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돈모으기와 퇴직고민...

전업고민 조회수 : 2,353
작성일 : 2012-01-02 17:15:42

일년전부터 퇴직에 대해서 고민을 해오고 있습니다.

30대후반이고 강북에 대출없이 빌라있는 수준이고 (현금은 주식포함 대략 5천정도?)  아이가 올해 7세가 되었습니다.

맞벌이를 하면 일년에 오천정도 저축이 가능하지만 제가 직장을 그만둘 경우 계산을 해보니 정말 저축없이 먹고살 정도구요. (결혼전 남편이 상당한 마이너스였기때문에 그거 갚느라 몇년이 흘렀네요.. 그것만 아니어도 돈 좀 모았을텐데)

 

직장을 그만두려는 이유는 일단 아이와 시간을 많이 보내고 싶고 (계속 할머니가 양육을 해주고 계셔서 교육적인 부분을 신경을 못 쓰고 있어요), 직장이 남들이 보기에는 좋은 직장임이 분명하지만 정작 제게는 나의 자존감이 망가져가는 느낌(??)을 참을수 없어서이기도 합니다...

 

아쉬운 이유는 일단 소득이 반으로 줄테고, 그에 따라서 여유있게 사용하던 패턴에서 아마도 경제적인 이유로 갈등이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때문입니다.  

 

한아이의 엄마로서 나의 자존감이 뭐 그렇게 중요한가 싶다가도..그래도 나의 자존감도 중요하다는 생각에 남편과의 의논을 통해서 이렇게 결정을 했는데... 계속 고민하게 됩니다.

 

한 아이의 엄마로써 제가 너무 무책임한걸까요?

IP : 222.234.xxx.5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진스
    '12.1.2 5:28 PM (210.0.xxx.215)

    제 경험만으로 말하자면,

    괜찮은 선택이라고 생각합니다.

    일단, 아이 옆에 할머니 보다는 엄마가 있는 게 정서적으로 좋다고 생각해요.

    30대 중반인데도 제가 좀 애정결핍 증세가 있어요^^

    그걸 남편에게 많이 보여주는데,

    왜 그런가 곰곰히 따져보면

    어릴때 엄마가 옆에 없어...(물론 일하셨어요) 충분하게 사랑을 못 받고 자라서가 아닐까 생각해요.

    마치 충분히 물을 못 먹고 자란 식물처럼.....느껴져요. ^^

    그리고 두번째는

    저도 일하다 그만뒀는데,

    이게 좀 애매합니다. ...... 맞벌이 할 때보다 외벌이 하는 지금 훨씬 돈을 더 많이 모아요ㅠ.ㅠ

    물론, 실질적인 소득은 크지만, 뭔가 저축액에서.....차이가 납니다.

    개인차가 있겠지만요.

  • 2. ㅜㅜㅜ
    '12.1.2 5:48 PM (211.40.xxx.122)

    그때가 가장 힘든거 같아요.애들 나이, 지칠대로 지친 30대..저는 40대 중반이지만, 앞으로 10년 더 다닐거에요. 고맘때 휴직을 한뒤에 저는 전업못하겠더라구요

  • 3. ....
    '12.1.2 6:56 PM (110.14.xxx.164)

    저축을 전혀 못한다면 문제지요
    아이 교육비.. 계속 씀씀이는 늘어가더군요
    1년 정도 쉬고 다시 일하는게 낫지 않을까 싶기도 하고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73261 신촌에서 미드 영어스터디 하실분?(3기 회원) 1 오늘이라는 .. 2012/02/24 799
73260 낼이 이삿날인데 식기세척기때문에요 3 리턴공주 2012/02/24 995
73259 하나님이 남보다 女를 먼저 창조하시었다면.... 3 tru 2012/02/24 765
73258 평소 이런 생각을 갖고 사는 머저리 3 사랑이여 2012/02/24 886
73257 능률영어사는 아이패드로 듣기가 다운이 안 되나요? ... 2012/02/24 472
73256 전망좋은 동, 조용한동 어느아파트 선택하시렵닉까? 10 사과짱 2012/02/24 1,839
73255 아들뿐인 엄마들이 절 부러워할때 무슨 말을 하시나요? 31 모임많은 여.. 2012/02/24 3,549
73254 미스터도넛 은근히 맛있네요? 7 .. 2012/02/24 1,759
73253 32평 확장 거실에 몇인치 티비 놔야 적당할까요? 14 티비가궁금해.. 2012/02/24 3,928
73252 李대통령, 대학생들 `쓴소리' 경청한다 3 세우실 2012/02/24 573
73251 분당 21세기종합검진 에서 나라에서 하는 대장암 검사할려고요 3 재순맘 2012/02/24 1,481
73250 강우일 주교, 한미 FTA 강력 비판.."가혹한 빈곤을.. 2 NOFTA 2012/02/24 692
73249 확실히 이불청소만 열심히 해도 비염이 좋아지네요 11 비염 2012/02/24 3,484
73248 엄마가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아이 첼로 강습을 시키는데요.... 1 첼로 2012/02/24 1,174
73247 매실주가 너무 많은데 활용법좀알려주세요 1 ... 2012/02/24 847
73246 자기얘기만 하는 친구.. 11 ........ 2012/02/24 4,825
73245 만능 커터기 추천해 주세요 추천해 주세.. 2012/02/24 1,012
73244 남아도는 크림치즈 어떻게 처리할까요.. 4 .. 2012/02/24 1,761
73243 주말에 일주일치 미리 준비해서 간단하게 고딩 아침으로 줄만한거 .. 4 검은나비 2012/02/24 1,896
73242 여자애들에게만 인기있는 아들. 2 ooo 2012/02/24 1,233
73241 법원, 정수장학회 반환청구 기각 기사의 공감댓글 하나 4 brams 2012/02/24 1,231
73240 뷰스앤뉴스/버블세븐 지역 거품 파열 가속화 .. 2012/02/24 882
73239 요리할때 좋은 웍 추천해주세요~ 4 oo 2012/02/24 2,462
73238 3식구.. 30평대.. 40평대.. 난방비는? 2 어떻게생각하.. 2012/02/24 4,225
73237 선배맘님들 조언 좀 4 dd 2012/02/24 1,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