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엄마가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아이 첼로 강습을 시키는데요..

첼로 조회수 : 1,175
작성일 : 2012-02-24 11:48:21

솔직히.. 첼로를... 실물로 본 적도 없었구요..

학창시절에 피아노는 5년 넘게 쳤었어요..

근데 지금은 거의 다 까 먹고...

그냥 간단한 동요 정도 아이 쳐 주고..

아이 피아노 잠깐 배울때.. 그래도... 잠깐 봐 줄수 있는.. 정도로 해서 봐 줬었는데요..

 

이번에 아이첼로 강습을 시키면서...

근데 정말 저 스스로도 악기에 대한 지식도 없고...

그러니...

솔직히 좀 난감하네요...

 

그래도 선생님께서 차분하게 첫날 악기 관리 하는법이랑 이런 저런거 세세하게 일려주셔서...

그러헥 하고 있긴 한데...

솔직히 아이가 한번씩 연습을 해도...

자세가 저게 맞는건지..

활은 저렇게 쓰는것이 맞는건지도..전혀 모르겠구요...

 

선생님도 그러시더라구요..

현악기 자체가 관리나 이런것들이 까다롭기에...

엄마가 악기 관리해주고 이런것들이..좀 많이 번거로우실꺼라고..

이야긴 해 주시더라구요...

특히나 첼로의 경우엔..

또 아무래도 악기 자체도 크고..그래서...

관리하기 좀 더 힘드시다고..하시면서...

바이올린의 경우만 해도...

요즘에 렛슨 받는 아이들이 꽤 되지만..

첼로의 경우엔 아직도... 시작 하는 아이가 별로 없는것도 사실이라면서...

이야길 하시는데...

 

그냥 속으로...

남들이 많이 시작 하는것에는.. 다 이유가 있고...

남들이 잘 시작 하지 않는것도 다 이유가 있다라는 생각이..파바박..드네요..^^;;

 

 

그렇다고 선생님 레슨 하시는데 그걸 옆에서 지켜 볼 수도  있는것도 아니고....

그냥 다른 방에서 수업하시는 소리만 들었거든요..

아직 아이가 7살이니 자신이 기억 하는 부분도 좀 한계가 있는것 같고....

저는 전혀 모르니... 앞으로..

아이 연습할때 잘 봐줄수 있을지도 모르겠어요..^^;;

 

지금은 그냥.. 첼로.. 이 악기를..

케이스에 뺐다고 넣고 하는것 자체도..

솔직히 버겁다 싶어요..^^;;(신랑은 이 모습보고.. 그냥... 쌤통이라 그럽니다.. 니 욕심에 첼로 시켜서 고생은 니가 다 하는구나 하구요.. 왜 그러게 시키냐고 잔소리 엄청나게 하네요...)

IP : 122.32.xxx.12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2.24 2:07 PM (211.200.xxx.120)

    주위에 보면 강습할때 엄마도 같이 들어가서 비디오로 녹화하는 집들 많아요.
    선생님께 양해 구해보세요. 7살이면 일주일에 3회정도 하나요? 레슨비도만만치 않은데
    날리지 마시고 녹화하셔요.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0896 노통연극으로는 나꼼수 예고편도 못찍습니다. 39 연극 2012/04/06 1,366
90895 남편분들 출퇴근 시간 얼마나 걸리나요? 31 고민 2012/04/06 2,387
90894 오랜 냉담중인데..풀리지 않는 궁금증들. 카톨릭 신자분들 있으세.. 24 냉담자가 묻.. 2012/04/06 2,529
90893 지식채널e 김진혁 피디님의 너무너무 훈훈한 김용민 응원글 9 사월의눈동자.. 2012/04/06 1,589
90892 김용민 국회의원 되었으면 좋겠네요 15 나루 2012/04/06 1,167
90891 버스커버스커 노래 즣네요 4 qq 2012/04/06 1,106
90890 김용민이 기독교까지 쑤시고 다녔군요 23 막말_완전체.. 2012/04/06 1,533
90889 수원에서 강간 살인사건이 발생 했네요;;; 7 수민맘1 2012/04/06 2,264
90888 여자의 본분은..? 자연순리 위.. 2012/04/06 446
90887 어버이 연합, 이정희 살해 협박 동영상... 1 보비뽀비 2012/04/06 736
90886 미국 사람들 애들 사교육, 대학 등 교육 문제요. 12 ---- 2012/04/06 2,150
90885 별볼일 없는 20대 후반이에요 15 새벽에 2012/04/06 2,819
90884 ㅎㄷㄷㄷㄷ 부재자 투표 첫날 투표율 55.8%...오늘 종료 17 참맛 2012/04/06 2,284
90883 김용민 정말 깨끗한 사람인가봅니다. 9 한마디ㅡ 2012/04/06 2,167
90882 건설현장에 보니 신입사원은 신입사원이라는 조끼를 입고 있네요 6 .. 2012/04/06 1,137
90881 토막살인 당한 20대 여성 기사 보셨나요? 5 시즐 2012/04/06 2,879
90880 쇠고기 선물셋트가 들어왔는데 이 많은 걸 어떻게 하죠? 6 고기다~ 2012/04/06 1,218
90879 강남 사시는 분은 여기 안들어오시나요? 12 왼손잡이 2012/04/06 2,132
90878 도대체 왜 박근혜가 비상대책위원장이 되어야 했나요? 5 참맛 2012/04/06 597
90877 복희누나에서 분옥이역할 배우 이름이 뭔가 아시는분 계세요? 복희누나 2012/04/06 3,734
90876 82분들 외국인 진짜 조심하세요 140 조심요 2012/04/06 19,034
90875 "박근혜도 속았다"…'나는 로봇' 새누리 박성.. 4 참맛 2012/04/06 1,036
90874 사찰피해 김종익씨, 군 제대 한 달 앞둔 아들 갑자기… 6 샬랄라 2012/04/06 1,189
90873 김용민,,, 잘 모르겠네요,, 21 2012/04/06 1,548
90872 김용민...제발..국회의원해라!! 6 나무 2012/04/06 8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