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중2 아이가 친구집에서 자고 온다는데

중2맘 조회수 : 1,991
작성일 : 2012-01-06 11:01:53

갑자기 중2 아들아이가 같은 반 친구집에서 자고 온다고 합니다.

그 친구 아이와 엄마는 전 알지 못합니다.

한번도 그런 적이 없어서 걱정되는 맘에 처음에는 반대했다가

친구 엄마의 연락처를 달라고 해서 통화를 해보았더니

가족들은 여행를 가고

삼촌이 그 날 저녁에 와서 잠깐 잠만 잘거라고 하네요.

전 부모님이 안계신 집에서 아이들끼리 놀고 자고 한다는 게

싫네요..

마침 저도 주말에 집을 비우는 상황이고 아이 아빠만 집에 있어서

우리집에서 놀라고 해도 그건 싫다고 합니다.

부모님이 안계신 집에서 친구들끼리 같이 놀겠다는 건데..

이걸 허락해야할 지 고민이 됩니다.

지금껏 학교 시험끝나는 날 피씨방 가는 일 외에는 별로

건전한(?)생활에서 어긋난 적이 없는

착하고 착실한 아이이긴 하지만  아이들이 뭉치면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몰라서요..

그리고 제가 아는 아이들이 아니고 중학교에서 새로 만난 친구들이라서 제가 더

걱정이 됩니다.

무조건  반대하자니..

저 어릴때 생각이 나서 고민이 되네요..

어떻게 해야 현명한 부모인가요?

저에게 해결책을 주세요~~

IP : 59.25.xxx.66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2.1.6 11:07 AM (211.237.xxx.51)

    얼마전에 저희딸도 이런 고민을 한적이 ㅎㅎ
    제가 여기 게시판에 글 올려서 한사람이라도 허락하는 분이 있으면 보내주겠다고 했는데
    뭐 대략 의견이 반반쯤이였던것 같아요.
    집에 차라리 부모님이 계시면 보내주겠다 빈집이라서 더 안된다 이런거였죠..
    빈집에서 뭘 할지 애들끼리 위험한 행동을 할수도 있고 안좋은 동영상을 볼수도 있으니깐요

    삼촌만 늦게 온다는게 더 안좋은 조건이네요.
    참고로 저희딸은 저희딸만 못갔고 다른 애들끼리는 친구집에서 같이 잤다고 합니다.

  • 2. .....
    '12.1.6 11:09 AM (110.14.xxx.164)

    부모님이 계실때 가라고 하세요
    삼촌이 잠깐 잠만 잔다...는건 책임감이 없고요
    차라리 님 집에서 자게 하시던지요. 남자 애들은 더 위험해요

  • 3. ...
    '12.1.6 11:11 AM (14.47.xxx.160)

    전 안보냅니다.
    파자마파티던 뭐던 잠은 무조건 집에서 자야한다는 주의라..

    낮에도 부모님 안계신집에는 놀러가지 말라고 해요.

    한두번 안된다했더니 그다음부터는 자기 선에서 끝내고 말 안합니다.

    한번이 두번되고 세번되고..
    이번은 허락하고 다음에는 허락안하고.. 이럴순 없잖아요?

    아이를 못믿어서가 아니라 세상을 못믿는거지요.

  • 4. ㅇㅇ
    '12.1.6 11:12 AM (211.237.xxx.51)

    맨 윗 댓글 썼는데요..
    제가 지금 보니까 저희딸이 쓴 글이 있네요..댓글들도 많고..
    한번 읽어보세요.. 리플에도 여러 의견들이 있으니깐요..

    http://www.82cook.com/entiz/read.php?bn=15&num=1151124

  • 5. 저도...
    '12.1.6 11:14 AM (122.32.xxx.10)

    안 보낼 거 같아요. 남자애들이라고 해서 여자애들 보다 안심되는 세상도 아니구요.
    중간에 삼촌이 와서 잠깐 잠만 자고 간다는 것도 좀 마음에 걸리구요, 애들이 따로 따로 있을 때는
    괜찮은데 모여서 우... 하는 마음에 생기는 일도 마음에 걸리구요. 안 보내겠어요.
    정말 윗분 말씀처럼 내 자식은 믿어도 세상이 이미 믿지 못할 곳이 되어버려서요..

  • 6. 절대
    '12.1.6 11:23 AM (211.244.xxx.39)

    아니 아니 아니 아니되오~~!!!

  • 7. 제 경험
    '12.1.6 12:48 PM (125.248.xxx.42)

    처음에는 다른 부모들은 허락하는데 우리집은 왜 그러냐고 불평하다가
    이것이 우리집안의 법이다라고 말하고 장가가기 전에는 절대 안된다고 했습니다.

    그래도 계속해서 계속 친구집에서 자고 싶어했어요.
    일부러 늦게 전화해서 버스가 끊겼다고 해서 1시간 거리에 데리러 간 적도 있고,
    택시타고 오게 하여 4만원을 지불한 적도 있어요.

    우리 부부의 의지를 보여 준 것이지요.
    그 뒤부터는 본인이 외박하겠다는 말 일절 않합니다.

  • 8. 저도 뭘 모르고
    '12.1.6 2:33 PM (119.202.xxx.84)

    허락했었어요.... 친구부모님이 안계시면 안보내야 합니다.
    저희아들이 중 2때 처음 음란물을 접했습니다. 부모님 안계신 틈을 타서....
    제가 조심했어야했는데, 무방비였어요.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가장 후회하는 일중에 하나랍니다.ㅠㅠ

  • 9. 아하하
    '12.1.6 6:05 PM (122.34.xxx.100)

    오오.. ㅇㅇ님 따님 안보내셨군요. 저도 그때 보내지말라고 댓글 달았었는데.
    잘하신거같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1155 '므흣한' 신랑 문재인 7 결혼식사진 2012/01/22 2,390
61154 새댁일 때 제일 힘들었던 게 꿔다놓은 보릿자루 성격 이젠 말할 .. 2012/01/22 1,167
61153 야채다지기 쓸모 있나요? 좋다면 어느 제품이 좋나요?(새해복많이.. 9 혜혜맘 2012/01/22 2,151
61152 화장하는 남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7 마크 2012/01/22 2,435
61151 이런 남편 그냥 포기해야할까요? 5 결혼4년차 2012/01/22 1,790
61150 아내가 아파 종일 누워 있다면 남편은 어떻게 해주나요? 15 아프니서럽... 2012/01/22 2,707
61149 지금 시골.. 아이가 열이 있는데 병원찾아가야할까요? 7 독감일까봐 2012/01/22 775
61148 7년차 불임부부.. 시댁서 설 자리가 점점 없네요. 32 휴우 2012/01/22 12,910
61147 가족용으로 쓰는 디카 어디서 구매하셨어요? 오니기리 2012/01/22 310
61146 명절에 뭐 사서 내려 가셨어요?? 1 ?? 2012/01/22 820
61145 겨울에 바람막이점퍼안에 입어야 하는거 이름이? 2 ... 2012/01/22 1,386
61144 곽감 판결문 정리로 강추를 받는 글이네요. 참맛 2012/01/22 725
61143 소심한 복수 통쾌해요~ 13 ^^;; 2012/01/22 3,787
61142 다운증후군에 대해서 여쭤요... 32 조심스럽게 2012/01/22 11,133
61141 전자책 문의 4 ... 2012/01/22 917
61140 너무 단 오렌지 주스도 이제 입맛에 안맞네요 2 ... 2012/01/22 1,158
61139 사랑방 손님과 어머니라는 소설을 보면요.. 7 ,,,,,,.. 2012/01/22 2,425
61138 이정희의원, 희소식 8화는 남편과 함께 만들었네요 2 참맛 2012/01/22 890
61137 노무현 대통령 연설이 가짜였다니 이럴수가! (안상수 얘기) 7 세우실 2012/01/22 2,143
61136 상가앞에 차대지 말라고 난리치던 그녀. 21 심술뽀 2012/01/22 5,479
61135 (펌) 연세대 게시판에서 떠들썩했던, 후배를 위한 97학번 선배.. 12 뭐라고카능교.. 2012/01/22 4,062
61134 감사합니다 36 라떼향기 2012/01/22 11,009
61133 정부는 뭐하나!! 리민 2012/01/22 622
61132 한국에 불리한 기사 vs 좋은 기사 2 ㅠㅠ 2012/01/22 767
61131 영화예매요 앞에 숫자가 남은석인가요? 예매석인가요 2 도와주세요 .. 2012/01/22 5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