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밑에 얄미운 올케 글 보고 생각나서..

저도 조회수 : 2,008
작성일 : 2011-11-21 00:27:02

저희 아파트 앞에 문화센터가 잘 되어 있거든요

아파트 단지 바로 앞이라 유모차 밀고 5분이면 가요

거기에 어떤 할머니가 친손녀딸 데리고 다니셔요

그런데 이번 학기 끝내고 다음달부턴 다른데 두군데 다니는것만 하게 됐다고 하시더라구요

여기까지 하려니 힘드시다고..

그래서 제가 여기가 제일 가깝구 좋은데 여기 다니시지 그러세요..

그랬더니 며느리가 등록을 해놔서.. 근데 내가 힘들다고 말못하잖아.. 이러시데요

새로 등록한데가 어디인고 하면

버스타고 가서 마을버스 타고 들어가는 곳이라네요

이제 겨울인데 말이에요

제가 막 화가나서 힘들다고 얘기하세요~ 라고 말씀드리긴 했는데 어쩔라나 모르겠어요

정말 못된 며느리죠..

혹자가 쓰신 댓글처럼 그게 힘든건지 뭐한건지 아예 모르는 무뇌 며느리던가..

정말.....

이런 결론을 내리면 안 되지만 저 아들만 둘인데 나중에 정말 손주는 절대 안 봐주고싶어요-_-

IP : 175.193.xxx.2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21 12:32 AM (121.184.xxx.173)

    힘들다고 말을 못하신다니...
    쫒겨날까봐 염려되서 그러시나...

  • 2. ㅡㅡ
    '11.11.21 12:37 AM (211.246.xxx.46)

    그러니까요. 저도 일하고 친정엄마손도 잠깐 빌려봤고. 저도 집에 들어앉아 키워보고 해서 알지만, 애를 시골이나 어디 맡겨두고 일주일에 한번보거나 이런 경우, 잘 모르더라고요. 애엄마라고 다같은 애엄마 아녜요.

  • 3. ...
    '11.11.21 12:55 AM (122.32.xxx.12)

    그냥.. 저도 아이 어린이집 보내고 유치원 보내면서 할머니 할아버님들이 데리고 다니시는 경우 정말 많이보는데....

    한번씩.. 좀..아니다 싶을때도..있긴 하지만..
    근데 어쩌겠어요..
    그냥 집집마다 사정이 다 있는가 보다..하고 마는거지요...

    정말 애 보는거....
    아무리 손자 손녀라도...
    지치는 일 맞아요...
    손자 손녀라서 당연히 봐줘야 하는...것은..절대 아니예요...

  • 4. ...
    '11.11.21 1:04 AM (211.199.xxx.151)

    에이 설마 차가 있거나 택시타고 다니시겠지 버스를 두번이나 갈아타고 애 데리고 문화센터 다니게 한다면 정말 나쁘네요..

  • 5. 고생이훤하다 생각됨
    '11.11.21 8:33 AM (220.118.xxx.142)

    노인이면 노인으로써의 삶도 보장되어야지요.

  • 6. ..
    '11.11.21 8:41 AM (125.152.xxx.254)

    초딩 둘 키우지만 애 키우는 거 정말 힘들어요.

    모르니 낳아서 키우지.......알고는 못 할 듯 해요.

    늙어서까지 애들 키우라고 하면............헉........기절할 것 같음.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47438 텃밭에서 키운 채소 주셔서 올 한해 잘 먹고 있거든요. 1 오는 정 2011/12/15 964
47437 제가 잘 안되기를 바라는 듯한 친구.. 14 ... 2011/12/15 3,860
47436 급합니다.고등수학좀 풀어주세요..ㅠㅠ 부탁요.. 겸율맘 2011/12/15 526
47435 헤어왁싱하면 머리결이 더 좋아지나요? 2 두아이맘 2011/12/15 2,474
47434 부탁드려요. 입주 아주머니 면접시 체크할 사항 1 부탁드려요 2011/12/15 1,014
47433 터치가 잘 안 되요..다른 분들은요? 3 스마트폰 2011/12/15 917
47432 모임이나 일대일로 사람을 만나면 제 존재가 분위기를 서먹하게 하.. 2 어렵다 2011/12/15 1,354
47431 꼽다리다 들으면서 3 돈벌기 2011/12/15 1,025
47430 인터넷뱅킹 수수료.. 8 부탁 2011/12/15 960
47429 행복나눔입니다. 행복한나눔 2011/12/15 346
47428 옛남자 얘기하는 여자... 3 이런 2011/12/15 1,628
47427 사랑한다는 거, 사랑을 지켜 간다는 것 참 어렵네요. 2 루실 2011/12/15 1,179
47426 코스트코 냉동 츄러스 맛이 어때요? 7 츄러스 유감.. 2011/12/15 2,595
47425 임신하고 기분이 싱숭생숭하거나, 연애하고싶어지는게 정상인가요? 6 이상.. 2011/12/15 1,897
47424 청약통장으로 입금을 잘못했는데요.... 2 수애놀이 2011/12/15 2,629
47423 과외샘께 입금하고 항상 문자하시나요? 5 회비날 2011/12/15 1,455
47422 대전에 사시는 분들~ 3 맛있는곳 2011/12/15 931
47421 몇십년만에 만난 초등동창들과 친해질수있을까요? 5 동창들~ 2011/12/15 1,719
47420 서울교대 영재교육원에 다닐 정도의 아이는 어떤 점이 특별한가요?.. 12 영재 2011/12/15 9,450
47419 언니들 이게 뭔 소린가요 ㅡ.ㅡ; 2 ... 2011/12/15 1,652
47418 결혼의 제2막 4 저도 2011/12/15 1,794
47417 몽당연필 버려야할까요 3 아깝당 2011/12/15 1,027
47416 혹 말린망고 파는데 아시면 가르쳐 주세요~^^ 10 삐삐 2011/12/15 1,665
47415 재봉틀이 사고 싶어요오 8 궁그미 2011/12/15 1,792
47414 프라다 가방중에서 어떤게 제일 나은가요? 4 새벽 2011/12/15 3,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