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안정적인 미래 때문에 치대를 선택했다? 치과의사의 미래가 안정적인가요?

진스 조회수 : 4,982
작성일 : 2012-01-02 18:33:16

과학영재였거나 어쨌거나 개인의 선택이니 제가 아쉽거나...말고 할 것은 없고요.

단, 치과의사의 미래가 안정적인가 하는데는 좀 의문이네요.

얼마전에

여기 자게에서

남편이 치과의사고 개업했는데, 영업이 잘 안돼 힘들다는 글도 올라왔었고

제가 다니는 치과도...잘못 온 것 같은 생각이 들 정도로....환자? 도 없고...

제가 아는 한 치과의사는....프랜차이즈 치과병원때문에 손님이 없다고 푸념하기도 하던데....

그냥 의대도 아니고

의대야,....연구하고 이런 분야도 있잖아요.

물론 치대도... 있을 수있겠지만,

그래도 좀 숙력공 같은....비하하는 건 아니고요. 그냥 제 느낌.

자기들끼리는 기술자라고도 표현하기도 하더군요.

그냥....이 아이가 선택한 치과의사의 미래가 안정적이기만 할까요?

IP : 210.0.xxx.215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그게
    '12.1.2 6:35 PM (114.207.xxx.163)

    회사원은 40이후가 불안해요. 치과의사는 길게 할 수 있죠.

  • 2. 옛날만
    '12.1.2 6:35 PM (116.120.xxx.67)

    못하단 거지 의사 치과의사 약사 판검사 변호사 사짜 직업들 일반 회사원보다 훨씬 낫습니다.

  • 3. ..
    '12.1.2 6:43 PM (119.202.xxx.124)

    치과 개업 장사 안되고
    변호사 개업 장사 안되고
    그럼 도대체 안정적이고 장사 잘되는 직업이 뭡니까?
    요즘 다들 눈만 겁나게 높아져서
    억대 연봉이 뉘집 애 이름인줄 알고,
    이것도 피식, 저것도 피식.
    되니 안되니 해도
    치과 의사가 회사원이나 공장 연구원 같을라구요?
    애초에 비교 대상이 아닙니다.

  • 4. 글쎄 뭐
    '12.1.2 6:48 PM (124.195.xxx.126)

    원글님 말씀대로 개인적인 선택일 수 밖에 없는게
    안정적인 직업 개념 자체가 없어져서요

    의대 연구직 말씀하셨지만
    그것 역시 매한가지고요

    결국 뭘 하든 하고 싶은 걸 어떻게 풀어먹고 사는지가 문제지
    어떤 직업이라고 뭘 보장해주기는 어려워요

    옛날만 못하다는 거지 일반 직장보다 낫다
    도 보편적으로는 아직 사실이라 봅니다.

  • 5. 돈 보고
    '12.1.2 7:09 PM (121.88.xxx.64)

    돈 보고 치대 가면 몹시 후회할거란 생각입니다.

    앞으론 대기업 회사원 정도 수준 밖에 안될겁니다. 저도 치과의사지만 현실이 그래요.
    그냥 그 정도 인재면 하고 싶은 일을 하는 게 좋을 겁니다.

    솔직히 아이는 너무 똑똑한데,, 부모님이 좀 잘 못 이끌어주셨단 생각이 듭니다.
    치대 오실려면 오기 전에 주변상황을 좀 더 확실히 파악하시지..ㅡㅡ

  • 6. ok
    '12.1.2 8:23 PM (221.148.xxx.227)

    치과의사 정년이 없다지만 나이든 의사한텐 잘 안가죠
    정교한 작업이라서 60전후만돼도 손님 별로 안가요
    요즘은 체인이 많이 생겨 경쟁력이 떨어졌다 들었구요
    임플란트도 가격경쟁으로 점점 싸진다 하더군요
    넘 비관적인 얘기만썼나요?
    예전 치과의사 딸이었는데...그땐 전성기를 구가했었죠.

  • 7. ok
    '12.1.2 8:26 PM (221.148.xxx.227)

    회사원도 회사원나름
    치과의사도 치과의사 나름
    잘하고 정직한곳은 손님 몰리게돼있고 파리날리는곳도있고
    회사원도 성실하고 유능하면 멀쩡한사람 왜짜르나요
    어디든 자기 할탓이죠.
    제가 아는 치과의사도 반은 영업이더군요.
    지방에서 졸업해서 인맥이 없어도 잘해요. 물론 실력도있고.

  • 8. ...
    '12.1.3 12:38 AM (112.149.xxx.54)

    대기업이든 치과든 상위20%만이 살만한 세상...의사사이트 가면 대출 많아 죽겠네 장사 안되 죽겠네가 태반입니다

  • 9. 미국
    '12.1.3 8:27 AM (202.30.xxx.237)

    영어로 의사는 닥터, 치과의사는 덴티스트죠. 말에서 이미 차등을 두고 있어요. 의사라기보단 정말 기능공. 돈을 좀 벌지만 그닥 존경받는 직업도 아니고요.
    하지만 우리나라에선 치과의사 아직 할만한 직업이죠. 예전에 없던 임플란트가 나온 것처럼 계속 돈되는 상품이 나올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75678 트래킹화 어떤 브랜드가 좋은가요...? 2 .....?.. 2012/03/01 1,423
75677 3월 1일 목사아들돼지 김용민 PD의 조간 브리핑 1 세우실 2012/03/01 573
75676 아침부터 삼겹살을 구워 먹었어요 혼자서 ㅋㅋ 3 ㅋㅋㅋ 2012/03/01 1,611
75675 박은정 검사 잊지 맙시다.. 3 .. 2012/03/01 766
75674 식당에서 뛰는 아이 부모님 보세요 1 흠흠 2012/03/01 1,437
75673 어이구 답답 9 ekqekq.. 2012/03/01 1,531
75672 선생님 선물 1 학부모 2012/03/01 703
75671 저도 직접 보기 전엔 몰랐어요 7 제로 2012/03/01 2,027
75670 셀퓨전씨 롯데면세점에 ? 슈퍼뱅뱅 2012/03/01 1,310
75669 내일 코트 입은 그런가요? 7 .. 2012/03/01 1,983
75668 이번에 전세로 계약해서 들어왔는데요, 4 지쳐 2012/03/01 1,163
75667 3월 1일 [손석희의 시선집중] "말과 말" 세우실 2012/03/01 627
75666 미국 1040 tax file 질문 3 pianop.. 2012/03/01 567
75665 시어머니가 입원하시면 매일 병원가세요? 25 .... 2012/03/01 5,434
75664 선거운동원 할까 했더니, 선거사무소에서 괜히 사람을 오라가라.... 1 참.. 2012/03/01 884
75663 어린이 상해보험에 대해서.. 5 생해보험 2012/03/01 1,506
75662 초등아이들 개학하면 해줄 아침메뉴 공유해요 5 2012/03/01 3,413
75661 외국에서 공부해보신 분들게 질문 좀요..ㅜ 4 단팥빵 2012/03/01 1,030
75660 3/1(목) 오후2시 청계광장 4 NOFTA 2012/03/01 601
75659 늦은 밤 어두운 밤길 가게 될 때 남자분들로부터 에스코트 받으시.. 9 ^^ 2012/03/01 2,471
75658 .. 46 원래그런가요.. 2012/03/01 9,667
75657 여대 기숙사... 부모가 아무때나 가볼수는 없는가요? 8 대학 2012/03/01 2,002
75656 일본 이민 증가하고 있다고 하네요 17 키키키 2012/03/01 11,590
75655 튀김냄비 좀 추천해주세요..절실 4 튀김좀 해먹.. 2012/03/01 2,783
75654 칠할 때 쓰는 큰 비닐 어디서 살 수 있을까요? 7 페인트 2012/03/01 1,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