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신혼집 구하는건 시댁에서 해줘야 한다는 직장동료.. 같은여자지만 생각차이가 참 크네요.

집은 시댁에서 사주는 조회수 : 3,216
작성일 : 2012-02-21 15:35:39

전세금 얻는건 시댁에서 해주는게 맞다.

그러길래 요즘  남자가 혼자 벌어서 전세금이 안되면 혼수 조금만 하고 집얻는데 많이들 보탠다

그랬더니 .. 그런집엔 시집가면 안된다네요.

여자나 남자나 비슷하게 집도 반반 혼수도 같이 이렇게 하는집 요즘 많던데 아직도 시댁에서 집은 해줘야 한다 생각하는 여자들이 많은가봐요.

결혼은 성인들이 독립하는것인데 , 둘이 벌어놓은 것으로 안되면 여자쪽에서 보탤 수도 있는것이지요.

남자가 벌어서 모아놓은게 별로 없어도 시댁에서 집 해주니까 그거가지고 시작하는게 당연하다니.

그러면서 시댁에서 간섭하고 하는건 또 싫고, , 

 

 

IP : 211.189.xxx.161
1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2.21 3:38 PM (110.13.xxx.156)

    저런분이 대부분 아닌가요? 현실이 그렇기도 하구요
    시간이 좀더 지나야 변하겠죠

  • 2. 지방에선
    '12.2.21 3:39 PM (210.101.xxx.100)

    아직도 그런식이죠. 제가 아는 후배도 저리 말합니다.

  • 3. ..
    '12.2.21 3:40 PM (112.149.xxx.11)

    시댁은 싫고 남자보고 전세는 해와야한다면 여자도 똑같은 돈 가지고 와서 같이 열심히 살아야죠...
    그게 진정한 남녀평등이죠..
    물론 남자도 육아집안일 공평하게 하고 여자도 남자랑 똑같이 돈벌어오고....
    그럼 되는거 아닌가요...
    남자로 태어난게 죄도아니구 참별~~

  • 4. 엄청 많죠
    '12.2.21 3:42 PM (14.52.xxx.59)

    제가 40중반인데 제 또래 엄마들도 그런 생각으로 아들은 청약저축 들어놓고 딸은 집있는 남자한테 시집가야 한다고 준비 안하더라구요
    여기서도 아들이 결혼할때 목돈 든다고 대놓고 말하잖아요
    문제는 저렇게 업혀갈 여자는 따로 있는데 아무나 저러다가 혼기 놓친다는거죠 ㅠ

  • 5. .....
    '12.2.21 3:42 PM (119.71.xxx.179)

    지방에선 아직 저런식이긴해도, 거기엔 그만큼 의무가 따르더라구요. 지방 집값이 서울과는 비교도 안되기도하고..

  • 6. 제 친구도
    '12.2.21 3:43 PM (112.168.xxx.63)

    작년에 결혼했어요.
    34살에. 자기도 모아놓은 돈 별로 없었고..한 2천 있었나.
    근데 남자가 전세집은 해야 한다고 생각을 하더군요.
    요즘 그런게 어딨니? 서로 모아서 시작하고 열심히 살면 되지...했는데
    시댁에서 6천만원 지원 해줬다고. 그거 밖에 안됀다고 실망하더군요.
    씁쓸했어요.

  • 7. 원글이
    '12.2.21 3:43 PM (211.189.xxx.161)

    성인들이 되어서 시댁이 해주는 집에서 시작하고 살겠다고 생각하는것도 놀랍고,

    그게 당연한듯 이야기 하는것도 놀라웠습니다.

    세상에 공짜는 없다.. 생각합니다. 나름 다른방법으로 먼가 시댁에 희생해야 하지요.

  • 8.
    '12.2.21 3:48 PM (211.219.xxx.62)

    50~60대가 그런 사고방식 갖고 있는 건 이해가 되는데, 20~30대까지 그러면 사람이 너무 고루하고 없어보여요.

  • 9. truth2012
    '12.2.21 4:32 PM (152.149.xxx.115)

    아직도 시댁에서 집은 해줘야 한다 생각하는 여자들이 많은가봐요.

    결혼은 성인들이 독립하는것인데 , 둘이 벌어놓은 것으로 안되면 여자쪽에서 보탤 수도 있는것이지요.

    남자가 벌어서 모아놓은게 별로 없어도 시댁에서 집 해주니까 그거가지고 시작하는게 당연하다니.

    그러면서 시댁에서 간섭하고 하는건 또 싫고, ,

    요사이 한국여성들 생각이 다 저래요, 그러니 무슨 깨끗한 물이 되겠소, 깨끗한 정치를 하라고 주장을 하겠소.

    백년하청이지....

  • 10. ...
    '12.2.21 5:15 PM (58.232.xxx.93)

    아고고...

    그런 사람 많아요.
    지역, 평형까지 이야기 하는 사람있어요.

  • 11. 콜비츠
    '12.2.22 11:18 AM (119.193.xxx.179)

    돈 벌어보니 알겠더군요, 얼마나 힘든 일인지...
    남자를 가진 부모들은 돈이 어디서 따로 나온답니까?

    전 딸만 있지만 둘이 돈 모으서 살 곳 마련하라고 할거예요.
    돈이 있다면 제가 도와줘도 좋고... 줄 수 있으면 고맙고 좋은 일이지 필수라고 생각 안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0432 이런 원피스는 어디가면 살 수 있을까요 5 샬랄라 2012/04/05 2,120
90431 일리머신판매처 비오벨트에대해? 4 ... 2012/04/05 967
90430 부마항쟁 피해자에 국가배상 첫판결 1 세우실 2012/04/05 329
90429 '과거 한나라당 막말 연극' 동영상 10 베리떼 2012/04/05 825
90428 튼튼한 승용차 뭐가 있을까요,,?? 9 ,, 2012/04/05 10,731
90427 트윗에는 격려가 넘치네요.. 2 .. 2012/04/05 842
90426 G마켓 소셜 미구매 회원한테 티몬 50%쿠폰,15%쿠폰 주네요.. 히야신스 2012/04/05 470
90425 약밥에 고구마넣어도 맛있을까요? 4 벌레먹은복숭.. 2012/04/05 972
90424 이번주 핫이슈는 역시, 김욕민씨... 아니, 김용민씨~~ 9 safi 2012/04/05 1,024
90423 고양이 나오는 꿈 5 싱숭생숭 2012/04/05 1,406
90422 조선조 연산군은 궁녀만으로 성이 차지 않자 2 샬랄라 2012/04/05 2,518
90421 일산 쪽 잘 보는 치과 어디인가요? 2 양심적이고... 2012/04/05 3,926
90420 2월 출산하고 이너넷을 거의 등지고 산 애어멈인데요.. 4 -- 2012/04/05 721
90419 투표 6일 남았어요~ 2 투표 2012/04/05 460
90418 김용민 응원댓글보세요. .. 2012/04/05 794
90417 온통 블랙가전이 대세네요. 7 효율성 2012/04/05 1,360
90416 버스카드 내릴때 안찍으면....추가요금 안내는 방법 알려주세요... 12 버스카드 2012/04/05 6,861
90415 새눌당은 정말 대단하네요~!!! 6 와우 2012/04/05 1,390
90414 4.11 투표 임시 공휴일인가요? 5 쉬고싶어 2012/04/05 1,094
90413 양념게장을 샀는데 너무 비려요...! 2 ^^* 2012/04/05 900
90412 어! 싸지 않은데…'착한가게' 맞아? 세우실 2012/04/05 541
90411 애가 어린데 미국 출장가요. 로밍비가 30만원이나 나와서,, .. 3 국제로밍전화.. 2012/04/05 1,242
90410 4.11일 비례대표..에 질문 5 선거에 관한.. 2012/04/05 455
90409 "고맙읍니다"가 70년대에 맞는 맞춤법이에요?.. 14 오잉 2012/04/05 2,780
90408 아직 어그 신으시는 분 계신가요? 3 아직 2012/04/05 6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