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학원 선생님한테 내아이 아닌 다른아이 물어보는 엄마 진짜 싫어요

기분나빠 조회수 : 2,269
작성일 : 2012-02-27 18:28:11

20~30평대 아파트 단지고 초등학교가 단지내 있어서 엄마들이 거의 또래고 아이들도 거의 아파트 주변 학원으로 많이 다닙니다. 어쩌다 보니 몇몇엄마가 농구도 같이하고 영어학원도 같이 다니게 되었는데 그중 한엄마의 행동이 너무 거슬립니다.

그집아이와 제아들 그리고 아는엄마 아들2명이 같이 영어학원을 다니는데 이엄마는 영어학원 선생님(여자 40대)한테 아이들에 대해서 이것저것 물어보나 봅니다. 자기 아들외에 같이다니는 모든 아이들을요.  물어보는건 어쩔수 없다쳐도 그후 그 얘기를 엄마들 모이면 꼭 합니다. 누가 잘한다더라. 누군 어쨌다더라 기타등등. 정말 듣기 싫고 짜증납니다. 아니 내자식만 물어보면 됐지 남의 아이 잘하든 어째든 왜 물어봅니까? 또 그걸 선생님이 왜 말을 해주는지도 이해가 가질 않구요. 선생님 한테 항의 전화 할까 하다가 그냥 참고 있어요.

정말 그엄마 행동 이해 안가고 같이 어울리기 싫은데 아이들이 엮여 있어서 마지못해 보는데 볼때마다 그엄마가 우리아이를 평가하는거 같아서 기분 무지 안 좋더라구요.

IP : 183.101.xxx.43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27 6:47 PM (121.190.xxx.116)

    다른학생에 관해 대답해주는 학원측이 문제내요...

    호기심반 경쟁의식반 물어 보는분들 있다지만.... 적당하게 거절해야한다고 봅니다.
    학원으로 항의전화하세요.

  • 2. ---
    '12.2.27 6:54 PM (72.213.xxx.130)

    남의 아이들 얘기 떠들고 다닌는 그런 엄마가 이상하긴 한데, 학원에도 자제해 달라고 얘기하는 게 낫다고 봅니다.

  • 3. ..
    '12.2.27 6:57 PM (112.149.xxx.11)

    아니 남의 아이를 왜.....

  • 4. ...
    '12.2.27 7:01 PM (175.112.xxx.103)

    물어본다고 대답해주는 선생님이 더 이상해요..

  • 5.
    '12.2.27 10:42 PM (222.117.xxx.39)

    학원이 이상합니다.

    물어 본다고 얘기해 주지 않을텐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6613 초등 중간고사 엄마 2012/04/17 718
96612 엔디앤댑 vs 구호 11 브랜드 2012/04/17 4,022
96611 달맞이나 송정에 분위기 있는 커피숖? 4 부산 2012/04/17 1,571
96610 벙커1 다녀왔어요. 16 용마담과조우.. 2012/04/17 4,325
96609 요즘 밤에 잘때 난방하나요? 9 기억이.. 2012/04/17 2,227
96608 자동차매매는 본인만 가능한가요? 1 2012/04/17 570
96607 [이병철 종교질문10] 영혼이란 무엇인가? 햇살가득 2012/04/17 895
96606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요? 4 어렵다 2012/04/17 1,037
96605 된장찜질 해보신 분 2012/04/17 494
96604 68세 엄마 백내장, 안검(눈꺼풀 처짐) 서울에서 잘하는 병원 .. 1 제이미 2012/04/17 1,320
96603 ‘MB 특혜’ 9호선 요금 인상…조중동은 몰라? 3 그랜드슬램 2012/04/17 1,003
96602 질염증상... 이런 것도 있나요? 3 실같은 핏기.. 2012/04/17 3,110
96601 대구 서문시장 휴일 아시는분이요?^^ 1 커피가좋아 2012/04/17 10,456
96600 금새가 아니고 금세가 맞습니다 2 맞춤법 2012/04/17 988
96599 IOC, "문대성 표절 의혹, 모니터링하고 있다&quo.. 5 세우실 2012/04/17 1,109
96598 부산 민락동 놀이 공원 어떤가요 4 부산 2012/04/17 827
96597 비데와 치실 안 하는 사람들 보면 더럽고 야만스러워요. 71 정말 2012/04/17 15,234
96596 초4 수학익힘 문제 풀이 방법 좀 알려주세요 4 ㅠ.ㅠ 2012/04/17 1,161
96595 사랑비 1 괜찮네..ㅎ.. 2012/04/17 903
96594 목란 언니의 이야기.... 쏘알이 2012/04/17 762
96593 노후에 살기 좋은 곳 추천해볼까요 8 라솔 2012/04/17 5,980
96592 자기 아이에게 왜 **씨 라고 그러는거예요? 14 ..... 2012/04/17 2,287
96591 결혼하고 처음 집마련하려고 하는데 아파트 분양에 대해 잘 아시는.. 1 내집마련 2012/04/17 958
96590 남편이 가끔 요리해 주는 분 계세요?? 18 부럽다 2012/04/17 1,886
96589 내년 초등6학년 어학연수때문에 여쭤봅니다. 5 샌디에고 2012/04/17 1,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