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재수 어쩌지요?

삼년째 고3? 조회수 : 1,447
작성일 : 2012-01-04 15:46:41

제목 그대로 형은 본인이 점수대로 ... 속상하지만  재수는 안한다고  미련없이 ... 빨리 포기하고 재미있게 생활하더군요      둘째는 어째  수학빼고는 2등급씩 , 자기말로는 국어시간에 당황해서 그렇다나  평소에 언어는 항상1등급을  유지했는데....울고불고 하더니 재수를 고집하네요  남자아이라 환타지 소설을 좋아하고  열심히는 안 했지만  늘 좋은 성적유지하더니  충격이 크네요.  지방 국립대를썼어요  붙어도 안 간다고 하더니  한달 두달  열심히  오락하고 환타지 소설에 빠져   입으로는 재수를 외치고 머리가 아픕니다. 담임 선생님께서도 재수를 권하시긴 하지만 ....열심히 하는 스타일이 아니라 고민이 많슴니다. 형편도 넉넉치도 않고... 죄송하지만  이럴땐 어떻게 해야될지....

IP : 123.213.xxx.142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독수리오남매
    '12.1.4 3:50 PM (211.33.xxx.77)

    재수 반대합니다. 차라리 일단 대학 들어가서 반수를 생각해보라고하세요..
    혹시 또 대학 들어가서 대학생활에 푸욱 빠져서 반수 포기할찌도 모르잖아요..
    댓글님 말씀처럼 열심히 안하면 맘고생,몸고생만 더 심해져요..

  • 2. ㅇㅇㅇㅇㅇ
    '12.1.4 4:05 PM (121.130.xxx.78)

    유명 재수학원 시험보게 해보세요.
    재수 할 마음이 있다면 지금 그리 놀 상황이 아닐텐데..
    알던 것도 머리에서 싹 지워지는 신기한 경험을 할겁니다.

    재수는 본인도 힘들지만 부모가 경제적 정신적 지원하기가 참 힘들다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해보세요.
    그럼에도 네가 자신의 미래를 위해 1년을 더 투자하겠다면 그에 상응하는 노력과 결과를 보여주길 바란다.
    재수학원 시험도 보고 모의고사도 다시 한번 보고 현실적으로 1년 재수해서
    더 나은 점수, 훨씬 좋은 대학 입학 가능성이 있다면 엄마가 "딱 1번 밀어줄 수는 있다.
    엄마의 믿음과 지원을 끌어내는 건 오로지 너의 자세와 노력 뿐이다.
    그리고 경제적인 부분에서 말하자면 부모가 천년만년 지원해 줄 수는 없지 않겠느냐.
    재수를 하든 대학을 가든 딱 4년만 밀어줄테니 (재수를 하면 재수1년 대학학비3년)
    한번 곰곰히 너의 미래를 두고 생각해보아라.

    솔직히 아드님이 머리 좋고 꿈은 큰데 노력은 좀 안하는 스타일 같아요.
    제가 그랬거든요. ^ ^

  • 3. ^^
    '12.1.4 4:16 PM (125.139.xxx.61)

    아들놈 한번만 더 기회 달라고 사정사정..성적이 너무 아까워 그래 한번만 더 해보자
    작년 더 망해서 원서 쓸데조차 없다는 ㅠ.ㅠ.
    삼수 하겟다 또 똥고집..수능 끝나고 지금까지 펑펑 놉니다
    저 속 골병 들었어요..점수대로 대학가자 아무리 설득해도 어차피 가도 반수 할거랍니다 뭐하러 돈낭비 하냡니다..아들넘 고집을 알기에 또 져줍니다
    저 지금 할머니 됐어요..머리에 하얗게 눈이 왔어요.ㅠ.ㅠ
    그런데 아이가 고집 부리면 대책 없어요..나중에 원망 들을까 그냥 져줍니다 흑흑흑
    더구나 제 아인 학원이나 독서실 같은데 질색이라 집에서만 합니다
    저....저요.........어쩌면 좋을까요...가출하고 싶은데 너무 춥네요ㅠ.ㅠ.ㅠ.ㅠ.

  • 4. 삼년째 고3?
    '12.1.4 5:41 PM (123.213.xxx.142)

    ^ 님 토닥토닥 . 그래요 저도 후회할까봐 또 원망 들을까 싶어 , 한 편으로 성적이 아깝기도 하고...오늘 복지관에 봉사하러 전화하니 봉사자가 많다고 딴 곳을 가라나ㅠㅠㅠ 거기서도 밀리고ㅠㅠㅠ^^ 님 추운날 가출 하시지 말고 건강지키세요 다음에 킅 소리치게... 자식이 뭔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76447 부주 어느정도 하시나요? 19 붓꽃 2012/03/03 2,966
76446 임신 초, 중기에 외출복으로 입을만한 옷 브랜드좀 알려주세요 ㅠ.. 예비맘 2012/03/03 630
76445 패션계 종사자 분들 계신가요? 111 2012/03/03 531
76444 먹는 꿈 1 대체 2012/03/03 685
76443 아이가 긴장하면 잘 우는데... 도울방법 2012/03/03 407
76442 힘쓰는 일 좀 도와주실 분 어디서 찾아야 하나요 6 주부 2012/03/03 639
76441 ★박은정 검사님! 우리는 당신과 함께 합니다.(광고 모금액 정산.. 1 끌리앙링크 2012/03/03 890
76440 봄에 신을만한 운동화 추천해주세요.. 1 바다 2012/03/03 663
76439 사순절 오순절? 3 베티 2012/03/03 1,992
76438 이정희 의원 완전 실망입니다..... 6 뭐라고카능교.. 2012/03/03 1,683
76437 제이미올리버가 한국에 체인식당을 오픈한데요...!! 3 와웅~ 2012/03/03 1,751
76436 유시민의 단점 한가지? - 동생 유시주 인터뷰 3 아파요 2012/03/03 3,616
76435 이게 무슨뜻? 5 리봉소녀 2012/03/03 1,128
76434 피마자오일 좋네요. 4 리봉소녀 2012/03/03 6,190
76433 MBC ‘뉴스데스크’ 앵커도 비정규직으로 채용 세우실 2012/03/03 762
76432 영화 바베트의 만찬 2 영화 2012/03/03 1,149
76431 어제 위층에 층간소음으로 쪽지보냈어요 3 윗층 2012/03/03 1,580
76430 사춘기 아들이 학원샘과 갈등이 있습니다. 32 들들맘 2012/03/03 5,552
76429 가벼운 나무 밥상은 정녕 없는건가요? 1 폭풍검색 2012/03/03 867
76428 한라봉 맛이 영... 2 한라봉 2012/03/03 1,171
76427 장조림드실때요~ 9 어째... 2012/03/03 1,486
76426 코스트코에서 포트메리온, 밀레등산바지 구입해보신분요. 3 궁금 2012/03/03 3,415
76425 포터리 반 가구 아세요? 한국에도 들어와 있는지요. 5 귀국 2012/03/03 2,447
76424 고등어랑 꽁치 통조림으로 할수있는 요리 알려주세요^^ 4 궁금 2012/03/03 856
76423 전기렌지 비교부탁 1 야생마 2012/03/03 1,8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