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급질]크지않는 6세 남아 도움 좀 부탁드려요

승둘맘 조회수 : 676
작성일 : 2011-11-21 18:08:32

2006년 12월생이라 다음달에 만 5세가 되는 남아입니다.

워낙 먹지 않기도 하지만 살도 너무 안찌고 키도 안커 지금 몸무게가 15키로가 겨우 넘습니다.

옷을 3년째 입을정도로 키도 별로 크지 않구요. 그냥 뼈만 있는 정도라고 보시면 됩니다.

무엇보다 밥먹는것을 너무 고역스러워합니다.

억지로 억지로 먹이기는 하는데 먹는 양이 너무 작고 (어른 밥숟갈 2~3스푼 정도 먹는데 한시간 걸립니다), 요사이는 밥을 넣고 우웩거립니다. 그래도 3끼는 억지로 먹이고 있고요. 배고프거나 먹고 싶은게 있다는 말을 들어본적이 별로 없습니다.

고기는 질기다고 어떤 종류도 먹는 것을 힘들어하고요. 밥과 반찬을 먹는것에 대한 즐거움이 전혀 없습니다. 또 먹으면 거의 다 배출하는 체질입니다. 그러니 마를수밖에 없는데 정도가 좀 심한것 같구요..연년생 여동생과 1키로밖에 차이가 나지 않네요..말라도 짱짱하거나 팔팔하면 걱정을 안하겠는데 근력이나 힘도 또래 비해 떨어지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좋아하는 과일이나 가끔 사주는 과자나 라면같은 것을 먹을때는 제법 먹으니, 음식을 삼키는데 문제가 있는것 같진 않은데 유치원 선생님이 아무래도 어딘가 문제가 있지 않은지 걱정된다고 병원에 가보는게 좋지 않냐고 하시니 갑자기 또 걱정되네요.

유아검진때는 그래도 살이 갈수록 빠지는거 아니면 이상현상으로 보지는 않는다고 하니 뭐 어떤 검사를 해야할지도 잘 모르겠구요..


그냥 워낙 허약하게 낳은 아이인 것 같긴 한데..한약을 좀 지어먹이면 어떨까싶기도 하고 내일 휴가를 내서 병원좀 데려가보려고 하는데 양의든 한의든 추천하시는데 있으면 좀 부탁드려요..


 

IP : 211.109.xxx.9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제 친구 딸이
    '11.11.21 7:24 PM (218.209.xxx.111)

    그렇게 입이 짧았는데요. 제 친구는 일단 위를 늘려놔야겠다고..(포만감을 느껴봐야 배고픔도 알지 않겠냐고) 그나마 먹던 과자라도 부지런히 먹이더군요. (일반과자는 조금 주고, 생협 과자 위주로 주긴 했어요.) 그렇게 6개월 이상 먹이니 이제는 남들보다 양이 적긴 하지만 그래도 식사때 밥을 먹더군요. 그리고 라면은 잘 먹는다면 국수라도 자주 해서 먹여보세요.

    아이들은 먹어야 큽니다. 정말 정말 안 먹어도 크긴 하는데, 성장의 질이 다른 것 같아요. 저희 아이도 엄청 잘 먹다가 돌 에서 두 돌 사이에 정말 징글징글하게 안 먹었거든요. (아이가 알러지가 있어서 과자나 빵으로 배채우기는 시도 못했어요.) 그때 삐삐 마르면서 컸는데(그래도 키나 체중은 꾸준히 조금씩 늘었어요.) 잘 먹는 세 돌이 된 지금은 성장 속도가 다릅니다. 제 아이도 12월생인데, 지금 생일 빠른 친구들보다 키가 작지 않고, 오히려 한 살 더 많게 보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45413 급)SOS 생활법률로 도움청합니다. 겨울농촌 2011/12/10 452
45412 오늘 정말 춥네요 1 와우 2011/12/10 1,086
45411 눈오네요^^ 2 인천 2011/12/10 931
45410 "인공누액" 일회용....어떻게 사는 것이 가장 싸나요 ?? 8 중년의 안구.. 2011/12/10 4,878
45409 내피가 토끼털로 된 오리(거위)털 패딩 브랜드는? 5 애셋맘 2011/12/10 1,717
45408 주말에도 일해야 하는데 82쿡만 해요 ㅠㅠ 1 ........ 2011/12/10 804
45407 삼성 제품 다시는 안 살려구요. 요즘 왜 이런지 정말 실망스럽네.. 10 삼성 불매 2011/12/10 2,222
45406 가만보면 뭔가 부족하고 허한 사람들이 옷차림에 더 집착하는거 같.. 56 관찰 2011/12/10 14,151
45405 방금 정재형 아베끄 피아노 다녀왔어요^^ 4 비타플 2011/12/10 2,400
45404 제과자격증, 제빵자격증 어느게 더 좋은가요?? 7 자격증 2011/12/10 4,066
45403 돈 없으면 아프지도 못한다는 ㅠㅠ 2 날라리 2011/12/10 1,316
45402 시댁 봉인 우리집... 1 애기엄마 2011/12/10 2,108
45401 크리스마스가 이제 두렵습니다. 7 ... 2011/12/10 2,425
45400 네이버기사보면 광고가 막 자동으로 떠오 저만그런가요.. 2011/12/10 818
45399 키자니아 가려는데 아이들 좋아하는 체험 좀 알려주세요... 3 ... 2011/12/10 979
45398 서울 초등학교 방학 주로 언제 하나요?? 2 ... 2011/12/10 1,100
45397 이런 몸매 가능할까요?ㅠㅠ 몸매 이뻐지는 방법좀 알려주세요 18 -_- 2011/12/10 6,354
45396 ㄷㄷㄷ 딴지일보서 일냈네요! 26 참맛 2011/12/10 9,998
45395 내 남편 부자될관상 3 부자수정맘 2011/12/10 4,333
45394 여행시..친구들 선물 사오시나요? 12 김진희 2011/12/10 2,468
45393 오토바이 폭주하는 사람들 너무 무서워요..;; 2 .. 2011/12/10 587
45392 미샤 연말 50%~세일 오늘부터 시작이네요.. 14 훈샤 2011/12/10 7,709
45391 댓글을 긍정적으로 달다보니 5 ... 2011/12/10 890
45390 역전!야매요리 usami님 네이버웹툰 연재하시네요 2 하이힐러리 2011/12/10 1,645
45389 아기 이가 올라와요. 3 조언 2011/12/10 6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