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입시생 엄마들 마음 눈꼽만치 알 것

같네요 조회수 : 1,981
작성일 : 2011-11-18 18:59:55

이 글을 읽으시면 아마 웃으실 지도 몰라요

별건 아닌데 제목이 뭐 비유하자면 그렇다는 건데

사립초등학교 추첨에 똑 떨어졌거든요 (예비초등맘)

처음에 넣은 곳은 넣은 학교 경쟁률 무진 센 곳이라 기대 안했는데

마침 똑 떨어지니 유쾌하진 못했죠 (국립)

그 다음 또 두번째

그래도 사립초등학교에 대한 어느정도 기대 ..경쟁률도 그리 안세니까

차마 제가 떨어질거라 생각 못했어요

 

더군다나 남편이 늘 제게 너는 언제나 당첨운이 좋아 척척

되는 사람이니 운이 좋은 사람이니 걱정마 수백배 일도 뚫은 사람이잖니

수백대 일 하하하 중요한 순간에 2:1도 못 뚫으면서 무슨 얼어죽을

 

남편은 사립초를 반대 했었는데 막상 떨어졌다니 쇼크 받았네요

네에 별거 아니죠 알아요

그런데 제가 상상을 못했던 거라 마음이 참 무겁네요

그렇다고 다른 초등학교 가기 싫다 혹은 떨어진다 라는 뜻은 아닌데

경쟁률도 센 것도 아니고 ...그런데 이럴 줄은 ..

하필 제가...후후

 

 

오늘 곰곰히 생각 해 보니 입시 치루는 엄마들 마음

정말 눈꼽만치라고 이해가 가네요

얼마나 힘드실까...

집에와서 우울하게 멍하니 있다가 남편이 외식하자 했는데

기분도 기운도 없어서 교촌 치킨 시켜 먹자 했네요

휴....내일 pt인데 저 혼날 것 같아요...

에라 모르겠다 오늘은 이 핑계로 쳐묵쳐묵

 

 

IP : 222.116.xxx.226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18 7:01 PM (14.46.xxx.156)

    꼭 사립초 다니고 싶으면 대기라도 하세요..중간에 전학 가기도 하더라구요.사립초 다니다가 외국으로 가는경우도 있고 해서 티오가 생기더라구요.

  • 2. 원글이
    '11.11.18 7:04 PM (222.116.xxx.226)

    꼭 까진 아니었지만 ...굳이 전학까지 시킬필요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들어요
    운명이다 라는 생각도 들고 ...그냥 기분이 너무 묘하네요

  • 3. 두리뭉실님
    '11.11.18 7:05 PM (222.116.xxx.226)

    왜요? 마음에 안드시는 부분이라도 그냥 단순한 궁금증이요

  • 4.
    '11.11.18 7:23 PM (59.7.xxx.246)

    제가 추첨운 정말 없는 사람이거든요. 근데 저희 애는 뽑기가 잘 돼요.
    사립학교 추첨은 애 운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인지 저희 애는 됐습니다

  • 5. 지금은
    '11.11.18 7:54 PM (180.230.xxx.188)

    추첨직후라 충격이 크신데
    금방 잊혀집니다. 힘내세여~
    전 사립도 공립도 다 보내본 엄만데 나중에 중,고딩 되면 그깐 거 암것도 아니니까요
    미련이 남으시면 해마다 3월에 국립초 편입추첨 가시고
    떨어진 사립에도 웨이팅 걸어놓고 기다려보세요.
    유명사립 서너군데 빼고는 3,4학년되면 편입가능해집니다. 아주 힘든일 아니에요.
    바라면 꼭 이루어집니다!

  • 6. 사립반대
    '11.11.18 9:16 PM (183.96.xxx.83)

    제 얘기가 좀 위로가 될까 해서 로그인했어요
    우리애는 추첨이 되어서 사립학교 3학년까지 다녔어요
    아이가 욕심이 많아서 이런저런 교내대회에 나가서 상도 많이 받고 본인은 즐거워했어요
    그런데 3년을 지내오면서 '이건 아니지..'싶은 일들이 많이 있더군요.
    뭐. 말하자면 아이들 스스로 할 수있게 한다기보다는 부모의 역할이 많이 필요하구요.
    그러하니 애들은 학교에나 부모에게나 의존적이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사립3년 공립3년 다니면서 느낀점은
    사립은 온실속 화초처럼 키워진다면
    공립에선 잡초처럼 끈질긴 생명력을 키운다고나 할까요..
    결론적으로 우리아이 원하는 대학 잘 들어갔고.
    같이 사립학교다녔던 아이들보다 잘갔습니다(이건 좀 유치하네요..죄송!)
    넘 맘 상해하지마시고 아이를 강하게 키우세요
    나중에 손주가 생긴다면 절대로 사립은 안보냈으면 좋겠다는 희망사항입니다..ㅎㅎ

  • 7. ^^*
    '11.11.19 1:00 AM (124.61.xxx.139)

    사립초 등록금 세이브 하셔서 고등학교때 쓰세요.
    암만 못해도 6년 다니면, 5천만원이 기본입니다.
    거기다 사립엄마들이랑 몰려다니며 사교활동이 더해지면 엄청 불어나구요.
    거기다 사교육이랑 악기랑, 휴~
    저희는 아이 어릴 때, 저희 부부 젊을 때 한창 벌었던 돈을 그 6년에서 엄청 소비했어요.
    에휴...재력있는 할아버지도 없으면서 말이죠.
    잘 되신 거예요.
    사립 나와서 제아이 나쁘게 된 건 없지만, 이 반의 반 투자만으로도 공립에서도 아주 잘 컸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아이가 크고 나니, 그 순간은 넘 절실했는데, 길게 보는 인생에서는 새발의 피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46298 텃밭에서 키운 첫 배추라 고소하지만 속이 꽉 차진.. 4 김장 2011/12/13 842
46297 연금저축질문이요 5 하늘이 2011/12/13 943
46296 제 강아지 배변훈련 늦었을까요? 6 바보강쥐엄마.. 2011/12/13 1,077
46295 이부진 쇼핑건 트윗멘션..ㅋ 21 ㄴㄴ 2011/12/13 13,888
46294 초등 2면 방학때 수학 3학년 1학기 선행이 나을까요? 아님 2.. 7 초2 2011/12/13 1,375
46293 가수 김연우 장인어른이 어느 회사 회장인가요? 45 궁금타 2011/12/13 53,039
46292 초6인데 파워포인트 책 추천해주세요 3 파워포인트 2011/12/13 677
46291 중2딸이 달라질랑 말랑 하고 있어요..(생활태도,공부) 3 .. 2011/12/13 1,172
46290 아이가 나꼼수의 영향을... 2 꼼수 2011/12/13 1,013
46289 12월 13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서울신문 만평 세우실 2011/12/13 450
46288 ann 전화기 새 것 어떻게 처리하셨나요? 1 gma 2011/12/13 601
46287 패션 N5가 계속 계속 웃긴것 같아요~ 6 개콘사랑~ 2011/12/13 1,354
46286 교과부 "초중고 홈피에 FTA 홍보 배너 달아라" 5 광팔아 2011/12/13 832
46285 누가 누구에게 무엇을 주었나 영어표현 4 .. 2011/12/13 1,019
46284 아름다운 가게 기부 후기 9 ... 2011/12/13 3,231
46283 캐나다이민.. 돈 얼마나 필요할까요 10 .... 2011/12/13 4,980
46282 방학동안 한국에 오는 학생 문법정리 조언좀~ 1 과외샘 2011/12/13 737
46281 재밌는 삶... 이 있을까..싶도록 지쳐요; 사는게 하나.. 2011/12/13 1,147
46280 해외 거주중인 저..먹고 싶은 것 너무 많아 잠도 않오네요. 오.. 21 교포아줌마 2011/12/13 3,510
46279 만두 만들기 어렵네요 5 처음 만들었.. 2011/12/13 1,490
46278 본방사수못하고 뒤늦게 올려봅니다~~^^ 4 나가수시청기.. 2011/12/13 1,528
46277 돌선물로 현금이 좋지요? 2 이클립스74.. 2011/12/13 1,629
46276 아이방 침구 어떤게 좋을까요? 1 침구 2011/12/13 710
46275 미국 월가 점령 시위대 미국 서해안 항구 점령 시위 시작 참맛 2011/12/13 831
46274 이런 딸도 있습니다. 22 에휴~~ 2011/12/13 8,3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