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20대초반입니다 동생한테 제 외모물어보니까

..고민녀 조회수 : 1,813
작성일 : 2012-02-27 19:17:30

못생긴건아니라하고 괜찮다면서 니이쁘다이러던데머져ㅠㅠ

전저가이쁘다생각ㅜㅜ
IP : 58.239.xxx.230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ㅇ
    '12.2.27 7:22 PM (121.130.xxx.78)

    이쁘다 생각하고 사는 게
    정신건강상 좋아요. ^ ^
    열등감 보다는 자신감이 낫죠.

  • 2. 동생의 생각보다
    '12.2.27 7:28 PM (121.147.xxx.151)

    자신의 생각이 중요하죠.
    나는 이쁘다

    ㅎㅎ 저도 거울 볼 때마다 흠~~괜찮은데.,..
    뭐 이러면서 사니 살만이 나는데요~~^^
    제 나이 육십ㅋㅋ

  • 3. jk
    '12.2.27 7:34 PM (115.138.xxx.67)

    남성인 본인도 첨보는 사람에게 외모에 대한 칭찬을 듣는데

    여성의 외모가 알흠다우면 더 많이 칭찬듣죠.

    주변사람은 모릅니다. 맨날보니까.... 그리고 그사람의 깨는 모습도 잘 알고 자주보다보면 단점도 잘 보이거든요.

    첨보는 사람이 어떻게 반응하는가? 그걸 생각해보시압... 첨보는 사람이 외모 칭찬을 해주고
    그걸 자주 듣는게 지극히 정상이에요. 그랬다면 객관적으로 봐도 외모가 괜찮을거고
    그렇지 않았다면 만고 착각인거죠.

  • 4. 전....
    '12.2.27 7:43 PM (175.252.xxx.233)

    스스로 이쁘다 생각해여. 사람마다 미모의 기준이 다르죠.
    제 동생은 김태희 기준으로 너 못생겼어 손댈데 한 두 군데 아니야 그래여. 지 얼굴은...
    어떤 남자분은 살짝 취해서 미인인데 먹여살릴정도는 아니라고...
    여턴 전 제 외모의 모든 부분을 사랑해요. 입이 살짝 튀어나왔는데 요게 동그란 눈과 조화되어 어려보여요.

  • 5. ikeeper
    '12.2.27 7:53 PM (211.44.xxx.137)

    음, 제가 볼 때는 님은 참 이뿐거 같아요~
    보이지 않는 데, 어떻게 아냐고요? ㅎㅎㅎㅎ

    사람은 그냥 다 이뿌기 때문이예요^^ 하물며, 동물도 이뿌고..못생겼다는 돼지감자도 이뿌게 보일 때가 있어요.
    사실 그 자체로 이쁘니까요. 다만 우리 스스로가 다른 무엇과 비교해서 그 보다 못한 부분을 받아 들이기 때문에 못생겼다 이런 말들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요? 님은 분명히 사랑스러울 만큼 이쁩니다. 남들보다 이쁜 부분이 있어요~그걸 인정하세요!

    다만, 다른 사람들도 그런 부분이 있기 때문에 그들 또한 이쁨받아야 할 필요가 있는 것이고, 님이나 나나, 자신을 굳이 뻐기지 않아도 되겠죠. 나 혼자가 아니라 결국 같이 이뿌고, 같이 못생겼을테니까요. ㅎㅎㅎㅎ

  • 6. IP : 58.239.xxx.230
    '12.2.27 7:56 PM (119.192.xxx.98)

    본인이 유이닮았다
    돌려깎기 자주 물어보시고
    외모컴플렉스가 심하신것 같은데
    심리상담 받아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4885 사람을 대할때 긴장되고 어려워요 2 .. 2012/04/13 1,650
94884 붙박이장은 살던 사람이 떼가는게 맞나요? 4 궁금 2012/04/13 1,699
94883 헉~~티머니를 10%에 판매하네여~~ 2 시연이아빠 2012/04/13 1,114
94882 포로노 배우가 공중파 배우될려고 하면 안되지... 8 별달별 2012/04/13 2,795
94881 가방 좀 찾아 주세요.ㅜㅜ 82수사대 2012/04/13 494
94880 이정희·김용민·정동영. 십자포화의 의미 [펌] 6 저녁숲 2012/04/13 993
94879 저 지금 고속버스안인데요 13 ㅁㅁ 2012/04/13 2,935
94878 제가 김어준에게 배운건 정치가 아니라, 생각하는 방식 6 닥치고 정치.. 2012/04/13 2,077
94877 그러고보니 국ㅆ ㅑㅇ은 다 죽은건가요? 14 멘붕끝 2012/04/13 2,028
94876 어떻게 하면 이길까만 생각해봤으면 해요.... 2 또 정치글입.. 2012/04/13 507
94875 민주당이 2002년에 노무현이 나타났던게 재앙같네요. 4 ... 2012/04/13 1,113
94874 오일풀링이 참 좋은데요 응용을 이렇게 하면 어떨까요? 10 흐음 2012/04/13 3,907
94873 서울 구경할 곳 추천 좀 부탁드립니다. 3 부산츠자 2012/04/13 897
94872 우리 불쌍한 시누이를 위해 기도해주세요 6 헤라 2012/04/13 2,887
94871 노원역쪽 맛집이나 볼거리 추천해주세요~ 3 서울나들이 2012/04/13 1,309
94870 맛사지 크림 추천좀 해주세요 ... 2012/04/13 793
94869 분당 VS 일산 VS 과천 이중에 살기가 어디가 괜찮나요?? 14 양서씨부인 2012/04/13 4,099
94868 휴가를 2일 몰아서쓰는게 좀 그럴까요?; 1 타이밍 2012/04/13 560
94867 작년에 산 옷 반품 가능할까요?(제품불량) 7 온앤온 2012/04/13 1,804
94866 92년 대선때는 어땠나요? 12 ,,,, 2012/04/13 908
94865 은하의 천사님? 은하는 누구인가요? - 최근에 돌아온거라 저 잘.. 4 이겨울 2012/04/13 680
94864 아기띠메고 혼자 결혼식가면 많이 힘들까요? 13 7개월 2012/04/13 2,418
94863 방금 뽐뿌에서 핸드폰 주문했는데 잘한건지.....ㅡ.ㅡ 8 에쓰이 2012/04/13 1,353
94862 김부겸 의원-이번에 낙선된, 정말 안타까운 분 중 한분이시죠. 10 아까비 2012/04/13 1,133
94861 저는 20대 입니다. 2 웃어요 2012/04/13 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