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여자분들은 어쩔때 남자가 자신을 좋아한다고 생각하나요??

건강요리 조회수 : 20,197
작성일 : 2012-01-05 14:05:47
아래에서 남자들은 여자가 자기보며 웃기만해도 자기좋아한다 생각한다는데..반대로 여자분들은 어떨때 남자가 나 좋아하구나구나 느끼시나요??
IP : 211.246.xxx.106
2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2.1.5 2:08 PM (14.63.xxx.41)

    여자를 보며 배꼽잡고 웃을 때

  • 2. ......
    '12.1.5 2:08 PM (72.213.xxx.138)

    전요, 남편이 절 챙겨줄때 느낍니다. 길을 걸을때 길 안쪽에서 걷게 하고요,
    볼때마다 웃어주고 힘든 건 남자가 해야 한다고 나서줄때 느낍니다.

  • 3.
    '12.1.5 2:08 PM (112.165.xxx.163)

    여자의 직감이죠. 느낌과 촉으로 알아요. 물론 소심한 남자가 표현 못할 땐 알아차리지 못할 때도 있지만...남자는 둔하지만 여자들은 직감이 발달해 있잖아요.

  • 4. ,,
    '12.1.5 2:08 PM (58.234.xxx.93)

    사소한 말을 해도 계속 웃고 뭐먹고 싶다고 할때 잘 사다줄때요.

  • 5. ,,
    '12.1.5 2:09 PM (58.234.xxx.93)

    근데 우리남편은 저렇게 안해요. 십수년전 연애할때 남편이 저랬는데 지금은 제가 사소한 말을 하면 짜증내고 뭐 먹고 싶다고 절더러 사오라고 그래요.

  • 6. ㅇㅇㅇㅇ
    '12.1.5 2:12 PM (121.130.xxx.78)

    남자들은 그 정도로 좋으면 대시를 하더군요.
    물론 속으로 끙끙 앓으며 티도 못내는 남자들도 있지만
    나에게 대놓고 말 안하면 신경 안씁니다.

  • 7. 부자패밀리
    '12.1.5 2:13 PM (1.177.xxx.178)

    나의 모든말과 행동에 그 어떤 반기도 안들고 다 들어줄려고 열심히 할때.
    좋아하는군 생각해요..ㅋㅋㅋ
    오늘 왜 이런글이 많이 올라올까요? 다들 옆구리 시리신가봐요.
    전 그럼 아이들을 보러 나갈께요.

  • 8.
    '12.1.5 2:13 PM (122.36.xxx.84) - 삭제된댓글

    상대 남자가 똑바로 눈을 못 쳐다 볼 때와 기죽은 것처럼 쑥스러워할 때요.

  • 9. gg
    '12.1.5 2:14 PM (173.163.xxx.101) - 삭제된댓글

    눈이 자꾸 마주칠 때, 내가 한 사소한 말이나 행동도 기억하고 있을 때, 용건이 아예 없는 건 아닌데 그렇다고 용건이라고 하기도 뭐한 문자나 전화 등을 띄엄띄엄 보내올 때
    이런거 느껴본지 언제인지 기억도 안나요 TTT

  • 10. 촉으로 알아요
    '12.1.5 2:16 PM (115.161.xxx.209)

    근게 99% 정확하다는.
    여자와 남자의 차이점은 여자는 알아도 모른척 대쉬할때까지 기다린다는거죠.

  • 11. ㅋㅋ
    '12.1.5 2:16 PM (59.6.xxx.65)

    위에 음님 댓글처럼 똑바로 잘 못쳐다볼때 쑥쓰러워할때 그거 여자를 좋아하면 그러는 남자들 많지요

    단 순수한 남자들만 가능할껄요 능글탱이나 여자 다룰줄 아는 남자들은 절대 저렇게 못함

    고로 잘못쳐다보는 남자보면 너무 기여워보이지 않나요 ㅋㅋㅋ

  • 12. 흠..
    '12.1.5 2:19 PM (118.131.xxx.101)

    아무래도 연락을 자주하고 만나자고 하면 알게 되죠..

  • 13. 만나고 나서 꼭
    '12.1.5 2:22 PM (211.173.xxx.212)

    다음번에 또 만날것을 기약하고 헤어질때?

  • 14. 그윽한 눈빛에..
    '12.1.5 2:35 PM (14.47.xxx.160)

    그냥 쳐다보는거하고 감정을 담아 쳐다보는거하고는 다르죠..
    저는 그 눈빛에 혹해서...
    결혼해서 십수년 사는데 아직도 남편이 그런 눈빛으로 바라봐줄때 가슴이 콩당거려요^^

  • 15. 좋아하는 남자는
    '12.1.5 2:38 PM (115.161.xxx.209)

    어떻게든 자주 만나려고하고 괜히 연락하고 그러더라고요.
    집에갈때도 어떻게든 내시간에 맞춰서 같이 가고..
    다 티가 나요...
    이것도 다 옛날일이네요~흠냐흠냐 ㅋㅋㅋ

  • 16. 우리 영감님
    '12.1.5 2:58 PM (210.99.xxx.34)

    잠자다가 손발이 찬 제가
    손발이 뜨신 우리영감 손잡으니까
    자기 내복안으로 저의 찬 손을 쓰윽 넣어줄때 ㅋㅋㅋ

    엄청 차워서
    잠이 훅 달아날텐데도

    아읔 내는 사랑받고 사는기라......

  • 17. 클로버
    '12.1.5 3:23 PM (121.129.xxx.236)

    저도 제가 말도 안되는 소릴 하고 때로는 우겨도 어이없다는 듯이 씩 웃어줄때 그럴때 느껴져요

  • 18. 쓸개코
    '12.1.5 3:29 PM (122.36.xxx.111)

    눈빛부터가 틀려요^^ 그윽해요 그윽 ㅎㅎㅎ
    제가 하는 말에 호응100%이고요(이건 저도 그랬네요^^)
    눈뜨면서 전화 어디가면 간다고 전화.. 왔다고 전화 잠들면서 전화.. 전화가 잦아요~
    그리고 소개팅자리에서 음식 시킬때 그거가지고 되냐고 머든 다 시키라고 하는 남자도 있었어요^^

  • 19. 나에게
    '12.1.5 3:29 PM (123.212.xxx.170)

    돈..시간.. 다 내어주며... 내 말이 진리다 라는 눈빛으로 다 들어줄때...ㅋㅋ

    화를 내도 이쁘다 할때..ㅋㅋ

  • 20. .....
    '12.1.5 3:36 PM (121.169.xxx.129) - 삭제된댓글

    눈을 잘 못맞추면서도 슬쩍슬쩍 안보는 척 훔쳐보는데 그 때 눈빛이 촉촉~해~
    내 앞을 쑥쓰러워 잘 못지나가면서도, 자주자주 지나다님...ㅋㅋㅋ
    여자들은 촉으로 알죠. 설명할 수 없지만.

  • 21. ^^
    '12.1.5 3:54 PM (121.162.xxx.70)

    남편 월급날 절 사랑한다고 느낍니다.

  • 22. .........
    '12.1.5 4:51 PM (211.224.xxx.193)

    얼굴 뚫어질 정도로 넋놓고 쳐다볼때? 그런데도 표현 못하는 사람도 있던데요 남자가 연예 경험이 없고 나이가 많으면 뭔가 자격지심이 생기는거 같아요 그리고 회사내라던지 그런데서 만난 경우라면 더
    저는 저렇게 남자가 뚫어져라 볼때 나 좋아하나 생각해요. 근데 전 저렇게 남자가 나 좋아하는것 같으면 웬지 더 불편한 맘이 들더라구요. 평소엔 상냥한데 그 담부턴 쌩쌩거리게 돼요
    남자성향에 따라 틀린것 같은데 좀 사회성있는 사람이면 여자한테 관심도를 표명하고 잘해주고 챙겨주면서 전화 자주하며 꺼리를 만들어 표시하는데 숫기 없고 연예경험 없는 남자들은 저렇게 그냥 눈으로만 말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1034 저희집에서 음식만드는데 시동생이 항상 저희 컴퓨터를 하고 노는데.. 1 2012/01/21 1,636
61033 MB 손녀들 입은 패딩 이거 몽클레어 아닌가요? 41 .. 2012/01/21 12,431
61032 중학생 가방 5 ^^ 2012/01/21 2,362
61031 설음식 벌써 거의 끝냈어요 6 아이고 허리.. 2012/01/21 2,012
61030 설 연휴에 아웃백가서 먹기로 했어요. 4 ^^ 2012/01/21 2,086
61029    경상남도 교육감 연합고사 부활...? 4 바보들 2012/01/21 799
61028 성을 본인이 원하는 성으로 바꿀수있나요? 3 마크 2012/01/21 1,306
61027 할때마다 잊어버려요. 1 세배 2012/01/21 729
61026 파마하고 망했었는데 1 현수기 2012/01/21 1,068
61025 오늘 차례상 장보기 입니다. 6 .. 2012/01/21 1,937
61024 이거 보셨어요??? 가카에게 / 도겐우 5 동영상 2012/01/21 1,481
61023 아이가 수구를 앓고 있는데 열이나요 3 수두 2012/01/21 554
61022 한나라당 vs 민주당 돈봉투 논란의 진실 5 FMHDJ 2012/01/21 752
61021 애정만만세에서 일용엄니얼굴이 처음보다 자연스러워졌어요 5 보세요 2012/01/21 2,155
61020 급질..ㅜ.ㅜ 저 초보인데.. 압구정cgv 주차 어떻게 해야할지.. 1 톡끼 2012/01/21 8,613
61019 설지나면 과일값 바로 내려가나요? 8 2012/01/21 2,295
61018 선물 택배받으면 인사하시나요? 4 궁금 2012/01/21 1,100
61017 설 음식 사먹는 소비자 증가 1 애겨잉 2012/01/21 1,276
61016 우울한 명절..입니다 3 용돈 2012/01/21 2,088
61015 결혼은 진짜 빡센거야 큐리어스 2012/01/21 1,093
61014 왜 한류열풍이라면서 미국에서는 한류가 안통하죠? 37 마크 2012/01/21 12,681
61013 윗 집 애가 너무 뛰는데 카페트를 선물하면 기분 나빠할까요? 13 에휴 2012/01/21 2,239
61012 봉골레 스파게티 했는데 뭐가 부족할까요? 20 .. 2012/01/21 2,618
61011 선크림바르면 트러블이나는데 대체품 있을까요? ... 2012/01/21 1,076
61010 자살....................... 9 까요 2012/01/21 4,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