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딸 친구가 놀러왔어요

알려줘야할까요? 조회수 : 2,405
작성일 : 2012-02-25 15:01:04

고딩 딸 친구가 놀러왔네요

 

근데 이아이가 엄마랑 싸우고 학원을 빼 먹고 왔대요 우리아이 말로는

 

과일 갖다 주면서 집에다 얘기하고 왔냐니깐 웃으면서 네..그러내요

 

우리아이랑 친하고 그아이도 예의바르고 착한 친구예요

 

다만 엄마랑 공부때문에 트러블이 많이 생기나봐요  엄마의 기대를 다못따라가는 아이라

 

그엄마랑 모임친구라 서로 알고 지내는데 아이가 여기 있다고 알려줘야 하나요?둘이 저렇게 수다떨고 있는데

 

 모른척 내비두다가 저녁 먹여 보낼까요?

IP : 110.12.xxx.154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25 3:05 PM (110.14.xxx.164)

    중간에 얘기했다가 아이들끼리 사이도 안좋아지고 다시는 자기 얘기 안하게 될수도 있어요
    딴데 안가고 친구네 집으로 온거만 해도 다행이네요
    엄마 맘 같아서야 얘기 해주고 싶지만 그러다 더 엇나갈까 걱정되서요

  • 2.
    '12.2.25 3:11 PM (220.116.xxx.187)

    아이 친구 엄마한 테 말하지 말구요. 그 애한테 "엄마한테 말하고 왔니? 몇 시쯤 돌아간 다고 전화해 줄까?" 이런식으로 말씀해 보세요.

  • 3. ...
    '12.2.25 3:14 PM (59.22.xxx.245)

    초등 저학년때 까지만 엄마가 아이 친구 엄마에게 연락을 해주는거 가능하지
    애들 좀 자랐을때 엄마들이 관여하면 애들끼리의 관계가 깨질수도 있어요

  • 4. ..
    '12.2.25 3:36 PM (112.149.xxx.11)

    에고 나누시는게 낳지 않을까요...딸과 그친구사이도 어색해 질수 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6147 혹시 "달빚조각사"라는 판타지 소설 보셨나요?.. 3 시크릿매직 2012/04/16 1,080
96146 "voxer" 어플 ... 2012/04/16 1,107
96145 압장바꿔 생각할줄 모르는 아들...어떡하죠? 9 에효. 2012/04/16 1,441
96144 보청기 문의좀 합니다 007뽄드 2012/04/16 492
96143 중3남학생들끼리 여행을 간다? 8 체리 2012/04/16 1,359
96142 가난한 의대생이나 법대생일수록 연애따로 결혼따로 7 현실 2012/04/16 5,346
96141 인터넷 집전화 갤럭시 쓰는분 계셔요? 집전화 2012/04/16 536
96140 "9호선 민자특혜는 MB일가 대표 의혹" 1 경실련에서 2012/04/16 816
96139 문자보내다가 끊긴 경우(급해요) 9 문자 2012/04/16 1,048
96138 세련된 최고급 침구 브랜드 뭐가있나요? 5 급해요 2012/04/16 3,147
96137 박원순시장 서울시 “요금 협상 깨지면 지하철 9호선 매입도 고려.. 25 ... 2012/04/16 2,566
96136 스마트폰 긴급통화 차단 방법 ... 2012/04/16 8,832
96135 대파 한방에 정리하는 방법좀요.. 10 파전?? 2012/04/16 1,958
96134 요즘 계속 매연 마신것처럼 매콤한데요.ㅜ 5 .. 2012/04/16 703
96133 이삿짐 책만 많은데.. 어떤 이사가 좋을까요? 4 일반이사 2012/04/16 1,759
96132 여러 조상묘를 봉분하나에 합장하는 거... 2 리아 2012/04/16 1,280
96131 정치에 전혀 관심없던 무식한 녀자..투표했었습니다. 8 저요 2012/04/16 927
96130 저 좀 살려주세요(지금 힘들어요) 김희애 2012/04/16 919
96129 저는 김구라씨가 좋았어요 지금도 좋아해요 35 2012/04/16 2,703
96128 환경이 성격에 영향을 많이 미치지 않나요? .... 2012/04/16 534
96127 상계동, 점심시간에 2시간(평일) 노인도우미, 어디서 문의해야 .. 1 월요일엔 커.. 2012/04/16 716
96126 삼미 수퍼스타즈의 마지막 팬 클럽을 .. 5 박민규 2012/04/16 1,023
96125 황숙자씨에 대한 맹신은 위험하다는군요-.- 71 2012/04/16 8,527
96124 폐경 전조 현상인가요? 3 가슴이 덜컥.. 2012/04/16 3,792
96123 李대통령 "공부만 찌들어 할 필요는 없다" 6 양서씨부인 2012/04/16 1,4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