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통영의 딸 구하기! 유엔이 나섰다!!

koiun 조회수 : 664
작성일 : 2011-11-18 18:19:23

 

 

마르주키 다루스만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20일 한국을 방문한다. 그의 주요 방한 목적 중 하나는 ‘통영의 딸’ 신숙자 씨 모녀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루스만 보고관은 5박 6일간의 방한 기간에 신 씨의 남편인 오길남 박사를 만날 예정이다. 그는 오 박사를 만나 국내외에서 진행되는 신 씨 모녀 송환운동에 대해 질문하고 의견을 나눌 예정이라고 북한반인도범죄철폐연대(ICNK)가 17일 전했다. 외교통상부도 “다루스만 보고관이 외교부, 통일부 방문 외에 여러 단체 대표들과 면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6월 임명된 다루스만 보고관의 방한은 이번이 두 번째다. 그는 탈북자 문제, 이산가족과 납북자 문제, 북한 식량 상황 등을 포함한 북한의 인권 상황을 파악해 유엔에 보고하고 대응을 촉구하는 역할을 해왔다.

 

ICNK 관계자는 “다루스만 보고관과 오 박사의 면담은 ‘통영의 딸’ 송환 문제를 국제적인 차원에서 논의할 수 있는 중요한 계기”라며 “유엔이 신 씨 모녀의 송환을 위해 북한에 특사를 파견하거나 실태 조사단을 꾸려서 북한에 보내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오 박사는 최근 미국 워싱턴과 뉴욕을 방문해 미 의회와 유엔 등에 도움을 요청했다. ICNK에 동참한 국제사면위원회(AI)나 휴먼라이츠워치(HRW) 같은 국제인권단체들이 그를 돕고 있다.

 

한편 남북청년행동, 납북자가족모임 등 북한인권단체들은 1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신 씨 모녀 구출을 위한 ‘1700리 국토대장정 서울출정식’을 열었다. 대장정은 19일 통영에서 시작해 전국 23개 지역(약 690km)을 통과한 뒤 다음 달 11일 임진각에서 종단식을 한다.

 

이정은 기자 lightee@donga.com

 

 

 

.....

 

통영의 딸을 구하기위해 드디어 유엔이 움직이는군요!

그들이 돌아와 조국으로 와 대한민국 사람으로 살 날이 오기를 기대합니다!!

국민들의 관심과 노력이 세상을 바꾸는 군요 ^^

기분좋은 소식입니다 !!

IP : 180.182.xxx.45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46305 방학식할때 전학가는거 말씀들려도 되나요,,?? 아님 미리? 1 ,, 2011/12/13 945
    46304 신한카드 사용하시는분~ 1 아끼자아끼자.. 2011/12/13 966
    46303 12월 13일 미디어오늘 [아침신문 솎아보기] 세우실 2011/12/13 329
    46302 친정 엄마가 편찮으신데 어느 병원에 가야 할 지 모르겠어요. 6 두려워요 2011/12/13 1,012
    46301 초3인데 영어과외해보신분 2 초3 2011/12/13 1,183
    46300 초 6 딸아이 수학때문에 너무 힘들어요 5 해피 2011/12/13 1,324
    46299 우울합니다. 20 딸과나 2011/12/13 2,370
    46298 텃밭에서 키운 첫 배추라 고소하지만 속이 꽉 차진.. 4 김장 2011/12/13 842
    46297 연금저축질문이요 5 하늘이 2011/12/13 943
    46296 제 강아지 배변훈련 늦었을까요? 6 바보강쥐엄마.. 2011/12/13 1,077
    46295 이부진 쇼핑건 트윗멘션..ㅋ 21 ㄴㄴ 2011/12/13 13,888
    46294 초등 2면 방학때 수학 3학년 1학기 선행이 나을까요? 아님 2.. 7 초2 2011/12/13 1,375
    46293 가수 김연우 장인어른이 어느 회사 회장인가요? 45 궁금타 2011/12/13 53,039
    46292 초6인데 파워포인트 책 추천해주세요 3 파워포인트 2011/12/13 677
    46291 중2딸이 달라질랑 말랑 하고 있어요..(생활태도,공부) 3 .. 2011/12/13 1,172
    46290 아이가 나꼼수의 영향을... 2 꼼수 2011/12/13 1,013
    46289 12월 13일 경향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서울신문 만평 세우실 2011/12/13 450
    46288 ann 전화기 새 것 어떻게 처리하셨나요? 1 gma 2011/12/13 601
    46287 패션 N5가 계속 계속 웃긴것 같아요~ 6 개콘사랑~ 2011/12/13 1,354
    46286 교과부 "초중고 홈피에 FTA 홍보 배너 달아라" 5 광팔아 2011/12/13 832
    46285 누가 누구에게 무엇을 주었나 영어표현 4 .. 2011/12/13 1,019
    46284 아름다운 가게 기부 후기 9 ... 2011/12/13 3,231
    46283 캐나다이민.. 돈 얼마나 필요할까요 10 .... 2011/12/13 4,980
    46282 방학동안 한국에 오는 학생 문법정리 조언좀~ 1 과외샘 2011/12/13 737
    46281 재밌는 삶... 이 있을까..싶도록 지쳐요; 사는게 하나.. 2011/12/13 1,147