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저 어떻게 할까요? 조언 좀 해주세요

엄마 조회수 : 1,767
작성일 : 2012-02-28 01:44:26

일주일에 화목 두번 저녁에 학원 강의가 있는 5살 여아 엄마에요.

평상시엔 남편이 일찍 퇴근해 아이를 봐주는데 갑자기 해외로 출장을 가버렸어요 ㅜㅜ

이번주 목요일은 수업이 없어 오늘 화요일이 가장 문제인데

시간을 옮기고 보강을 해볼까 했는데 달이 바뀌는 시점이라 학원에서는 수업 시간을 옮긴다면

이번주 내에 해결을 봤으면 하고 남편은 주말에나 오고...

같은 라인 이웃분들에게 물어도 봤는데 밤늦은 시간이라 좀 꺼려하시는 것 같아서

더 이상 물어보지 못했어요.

그래서 저한테 옵션이 2가지가 있어요.

수업시간은 2시간 반이구요, 중간에 10분 정도 쉬면서 얼굴 볼 수 있어요.

집에 오는 시간은 대충 10시 반... ㅜㅜ

1. 학원에 아이를 데리고 가서 사무실에 장난감과 아이가 좋아하는 동영상 등 틀어주고 기다리게 한다.

우려되는 점: 아이가 떨어져 있지 않으려고 해서 수업에 방해가 된다.

5살인데 당연한 말이지만 아직 얌전히 기다리는 걸 못해요.

오늘 제가 반상회를 주재했는데 엄마 끝날때까지 조금만 기다리자 말해줬는데 자꾸 달라붙어서 이것저것 계속 물어보고 귀찮게 해서 진행이 좀 어려웠어요 ㅜㅜ 

2. 어린이집 원장 선생님이 정 맡길데가 없으면 본인이 봐주신다고...

처음에 선생님 한분께 시간 당 보수 드리고 집에서 좀 봐달라고 (집이 바로 옆이에요) 부탁드리고 싶다 상담드렸더니 별로 반기지 않는 느낌이랄까요.

저같아도 그럴 수 있겠어요. 학부모랑 개인적으로 돈 오가며 알바하는 것도 모양새가 좋지 않고 그렇죠.

(굳이 어린이집 선생님을 생각한 것은 아이가 낯을 가리는 편이고 하원하고 낯선 아줌마랑 있게 되는 상황을  분명 불안해할 것 같아서요)

원장님 본인이 봐주시겠다고 했는데 제가 차마 그러자고 말을 못하겠더라구요.

그래서 학원에 데리고 가서 달래서 있어보겠다고 (학원측에는 양해를 구했구요)

그런데 월요일 저녁 반상회를 하면서 보니까 덜컥 불안한거죠...;;;

저 어쩌면 좋죠? ㅜㅜ

원장선생님께 맡기자니 너무 감사하지만 늦은 시간까지 너무 염치가 없어서 고민이 돼요.

아니면 앞으로 이런 일이 안생길 것도 아닌데 아이를 한번 믿어볼까요?

만약 원장님꼐 맡긴다고 하면 보통 이런 경우 시간당 얼마를 쳐 드리나요?

그리고 돈을 드리고 싶어도 왠지 받지 않으실 것 같고 (받고 싶은 마음이 있더라도)

저도 그 돈을 내밀기가 좀 민망할 것 같고...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어린이집에 과일 상자랑 두유같은 먹거리 좀 사다 드리면 좋아하시려나요? 아니면 그냥 돈으로 드리는게 나을까요?

좋은 의견 부탁 드립니다.

아 이시간까지 머리가 터질 것 같네요.

IP : 124.49.xxx.65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2.28 1:46 AM (115.41.xxx.10)

    어디신데요?
    근처면 봐 드릴 수 있어요.

  • 2. 엄마
    '12.2.28 1:50 AM (124.49.xxx.65)

    송파동이에요. 그런데 마음은 너무 감사하지만 아이가 낯을 많이 가려서 이 고민이랍니다.
    아니었더라면 벌써 봐주실 분을 구했을 건데요...

  • 3. ..
    '12.2.28 1:54 AM (115.41.xxx.10)

    음 멀군요. 원장님께 맛있는거 사 드리고 부탁드려보세요.

  • 4. ...
    '12.2.28 2:52 AM (58.232.xxx.93)

    아... 근처 사는데...

  • 5. ㄷㄱ
    '12.2.28 8:10 AM (175.124.xxx.140)

    원장님께 맡기고 시급으로 계산하세요.
    그래야 나중에 급하면 또 맡기죵.
    아는 사이일수록 돈은 정확하게.

  • 6. ....
    '12.2.28 8:13 AM (72.213.xxx.130)

    그냥 비용을 계산해서 드리는 게 낫지요. 저녁 10시까지 봐주신다면 음료나 먹거리로 때우기는 좀 아니라고 봐요;;;;

  • 7. ........ㅜ.
    '12.2.28 9:21 AM (110.70.xxx.11)

    원글님 상황이 염치따질 상황 아니시네요. 원장님께 맡기시고 맡기기 전에 일단 비용은 어찌할지 모르겠다고 한번 여쭤보세요. 근데 왠만하면 현금 또는 현금과 선물(과일정도 )하시고 그냥 선물로 떼우진 마세요.

  • 8. ...
    '12.2.28 9:48 AM (59.8.xxx.48)

    전에 우리아이 다니던 어린이집 원장님은 그런 식으로 아이들 자주 맡아주셨어요. 맞벌이 엄마들 가끔 저녁 늦게까지 맡아서 봐주시기도 하고 볼일 있을때 아침 아주 일찍부터 봐주시기도 하구요. 원장님께 부탁하시고 과일이나 간식거리 사보내시면 될것 같은데요.

  • 9. 엄마
    '12.2.28 10:18 AM (124.49.xxx.65)

    맡기라는 의견이 대부분이시네요. 휴우~
    비용은 시간 당 얼마로 쳐드리는게 나을까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69730 천 두께에 따라 20수,40수 하는거요... 4 ^^ 2012/04/20 2,307
169729 이혼을 준비하는남편 대응하는 방법 5 이혼준비? 2012/04/20 3,596
169728 애호박 1개, 두부, 꽈리고추, 달래, 양파, 고등어자반, 이렇.. 4 저녁 반찬 2012/04/20 1,288
169727 무한도전과 1박2일은 어떻게 해야 볼수 있을까요? ㅠ.ㅠ 2012/04/20 477
169726 통밀가루...없는데...박력분 써도 될까요? 3 베이킹 2012/04/20 1,343
169725 일본 방사능 후쿠시마의 붉은 숲.. 3 녹색 2012/04/20 2,863
169724 고성국 정치평론가 총풍사건 연루 기사 8 닥치고정치 2012/04/20 1,920
169723 초1 생일잔치 선물 3 초등맘 2012/04/20 1,430
169722 문재인 선거법 위반?...부산 선관위, 트윗 삭제 요청 번복 해.. 4 세우실 2012/04/20 1,677
169721 직장생활 초초보인데 몇가지 질문이 있어요.. 9 조언부탁 2012/04/20 1,483
169720 타이타닉 4 10살아들 2012/04/20 1,033
169719 여름에 스커트 입을때 스타킹 신으시나요? 9 궁금 2012/04/20 3,946
169718 커피색과 누드베이지(살색) 당연히 커피색이 이쁘겠죠? 17 날씬해보이는.. 2012/04/20 3,393
169717 청실이 기대가 되는게 강남구에선 처음으로 5 ... 2012/04/20 1,613
169716 국민연금 받는 방법 / 금액 확인하는 방법 있나요? 6 국민연금 2012/04/20 2,674
169715 아이들 간식 뭐 해 주시나요? 5 똑똑 2012/04/20 1,880
169714 책 추천좀 해주세요! 3 책추천좀 2012/04/20 883
169713 아니 왜 아무도 문대성 김형태를 5 ㅁㅁ 2012/04/20 897
169712 초등1학년 여아 레고 프렌즈 좋아할까요 5 어린이날 2012/04/20 1,501
169711 포크다운 포크, 나이프다운 나이프 추천 바래요 2 커트러리 2012/04/20 1,207
169710 오늘 고쇼에 빅뱅 나오는데..... 25 밀가루 2012/04/20 4,371
169709 래미안 대치청실이 최첨단으로 장난 아닌 재건축이 될거 같은데 6 ... 2012/04/20 2,949
169708 모시조개 살려주세요.. 3 살림왕초보 2012/04/20 694
169707 통합유치원이나 통합어린이집 관련 정보 어디서 얻을 수 있나요 ?.. 4 힘내자요 2012/04/20 1,177
169706 예전에 일인용 커피 내리는컵이랑 커피 1 좀 찾아주세.. 2012/04/20 1,2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