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창의력 미술 창작 미술학원(?) 보낼만 할까요?

미술학원 조회수 : 999
작성일 : 2012-01-05 14:40:20

첫째가 올해 7살이 되었는데요. 지금까지 학원이나 학습지 같은 사교육 한 번도 안해보다가 지난 10월. 둘째 출산때문에 주말에 큰 애보기 힘들것 같아서 처음으로 미술학원을 보냈어요.

특별히 미술학원을 택한 이유는 우선. 주말에 수업있는 곳이 잘 없고. 체육은 아빠랑 공차기랑 이것저것 잘하고. 또 제가 미술에 워낙 재능이 없고 창의력이 부족해서 아이 성향이나 재능은 어떨지 궁금하기도 해서였거든요.

동네서 좀 좋다고 하는 곳에 상담을 갔는데 요즘은 제가 어렸을 때 그림그리고 색칠하고 하던 미술학원이 아니더군요

수업은 프로젝트 형식으로 하나를 가지고 몇 주에 나눠서 한다고 하고 단체작품도 하고 전시도 하고..  한 번 참여수업 해보고 아이가 하고싶다해서 보내게 되었어요.

일주일에 한 번. 두시간 수업이구요. 지금 횟수로 따지만 13-15번 정도 다닌 것 같아요.

지금까지 뭘 했냐면.. 주사위 같은 거 만들어봤구요. (크기 좀 크게 하고 작은 못같은 걸 망치질해서 네모 만들구요. 그림은 스케치북에 그렸더가 다시 주사위 면에 그려서 색칠하고.. 뭐 그런거.)  또 아이에게 뭐 그리고 싶냐고 물어봤더니 동물원 그리고 싶다고 해서 각 동물들 그린다음에 그걸 또 두꺼운 종이에 그려서 오리고 표적처럼 세울 수 있게 한 다음 총을 만들어 사냥꾼 놀이하는거.. 뭐 이런 수업을 하더라구요.

한가지를 시작하면 3주정도 걸리는 것 같아요.

아이가 특별히 안 가고 싶어하지 않아서 (그렇다고 막 가고싶다고 그 날만 기다리고 그 정도는 아니구요.) 계속 보내고는 있는데 원비가 이번에 또 올라서 제 기준엔 너무 비싸졌어요. 일주일에 2시간 한 달에 14만원이거든요. (지방이예요)

지금 3달 다녔는데 솔직히 이게 보낼만 한건지.. 헛돈까지는 아니여도 너무 과한 지출은 아닌지 자꾸 고민아 되어서요..

남편은 그만두고 태권도나 수영보내자고 하고.. 저는 그래도 시작은 부모가 권해서 했지만 그만두는 건 아이가 그만두겠다 할 때 그만둬야지 않겠냐. 싶고.. 그러다가도 원비생각하면 좀 아깝고..

어떻게 할까요?

이런 수업이 창의력 향상이나 협동심 등에 도움이 많이 될까요?

아니면 겉으로만 그럴싸한 상술 중 하나일까요?

 

사교육에 돈 안쓰고 키우고 싶었는데 처음으로 부딪힌 문제네요..

조언 부탁드려요

IP : 27.100.xxx.199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2.1.5 3:43 PM (183.98.xxx.10)

    저 사는 동네는 한시간반에 10만원이 공정가. 슬슬 12만원으로 올리는 곳이 생겨나고있어요. 제 아이들은 원글님이 말씀하신 것 같은 그런 학원에 목숨거는지라 가격에 상관없이 보내고있습니다. 아이의 선호도가 떨어진다면 굳이 시킬필요 없을 듯 하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0887 아마존 리턴 관련 해석 부탁드려볼게요! 3 영어지못미 2012/01/21 1,052
60886 <고성국 선거특강> 을 봤어요.- 속이 시원하네요. 3 ..... 2012/01/21 932
60885 제사 모시는 맏며느리 분들께 의견 좀.. 11 82 2012/01/21 2,773
60884 키플링 가방 유행 지났나요? 4 가방 2012/01/21 4,669
60883 K-POP의 이하이 정말 대박예감이예요. 1 nancy 2012/01/21 2,182
60882 기독교인과 무신론자가 소통하기를 바라면서 3 썩다른상담소.. 2012/01/21 670
60881 창고 정리 잘 되어있는 블로그나 사진 좀... 창고 2012/01/21 1,818
60880 스위스VS일본 어디가 더 잘사는나라죠? 6 마크 2012/01/21 1,711
60879 스트레스 심한 상태에 다이어트 성공하신 분? 3 ..... 2012/01/21 933
60878 힘들어요 MB OUT.. 2012/01/21 446
60877 도와주세요. 중국어 了(le)용법이 어렵네요... 5 율리 2012/01/21 3,645
60876 이 남자 계속 만나야할지 그만 만나야 할지 판단이 서질 않아요 37 미소 2012/01/21 10,319
60875 요리할때 정확한 레시피가 게재된 사이트가 없을까요? 1 네할램 2012/01/21 739
6087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곽교육감님 2 자연과나 2012/01/21 617
60873 부러진 화살 5 후기 2012/01/21 1,581
60872 6세 된 아이, 올해 유치원 쉬게 하려 하는데 괜찮을까요? 2 유치원 2012/01/21 1,142
60871 어디로 이사가는게 좋을까요? 잠실과 판교중에 6 이사 2012/01/21 2,170
60870 저 사고쳤어요~~!! 20 송도로 이사.. 2012/01/21 5,916
60869 볶음밥 만들때 밥에 찰기를 없애는 방법 없을까요? 21 네할램 2012/01/21 11,370
60868 이마트에 와플채칼 파나요? 네할램 2012/01/21 874
60867 역전 ~~ 야매요리볶음밥편 7 클로버 2012/01/21 2,138
60866 밥 한번 먹자 말해놓고 절대 연락안하는 사람 18 밥밥밥 2012/01/21 6,944
60865 남편 먹일 영양제 추천 좀 해주세요. 2 은사시나무 2012/01/21 727
60864 영화"부러진 화살" 제작 과정 3 저녁숲 2012/01/21 1,530
60863 가카왈, "나는 남 탓 하지 않았다." 13 흔들리는구름.. 2012/01/21 1,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