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아효 요즘 가려움증 때문에

아오 조회수 : 1,393
작성일 : 2012-02-28 20:07:13

벌써 한달도 넘었나봐요. 몸이 지속적으로 가려운 게.

낮에는 뭐 몸 여기저기 한번씩 돌아가며 긁고 대충 지나가다가

밤시간 되어서 자려고 누으면 이제 본격적으로 부위가 넓어지면서 사람 미치는데요.

긁느라 못 자는 건 기본이고 심지어 긁다가 하룻밤에 몇번씩 깨기도 해요.

 

지르텍을 사먹어봤는데 첨엔 약 먹고 불과 1-2시간 내에 멀쩡해지는게 올레~ 싶더만

그 약발이 보통 3-4일 가고나면 다시 원상태더군요.

결국 약 한 통 비우도록 완치될 기미가 안 보이기에 병원에 갔는데

증세를 이야기했더니 뭐 '건조하면 그럴 수 있다, 물을 많이 마셔라' 정도의 말만 해준 뒤

3일치 약 지어줘서 집에 와 보니 그 중에 한 알이 지르텍 -..-
(지르텍 알약이 좀 특이하게 생겨서 알아봄 -..-)

병원약 3일 먹고 이제 나아지겠지 기대했으나 약발 떨어지니 또 고대로. 가려움증의 시작 ㅠㅠ

 

약국에 가서 제 요즘 생활패턴이랑 증세 등등을 설명하고 상담을 청하니 스트레스 때문이라대요.

제가 요새 하는 공부가 있어서 하루 10시간 좀 넘게 책을 보는데

수면 부족에 피로에 간이 너무 할 일이 많다보니까 과부하가 걸려서 바깥으로 뻗치는 거라고.

근래 유난히 눈앞이 흐리고 시리던 것도 지르텍 때문일거라고요. 이 약이 눈물을 말린다나?

운동은 하고 있냐, 반드시 해야한다, 병원약은 독해서 나중엔 끊을 수가 없으니 근본부터 돌봐야 한다,

여기까진 좋았는데 그래서 결론은 25만원짜리 스피루리나를 먹어라 -..-

 

뜻은 고마웠으나-_-돈이 없어서 일단 비타민 A들어간 눈영양제만 하나 사왔네요.

그러고보면 요새 몸이 엉망인 거 같아요. 눈도 침침하고 머리도 근지럽고 온 몸도 근지럽고

이 모두가 정녕 스트레스 때문?? 나 그렇게 민감한 체질 아닌데 ㅠㅠ

손톱으로 자꾸 긁게 되니까 두피며 등쪽 피부며 자꾸 균은 퍼져가지고 뾰루지도 늘고, 아오..

 

암튼 약사, 의사 모두에게 도움을 못 얻은 후 혼자 자체적으로 내린 결론은

스트레스+건조함+살찌느라+운동부족// 복합의 원인이 아닐까 그래가지고.

지금은 생활속에서 나름 개선해볼 수 있는 것들을 해보자, 해서

순면 아닌 옷들은 다 솎아내 보고, 근데 합성섬유 입었을때나 지금이나 별 차이는 없고-..-

바디로션도 열심히 발라보고, 가습기 돌리고, 몸에 좋다는 고로쇠 물도 마시고-_-

한동안 멀리해온 운동도 재개 했는데 아직까진 별 차도가 없네요.

 

흐어.. 가려움증에서 벗어난 분들 계시면 조언 좀 주세요.

특별히 발진이 인다든가 두드러기가 올라온다든가 하진 않는데

생전 없던 알러지나 아토피?가 특별환 생활환경의 변화 없이 갑자기 생길 수도  있는지 원.

 

 

IP : 122.37.xxx.113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피곤
    '12.2.28 8:17 PM (116.37.xxx.141)

    피곤 하신거 맞는거 같아요
    원래 간이 않좋으면 가려워요

  • 2. 원글
    '12.2.29 7:17 AM (122.37.xxx.113)

    네, 음식도 좀 신경을 써야겠어요. '음'님, 스피루리나는 뭐 좋은 기능 다 들어있어서 간도 기본부터 회복시킨다,고 약사가 그러더라고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7430 초등2학년 딸 체중조절 해야할까요? 1 바느질하는 .. 2012/04/19 1,225
97429 친정엄마와 통화하다가 4 기억 2012/04/19 1,582
97428 묵주 구입 문의 5 묵주 문의 2012/04/19 937
97427 허경영 대선출마 선언!! 대선공약 5가지 14 이론!!! 2012/04/19 1,797
97426 초1 아이들 생일선물 추천좀 해주세요 3천원정도에서요. 6 .. 2012/04/19 1,191
97425 사람 중에서 별로 느낌안좋은 사람들 있지요? 26 [[ 2012/04/19 32,591
97424 개가 갑자기 이성을 잃고 풀뜯어먹으려고 할때 11 강쥐 2012/04/19 2,983
97423 몸이 너무 안좋아서 이러다 죽는거 아닌가싶어요 10 에효 2012/04/19 2,702
97422 사람 사이의 배려에 대해 한 가지씩만 알려주세요!!꼭! 26 알쏭달쏭 2012/04/19 4,565
97421 부동산전문가님 다시 부탁드려요. 매매계약해지 위약금요. 2 모서리 2012/04/19 1,102
97420 요즘 마트 배달원이 예전과 다르게 50-60대가 많은거 같아요 23 배달원 2012/04/19 3,421
97419 여수에 있는 호텔 알려주세요. 3 유채꽃 2012/04/19 1,165
97418 5살 아이 데리고 지금 여의도 가도 될까요? 1 컴앞대기 2012/04/19 607
97417 요가는 체중감량과는 무관한가요?ㅜㅜ 3 ,,, 2012/04/19 2,072
97416 행정사 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ㅇㅇ 2012/04/19 1,257
97415 술집에서 이러는건 못고치나여 모르겠따 2012/04/19 568
97414 형님에게 쓴소리하고나서 ... (원글 삭제해요) 23 후회되요 2012/04/19 10,909
97413 전 인천 시장 안상수의 아시안게임유치 4 삶의열정 2012/04/19 1,139
97412 임신중 장례식장 다들 가시나요? 3 ㅠ.,ㅠ 2012/04/19 6,669
97411 성추행 MBC 부장, 복직 즉시 사퇴 3 세우실 2012/04/19 1,342
97410 부산일보와 박근혜??? 도리돌돌 2012/04/19 938
97409 KTX보다 무궁화 열차가 넓고 자리도 훨씬 좋더군요 7 푸른연 2012/04/19 2,045
97408 종이신문 축소에 조중동의 위상은 어떻게 되나요 ? 종편도 0%대.. 궁금해요 2012/04/19 741
97407 30대 중반 일자리 알아보다가... 11 블루 2012/04/19 4,307
97406 요즘 아마존 직구 잘되나요??ㅠ 5 .. 2012/04/19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