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가 어떻게 할까요?

울 엄마 조회수 : 544
작성일 : 2012-02-27 17:45:56

엄마에게 상처받아 연락안하고,

엄마만을 절대적으로 의지하는 남동생,언니등과 2009년 말부터 연락을 잘안했습니다.

작년에 애 낳고도 안오시고 백일에 오시라 해도 안오셨고,

(저보고 니아들만 소중하냐고)

그간 사연 몇번 올렸을때 여기분들 다들 연을 끊으라 하셨지요

경제적으로 갔다 바치고 전혀 이쁨이나 케어 받지 못하는 케이스였지요

사시면 얼마나 산다고 하시나 하는 생각에 이번설에 남편과 친정에 갔어요

아기데리고

우리 아부지 아기 옷이라도 사주라 하는데 전혀..울 엄마 들은체 만체

중국 요리 물론 신경써서 짬뽕 비싼거 저랑 우리 신랑 사주시더군요..

아빠가 저녁이라도 주라고 해도 들은체 만체, 부담되서 당일 내려갔다 올라오는 일정으로 했거든요

KTX타고..

화해라고는 볼수없었고 엄마 본인 잘못에 대해 한마디로 하실줄 알았는데

우리보고 효도하라고 대답하라고 윽박지르셨습니다..

잘못했다 생각하진 않았지만 마지못해 그냥 죄송하다 하고 말았습니다..

태어날때부터 니가 마음에 안들었다는둥...이제까지 제가 준 돈은 내가 한짓으로 다 똥이되었다는둥

제가 산 집이 (재건축) 잘못되서 수억 날리게되었다고 하니

그돈 나를 줬으면 온동네에 자랑하고 다녔을거라는 둥 그런말만 잔뜩하시고

울 남편보고는 대뜸 회사관두고 아기 보라고 하시네요  베이비 시터 쓰지말고

연봉이 저보단 많이 작지만 나름 열심히 다니고 있는 사위한테

집에 가는데 아부지 가 용돈 받아 쓰는 처지에 만원짜리 차비하라 내미시더군요

며칠전에 엄마에게 안부전화드렸는데

엄마가 직장암일지 모르신다고.. 동생이랑 언니가 검사하러 가는데 다니고 있다고하시네요

남동생 한테는 너한테 전화하지 말라고 했다고..

전화온김에 말하는거라고

 

참 지치네요.

나름 저를 원망하는 의도신데..

너는 내자식아니다 뭐 이런..

그래서인지 막 슬퍼서 눈물이 나지도 않고

복잡미묘한 기분입니다..

남편한테 그래도 사위인데 전화드리라니까 싫다고 전화안하고 있네요

참 복잡미묘하기만 하고 저도 이만큼 엄마에게 정이 떨어졌나 싶어 그게 더 슬픕니다

정말 제가 인간말종된 기분이네요

IP : 210.94.xxx.89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저는
    '12.2.27 6:29 PM (1.240.xxx.3)

    어떤기분인지 알거 같아요..저역시 저희 엄마가 좀 강한 분이시라 남 생각하지 않고 말을 막하시는 편이에요
    잘되라는 거였는데 그말들이 상처가 되서 아직 안잊혀지구요..

    정말 고아같은 허한 기분 그런 기분도 들었었죠..
    근데 저희 남편이 그러더라구요...이세상에 그런 엄마라도 안계신다고 정말 생각해봐라
    그럼 참을 수 있겠냐고...

    억지로라도 잘하려고 노력하는 편이에요 제가 힘들지 않은 한에서요..

    나중에 안계시더라도 후회로 남지 않기 위해서요..님...힘들더라도 조금 져드리세요..

    직장암 같은 극한 상황은 아니시길바라겠지만 그런 말들도 자신을 더 봐달라는 거 같아요..

    힘내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7515 [원전]대만원전이 새빨간 거짓말로 기소 참맛 2012/04/19 574
97514 울딸 체육선생님만 아님 학교가고싶다는데 6 쪙녕 2012/04/19 1,273
97513 부동산 여러군데 집 내놔도되나요? 5 Kk 2012/04/19 1,713
97512 남자 14명이 하룻밤을 묵어야하는데요 9 급합니다 2012/04/19 1,096
97511 여기가 좌파 아줌마들의 천국인 곳이군요.. 36 박근혜대통령.. 2012/04/19 2,214
97510 엄마, 나 왜 발레 안 시켰어~ 6 후~ 2012/04/19 3,413
97509 사과하라고 하쟎아요... 5 벗꽃이 휘날.. 2012/04/19 1,489
97508 박원순 서울시장 “9호선 등 민자사업 전반적 감사 검토” 1 우리는 2012/04/19 716
97507 악질 은행원 세입자 너무 분하네요. 7 솔이바람 2012/04/19 3,496
97506 [원전]캐나다 서부연안의 연어에 대한 후쿠시마 방사능 검사 필요.. 1 참맛 2012/04/19 1,754
97505 ‘수원살인사건’ 부실대응 경찰들 형사처벌 않기로 4 세우실 2012/04/19 1,144
97504 레이온이 인견 맞나요?? 9 옷감 2012/04/19 14,014
97503 민생파탄 주범들 작정하고 띄워주는 <중앙> 그랜드슬램 2012/04/19 915
97502 요새 남자나이 33살이면 노총각 아닌듯 9 수래 2012/04/19 4,584
97501 뉴발란스 운동화 1 지방맘 2012/04/19 1,258
97500 강아지 파스나 맨소래담 같은거 발라도 될까요? 2 핑크베리 2012/04/19 10,840
97499 혹시 휘슬러 원액기쓰시는분 어떤가요? 2 사까마까신 .. 2012/04/19 1,692
97498 홍차는 무슨 맛으로 먹나요? 7 MBO 2012/04/19 5,032
97497 [원전]마이니치: 2호기의 압축응력실에 손상없다 참맛 2012/04/19 853
97496 장아찌가 써서 못 먹겠어요. 코코아 2012/04/19 579
97495 한 어린 아이를 만났습니다 18 .. 2012/04/19 6,052
97494 결혼식할때 장갑끼는거.. 3 shorts.. 2012/04/19 1,774
97493 56세 엄마가 20일째 고열인데요 18 상담 2012/04/19 5,148
97492 유부남 팀장이랑 신입여사원이랑 바람났네요..난리났네요.. 23 말똥고래 2012/04/19 20,970
97491 70세,경운기타고 학교 가시는 아버지^^ 7 다녕 2012/04/19 1,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