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두통으로 머리가....

가을 조회수 : 598
작성일 : 2011-11-21 18:05:13

삼형제 막내에게 시집와서 열심히 살았다.

하지만 열심만으로는 안돼는것이 세상......

친정엄마처럼 평생돈벌이를 하긴 싫었는데 어찌보니 엄마의 모습과 같은 나날을 살고있다

가끔은 엄마.....누구엄마....에미야....라고 나를 부르는 소리가 없는곳에가서 느긋하게 하루를 사는것이 소원이 된다

겁많고 소심한 큰아이

아직 어린 작은아이.....

시어머님이 없으면 어찌 아이들을 키우며 직장생활을 할 수 있을까? 감사하다

하지만,

띠엄띠엄 오는 형님들.

이러저러한 사정으로 몇번씩 챙겨야하는 시조카

그런데 그들은 늘 당당하다

나는 늘 죄인인다

아이를 맡기는 죄인....

 

둘째 김장을 한다고 몇날몇일 전부터 노래하신다

절인배추 열박스를 한다며 하소연 하신다

그래도 둘째며눌이 성격 나쁜 아들과 살고 있어서....돈을 벌고 있어서....

추석때도 제사때도 시어머님 생신때도 오지않아도 김장을 담궈 주시겠단다.

그들네 집에서 담그려고 했더니만 아내의 솜씨를 믿을 수 없다며 시어머님댁에서 담그자고 둘째 아들이 그랬단다

자기네가 와서 하겠다고.... 힘든데 큰일이라면서도

토욜날 배추가 왔다

캠프예약을 했지만 늦게 가기로 하고 무채를 썰고, 보쌈을 해서 저녁상을 봤다

형님은 없고 아주버님과 시조카만 왔다

 

시조카도 캠프에 같이 가고 싶단다

싫었지만 싫다 못하고 데리고 갔다

산은 무지 추웠다

남편과 나는 번갈아 텐트안에 불을 지피면 밤을 꼬박 샜다

그리고 9시에 하산

 

남편에게 시조카를 데려다 주고 오라고 했다

너무 몸이 피곤해서 우리 아이들 껴안고 자고 싶었다

얼굴 기억 가물한, 전화도 없는 무늬만 형님네 김장을 더이상을 거들고 싶지 않았다

 

월요일

출근해야 하는데 어제 춥게 자서인가 아이가 불덩이다

시어머니께 전화를 했더니 받지를 않는다

아이를 대충 준비해서 해열제도 못 먹이고 어린이집에 보냈다

10시 반 시어머님이 걱정된다

혹 쓰러지셨나?

전화를 이젠 받으신다

"어머니 왜 전화 안받으셨어요?

"목욕갔다왔다, 왜 전화했니?"

"서연이가 불덩이네요..."

"그래, 조카도 병원 갔다더라....연병하게 캠프는 가서....나도 아프다"

"캠프 다시 가지 말라고 아범에게 얘기 좀 해주세요....저도 싫은데..."

"네 집 문제는 네가 해라... 형제 김장하는데 오지도 않고....넌 하는짓이 얄밉워서.....

형제가 뭐냐..응? 참나......."(버럭 버럭)

"이제 나한테 전화 말아라. 아이들 그만 볼란다"

 

우울합니다.

슬프네요

정말 땅속으로 꺼져듭니다...

 

맘도 몸도 아픈데

아이들 걱정

낼 부터 아이들 어찌하고 출근해야 하나....

제 걱정할 틈이 없습니다.

 

IP : 175.119.xxx.78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47765 발사이즈 2011/12/16 458
    47764 전세 만기후 연장하지 않고... 2 여여 2011/12/16 819
    47763 죄송하지만 고어텍스 자켓 좀 골라주세요~ 1 등산자켓 2011/12/16 674
    47762 눈꼬리 올리는 화장법. 4 화장법 2011/12/16 2,526
    47761 7살 딸아이 영어 뭘 시킬까요? 1 델몬트 2011/12/16 811
    47760 분수에 맞게 쓰는 것이 절약이다. 3 자괴감 2011/12/16 2,048
    47759 건전지를 넣고 빨래를... 2 ... 2011/12/16 1,390
    47758 얼굴은 작은데 얼굴살 많아요. 가인같은 커트 어떨까요?? 2 오랜만에 머.. 2011/12/16 1,436
    47757 상가세입자가 장사가 안되서 2 경기가.. 2011/12/16 1,719
    47756 골프 살 빠지나요? 9 다이어트 2011/12/16 6,154
    47755 총선 예비후보자 목록 중에서 (노원갑) ㅋㅋㅋㅋㅋ 2 무크 2011/12/16 1,447
    47754 헤르페스로 인한 다형홍반인데요 병원추천좀해주세요! 도와주세요 2011/12/16 2,126
    47753 살림하다 잘 다치세요? 11 칠칠맞아 2011/12/16 1,461
    47752 생리전증후군-저 같은 분 계신가요? 9 힘들어요 2011/12/16 4,823
    47751 조만간 이사가는데요 새집에 들어갈때 의식? 같은거 있나요? 5 2424 2011/12/16 18,211
    47750 결혼이냐 독신이냐.. 5 옹이 2011/12/16 2,191
    47749 아동 미술학원에 관한 조언 부탁드려요 2 스카이콩콩 2011/12/16 931
    47748 사찰요리나 자연식 요리책 추천부탁해요 3 요리책 2011/12/16 1,373
    47747 절약과 관련된 명언하나.. 8 삼각김밥 2011/12/16 3,792
    47746 초등학생 중국 단체여행 가는데요? 3 질문 2011/12/16 582
    47745 코스트코 양평점에 지금 팝아티 있나요? 선물 2011/12/16 528
    47744 출장 간다고 거짓말하고 골프 여행가는 남편 어떻게???? 5 출장 2011/12/16 2,468
    47743 이번에 대학생 되는 딸 구두 어디서 사면 될까요? 13 딸을위해 2011/12/16 1,931
    47742 이보시오 한양대 재학생 양반. 12 캬바레 2011/12/16 2,984
    47741 아끼면 좋은가 26 아껴 2011/12/16 6,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