 할 것 같아요.

  • 6. 옷보다 놀라운 것은...
    '12.2.29 2:08 AM (222.116.xxx.180)

    얼마나 게임을 해야 케릭터를 팔 수 있나요? 그것부터 놀랍습니다. 게임에 재능이 없는 이상 거의 게임만 했다는 것인데..... 한창 공부해야할 시기에......

  • 7. 클로버
    '12.2.29 2:23 AM (121.129.xxx.210)

    몇십만원으로 팔 수 있는 캐릭터라면 게임을 많이하고 그 캐릭터에 각종 현금 아이템을 많이 장착했을때만 가능한거예요 평소에 아들이 게임을 많이하고 아이템 사느라 돈을 많이 쓰고 그랬었나요? 그런게 아니라면 저 대답은 좀 수상해요

  • 8.
    '12.2.29 2:30 AM (58.127.xxx.200)

    옷사는 것 보다.. 돈 출처를 명확히 아셔야할 것 같아요. 게임캐릭터 돈주고 팔만큼 키우려면 시간이 엄청나게 들거든요. 하루종일 게임만 해야돼요. 학교 다니는 아이라면 아마 잠 안자고 밤새 게임만 해야될텐데...

  • 9. .......
    '12.2.29 4:21 AM (74.101.xxx.170)

    제 생각에도 옷보다 돈문제가 더 큰 것 같네요.
    "게임 캐릭터 팔구, 전자 기기 팔구, 심지어 친구에게 빌리기까지 했다고하는데"라고 하셨는데요.
    게임 캐릭터는 제가 잘 모르지만 그런 큰 돈이 된다는 것이 놀랍고 전자 기기, 이건 원글님이 사준 걸 거 아녜요. 손 댈 수 없게 치워 버리세요. 게임기든 컴이든 그런 거요.
    그리고 친구에게 빌린다고요? 그럼 무슨 돈으로 되갚나요? 친구한테 그냥 받았다는 건지, 뺏았다는 건지.
    젊은 사람들 사치품 사려고 술집에 나간다는데 요즘 어린애들이 어디서 돈이 나서.....

  • 10. ,,,
    '12.2.29 4:43 AM (175.118.xxx.84)

    삥 뜯어서 샀나

  • 11. 혹시나
    '12.2.29 7:24 AM (118.47.xxx.13)

    혹시나 친구들이나 후배들에게..~~삥..인지 돈의 출처를 알아보세요

  • 12.
    '12.2.29 7:57 AM (14.47.xxx.13)

    돈을 주지도 않았는데 그런 고가의 옷이나 가방을 산다는게 문제가 있는거 같아요
    돈의 출처를 확실히 알아야할거 같아요

  • 13. 그러게요..
    '12.2.29 8:57 AM (180.230.xxx.22)

    돈의 출처가 의심스럽네요

  • 14. --
    '12.2.29 10:05 AM (125.189.xxx.63)

    그또래 아이들이 패션에 관심을 보이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지만
    자녀분은 좀 심한 편으로 보이네요

  • 15. 에구
    '12.2.29 10:45 AM (58.239.xxx.48)

    보통 남자 아이들 그정도로 많이 사지는 않는 것 같아요. 저희 아이 포함 주위 친구 아이들 봐도 기껏해야

    수련회 갈때나 명절 앞이나 계절 바뀔때 하나씩 사달라고 하는 편이구요.

    게임으로 그정도 돈을 벌려면 24시간 게임에 붙어 있어야 할것라고 저희 아들이 그러네요.

  • 16. ...
    '12.2.29 11:11 AM (211.208.xxx.43)

    예비 중3 아들 있는데,
    많아야 10~20만원도 아니고 백만원대면 정말 확실히 하셔야겠어요.

    전에 동네 아는 집 딸(고등학생)이 맨날 친구들 옷을 빌려 입고 온다고,
    아무렇지도 않은 듯 말하고 또 그냥 넘기더라구요.
    나중에 알고봤더니 일진이었어요.
    전 남친이랑 길에서 치고박고 싸우다가 경찰에 잡혀가서 그제야 알았대요.

    그정도 되면 엄마가 돈의 출처 확실히 따져보고
    정말인지 꼭 확인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 17. 저도
    '12.2.29 12:21 PM (116.127.xxx.156)

    아는 집 아이가 인터넷으로 닌텐도를 팔고 신발을 팔고하더라구요.
    당신 아들이 자꾸 뭘 판다하며 친구가 줬다느니 주웠다느니하던데
    솔직히 닌텐도를 길에서 줍기는 쉬은게 아니잖아요.
    종종 그런 얘길 들었는데 결론적으론 문제가 많이 아이였어요.
    잘 보심이...

  • 18. 걱정
    '12.2.29 4:39 PM (211.178.xxx.9)

    우리 아들도 중2 되면서 옷에 관심을 갖게 되었어요.
    그전엔 사준다 해도 싫다던 애였거든요.
    근데 사춘기가 오는 거였고 엄마 몰래 애들과 어울리고 학원 빼먹기 시작하고.......
    다행이라면 용돈으로 소박하게 멋부리는 정도였다는 거지요.
    그 때 좀 더 관심을 갖았다면 좋았을텐데.....
    그래도 대학은 가고 착하긴 하나 노는 버릇은 여전해서 항상 맘이 불안합니다.
    원글민 아들 그 마음은 이해하나 백만원이라면 확실히 문제입니다.
    분명 나쁜 행동를 했을 가능성이 높으니 잘 관리하셔야 하겠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5073 [펌] 우리 앞날의 동반자, 조선일보 7 ... 2012/04/13 1,127
95072 `막말` 김용민이 날린 의석수는? 12 막말 2012/04/13 1,301
95071 요즘 82에 많이 몰려온다는 일베와 DC 소개. 6 1020세대.. 2012/04/13 898
95070 룡플란트나 유디치과 이용해 보신분 계세요? 7 ++++++.. 2012/04/13 1,508
95069 ‘정권찬양방송’ KBS, 이번엔 박근혜에 '줄서기'! yjsdm 2012/04/13 430
95068 82에 묻습니다. 4 곱퀴벌레 2012/04/13 638
95067 토마토는 100g에 얼마가 적당한거에요?? 2 2012/04/13 742
95066    KBS 김인규, 청경 ‘구사대’ 투입…무차별 진압 1 ㅡㅡ 2012/04/13 716
95065 노회찬님, 조국 교수... 어질어질 하네요. 1 어흥 2012/04/13 1,414
95064 강남 신사동으로.. 1 도움 2012/04/13 618
95063 나꼼수는 수꼴 세력에서 한국을 구할 영웅이 아닙니다. 9 스코아~ 2012/04/13 1,060
95062 딸키우기겁나,나도무셔ㅠㅠ 1 아놔 2012/04/13 850
95061 이불 추천해주세요 1 Uh 2012/04/13 728
95060 “관봉은 2009년 신권발행 직후 돈” ‘비자금’형태 보관됐던 .. 1 .... 2012/04/13 896
95059 문화센터 강의 듣는데 짜증나요. 멍구누나 2012/04/13 1,462
95058 결국 82쿡은 우물안 개구리였네요. 6 ........ 2012/04/13 2,181
95057 일베가 뮌가요? 8 일베 2012/04/13 1,805
95056 82쿡이 웃긴게 10 곱퀴벌레 2012/04/13 1,389
95055 강아지가 이상해요 8 봐주세요 2012/04/13 1,518
95054 중2 국어교과서 교사용으로 구입가능한가요? 4 교과서 2012/04/13 1,167
95053 엠팍도 나꼼수 까는 글 계속 올라오나보네요 19 ㅇㅇ 2012/04/13 2,090
95052 보수네티즌들은 정치가 온라인게임인줄안다는 글을 보고... 5 곱퀴벌레 2012/04/13 541
95051 남자아이들 다 이러나요? 5 2012/04/13 1,564
95050 20대분들 고맙습니다 9 감사 2012/04/13 661
95049 아기와 고양이 좋아하시는 분이 좋아할 동영상 4 ... 2012/04/13 1,4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